«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455
Total
1,776,464
관리 메뉴

wanderlust

토이카메라 엑시무스로 찍은 포르투갈 - (4)파티마 바탈랴수도원 나자레 오비두스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4.06 Portugal

토이카메라 엑시무스로 찍은 포르투갈 - (4)파티마 바탈랴수도원 나자레 오비두스

mooncake 2014. 7. 21. 23:32

엑시무스로 찍은 포르투갈 여행 두번째 롤에 사용한 필름은 페르쯔200

참 좋아하는데 이미 몇년전에 단종된 필름이다. (유통기한 2년 지났다;;)

내가 좋아하는 필름은 전부 단종되었다. 

코니카 센추리아, 페르쯔, 솔라리스...



파티마 성지



바탈랴수도원







나자레



나자레 시티우 언덕





나자레 해변가



이번 롤에서 제일 마음에 드는 사진ㅋ

제일 앞에 있는 배 아래 그늘에서 자고 있는 사람이 보이는가?

진정한 자유인이다ㅋㅋ

나도 진정한 여행자로 거듭나려면 저 레벨에 어서 도달해야 할텐데^^

 

근데 막 이렇게 감탄하고 있었는데 알고보면 저분, "아우구스투(25세, 나자레 동네백수)" 일지도 모른다.

엄마가 식당일 도우라는데 도망쳐나와 배 밑에 숨어자고 있는 것일지도ㅋㅋㅋㅋ 



왕비의 마을 오비두스



어제 누가 포르투갈엔 볼 거 없는데 왜 가는지 모르겠다는 말을 해서 기가 막혔다.

어딜 가든 사람마다 느낌이나 감흥은 다를 수 밖에 없지만, 다녀오지도 않고서 "볼 거 없다"고 단언하는 근거가 무엇인지.

그리고 그렇게 경험해보지도 않은(또는 제한적으로 경험한 것에 대해) 단언하는 사람이 한두명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유독 포르투갈 볼 건 없다는 소리에 내가 부르르~하는 걸 보면 내가 포르투갈을 많이 좋아하긴 하나부다ㅋㅋ

10 Comments
  • 단단 2014.07.22 14:38 문케익 님, 저 또 왔어요. 사진들 근사합니다. 바닷가 마을 특유의 써리얼하면서 묘한 기운이 있네요. 비록 여기 우중충한 영국이지만 브라이튼도 나름 색다른 기운이 있더라고요. 사실 영국은 좁고 긴 섬나라라서 어디 살든 조금만 가면 바다가 나옵니다. 우리 집 마당에도 갈매기가 매일 놀러와요. "마인! 마인! 합니다. ㅎㅎㅎ

    그쵸. 경험해보지도 않은, 혹은, 제한적으로 경험한 것에 대해 단언하는 사람 참 많죠. 특히 내가 좋아하고 많이 아는 것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면서 툴툴거리는 사람 보면 열불이 화악 나죠. 블로거들 중에는 특히 책에서 봤다며 박박 우기는 사람도 많아요. 활자를 신봉하는 헛똑똑이들이죠.

    근데, 저기 오른쪽 위에 있는 프로필 사진의 홍학 비스무리한 거 (저게 그 플라밍고라는 건가?) 사진 말예요, 혹시 문케익 님이 이번 여행에서 찍으신 거예요? 만일 그렇다면 작품 사진을 찍으셨네요. 어디 출품해도 되겠습니다. 필름도 섬세하게 가려가며 사진 찍으시고, 먼 훗날 은퇴하시면 사진 작가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하시면 되겠습니다.
  • mooncake 2014.07.22 22:15 신고 단단님 집 마당에 갈매기가 놀러온다구요? 우와아아아...+0+ 제가 외쿡 가서 제일 이국적으로 느끼는 풍경 중 하나가 도심의 갈매기거든요!!!! 기차역 앞이라던가 하는 도심 한복판에 갈매기들이 끼룩끼룩하면서 왔다갔다하면 와! 바닷가도시에 왔구나하면서 막 마음이 들뜨고 신나요^^ 그런 갈매기들이 집으로 찾아온다니... 부러운 마음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ㅎㅎ

    참, 프로필 사진은 아쉽게도 그리고 당연하게도 제가 찍은 게 아니랍니다ㅋㅋ 몇달전에 어디선가 우연히 보고 넘 맘에 들어 저장해뒀더랬어요^^ 정말 저 정도 실력이 있으면 회사따위 화끈하게 때려치고 사진작가 하고파요^^
  • 듀듀 2014.07.22 15:16 으헉 사진이 다 시중에 파는 엽서에 프린팅된 사진들 같아요 :-) 예뻐라 ㅠㅠ...
    다 엽서로 만들고 싶은 충동이 드는 그런 사진들이여요 ~ㅋㅋ
    ㅋㅋㅋㅋ낮잠자고 계시는 분 보고 문케이크님이 하신 생각보고 빵터짐
    ㅋㅋㅋㅋㅋㅋ푸하핫..ㅋㅋㅋ
    사진이 다 넘 예뻐서 왠지 제가 가면 저만 안어울리게 둥둥 떠다닐 것 같은
    (합성한것처럼 저만 붙여놓기 해 놓은것 같을 듯 ㅠㅠㅋㅋ)그런 풍경들이네요>_<!
  • mooncake 2014.07.22 22:21 신고 맞아요... 어딜가나 좀 비현실적인 풍경이었어요^^
    사람이 많지 않아서 더 그런 것 같기두 하구요.
    특히 나자레... 생각할수록 정말, 정말, 정말 좋았던 것 같아요^^
    이날은 현지투어로 빡세게 돌아다닌 날이라 각각 장소에 오래 머물지 못해서 더 아쉽기도 하구요ㅋ

    보트 밑에서 낮잠 자는 분 진짜 재밌지 않아요?ㅋㅋㅋ 저처럼 예민까칠한 사람은 절대 저런데서 못잡니다 구석도 아니고 해변가 정 가운데였는데ㅋㅋㅋ 여행할땐 평상시보다 많은 걸 내려놓고 다니는 편인데(청결에 대한 기준이라던가ㅋㅋ) 그래도 아직 멀었다싶어요...^^;;;
  • lainy 2015.06.14 20:28 신고 한적한 어촌마을 같아 보이네요?
    포르투나 리스본이랑 너무 멀면 가기 힘들어보입니다 ㅠ
  • mooncake 2015.06.15 11:15 신고 나자레는 한적한 어촌마을이구요 (바다가 예뻐요^^)
    오비두스는 나자레에서 1시간 정도 떨어져 있는, 언덕 위의 작은 동네에요
  • lainy 2015.06.14 20:29 신고 리스본이랑 포트루의 중간이네요
    리스본 일정이 조금 남으면 도전해볼게요 ㅎㅎ
  • mooncake 2015.06.15 11:15 신고 오비두스만 가시면 반나절에 둘러볼 수 있다고 하더라구요. 혹시 시간 남으면 꼭 가보세요ㅎㅎ
  • lainy 2015.06.15 22:02 신고 넵 시간 남으면 도전!해보겠습니닿ㅎ
  • mooncake 2015.06.16 16:35 신고 네^^ 근데 역시 시간 남기가 어렵겠죠? ^^;;
    몇박 몇일 가세요? 정말 너무 부럽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