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69
Total
1,699,272
관리 메뉴

wanderlust

당신의 여행 준비 스타일은?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여행계획&잡담

당신의 여행 준비 스타일은?

mooncake 2015.09.15 21:30


핀란드 여행을 가기 위해서 블로그나 여행책자를 읽다보니 다들 미리미리 준비해서 행선지를 결정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러니까... 여행지에 대한 사전조사를 통해 "백야를 볼 수 있고 기후 조건이 제일 좋은 여름에 여행을 가기로 정한다"던가 하는 거요. 

(여행기를 읽어보니 열 중 아홉은 한여름에, 나머지 하나는 한겨울에 간 셈이더라구요. 저처럼 애매한 계절에 간 경우를 아직 한 분도 못봤어요ㅠㅠ)


저의 경우 여행을 준비하는 스타일은

여행을 가야겠다 => 싼 비행기표가 있나 검색해본다 => 비행기표가 남아있는 곳으로 결정 => 시간이 얼마 안남았기 때문에 미친듯이 호텔을 예약하고 여행정보를 찾는다.

일반적으로 이런 식이에요. 

런던이 제일 가고 싶어서 런던에 가는 게 아니라 여행 가고 싶어서 비행기표를 검색하는 시점에 런던에 가는 표가 제일 싸고 스케쥴이 좋으면 런던을 가는 식이죠ㅋ 어차피 여행 가고 싶은 곳은 늘 많으니까요. 

그러다보니 일본은 하루나 이틀전에 비행기표 끊어서 다녀온 일이 수두룩하고 

유럽은 일주일~열흘전에 발권해서 떠나는 일이 흔했죠. (가장 최단 기간은 파리 가기 전날 발권했던 것도 있긴 한데, 이건 좀 특수한 케이스라 뺍니다ㅋㅋㅋㅋ)


하지만 이렇게 닥쳐서 성수기에 예약을 하면 비행기도 비싸고, 호텔도 방이 별로 안남아 있어 연박으로 예약하기 힘들고, 여행 정보를 충분히 숙지해가기 힘들기 때문에 현지에서 시간낭비가 많아지고 매우 중요한 걸 놓쳐서 여행이 끝난 다음 후회한다는 단점이 있어요. 

그래서 작년 포르투갈 여행이나 올해 이탈리아/벨기에 여행은 나름 일찍 예약하려고 노력한 편이구요. 근데 그 일찍도 평균적인 남들보단 많이 느리더라구요ㅋㅋ

아니 도대체 어떻게 일년전, 육개월전부터 여행을 준비할 수 있는 겁니까? 도대체 어떻게 그게 가능하죠...?;;;ㅎㅎ


꼼꼼하게 준비해서 좋은 조건으로 풍부한 정보를 지니고 여행 가시는 분들은, 

A에 가고 싶다 => A에 대한 정보를 검색해본다 => A에 제일 가기 좋은 기간은 7~9월이다 => 내 일정상 8월이 제일 잘 맞는다 => 6개월 전부터 A에 가는 비행기표를 좋은 기회에 끊을 수 있는 기회를 탐색한다 => 여행 예정시기 5개월 전에 이벤트 특가로 비행기표 싸게 득템 => 호텔도 미리 예약해서 저렴하게 예약 완료 => 각종 여행 정보가 차곡차곡 쌓인다.

이런 식으로 다녀오시는 것 같은데 맞나요??


암튼 제가 하고 싶은 말은... 전 왜 미리미리 준비하질 못하는 걸까요? 왜 신중하게 여행지를 고르지 못하는 걸까요?

물론 번갯불에 콩 볶아 먹듯 여행 갔다고 해서 여행이 최악이었다거나 여행이 재미없다거나 그러진 않았지만요ㅋ

그래도 역시 이번 핀란드 여행을 널럴한 여행으로 다녀오자고 다짐했는데도 다른 블로그 보다보면 자꾸만 자꾸만 기운이 빠진달까

여름에만 문 여는 무민월드 다녀오신 분들 후기 보면 부러움과 질투로 부르르!하고ㅋㅋ 여름의 멋진 호숫가 풍경, 파란 하늘 같은 것도 너무 부럽고요.


그리고 생각보다 제가 참, 북유럽에 관심도 없었고 별로 아는 것도 없었다는 걸 새삼 느꼈어요.

예를 들어 "백야"만 해도 알고는 있었지만 정말로 피상적인 지식이었을 뿐, 여름에 백야를 보러가면 좋겠구나!란 생각은 한번도 안했다는 거죠.

심지어 저는 북유럽에 대해 딱히 어떤 환상조차 가지고 있지 않더라구요. "추운 지역, 심심한 지역" 이 정도 생각이 전부였고 북유럽풍 인테리어를 특별히 좋아하는 것도 아니고요.


따져보니 제가 북유럽 지역에 대해 갖고 있는 애정과 지식이란, 어릴적에 즐겨 읽은 동화책들로 말미암은 것이 전부였어요!

토베 얀손의 무민 시리즈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의 명탐정 칼레, 개구쟁이 미쉘, 지붕위의 카알손 시리즈

에디쓰 운너스타드(Edith Unnerstad)의 귀염둥이 막내 오우

등등...

(잠깐 딴 소리지만 제 최애 동화는 북유럽/독일(에리히 캐스트너 등등)/네덜란드(힐다 반 스토쿰)등이었네요ㅋ 게르만 민족이랑 정서가 잘 맞는건가?;;)


이런 글 쓸 시간에 가이드북이나 블로그를 보면 좋은데 왜 저는 여행 준비를 이토록 싫어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나마 가이드북보다는 블로그가 재밌어요! 특히 취향 잘 맞는 분들 블로그 여행 후기 보면 즐거워지면서 여행에 대한 기대감이 되살아남ㅎㅎ)

어쩌면 저는 여행 준비 하기 싫어서 "여행 준비 할 시간 없어 준비 안하구 후다닥 간다"는 합리화를 하기 위해 급여행을 좋아하는 건지도 모른단 생각까지 드네요ㅋㅋ



16 Comments
  • 공수래공수거 2015.09.16 09:24 신고 Mooncake 스타일입니다^^
  • mooncake 2015.09.16 18:25 신고 아... 그렇군요ㅎㅎ
  • 밓쿠티 2015.09.16 13:47 신고 후다닥 준비하고 가도 큰 불편이 없어서 그런 것 아닐까요??ㅋㅋㅋ저는 계획 세우고 오래 전부터 준비하는 스타일인데 각각 장단점이 있는 것 같아요^^
  • mooncake 2015.09.16 18:26 신고 아~ 저두 부디 미리미리 준비하고파요^^
    후다닥 가면.. 돈 낭비 시간 낭비가 많은 것 같아요ㅋ
  • The 노라 2015.09.16 14:04 신고 여행은 너무 생각하면 또 재미가 없는 것 같아요.
    Mooncake님처럼 후다닥 준비해 가서 거기서 재미를 찾는 것도 진짜 재미.
    그리고 여행기를 읽어보면 여행가서 아주 잘 챙겨서 보시고, 드시고.
    알차게 여행하고 오시더라구요. 이번 핀란드 여행도 아주 멋질 것 같아요. ^^*
  • mooncake 2015.09.16 18:27 신고 노라님 말씀도 맞아요^^
    가기 전에 여행지 사진이나 이야기를 너무 많이 보면 감흥이 덜한 면이 있더라구요. 저는 파리 에펠탑이나 프라하 구시가 광장은 정말 맹숭맹숭했어요. 아 여기가 거기구나 하는 정도ㅋㅋ

    이번에도 노라님 말씀처럼 잘 챙겨서 보고 먹고 돌아다니다 올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ㅎㅎ 감사합니다!
  • 느림보별 2015.09.16 21:14 신고 몰래 왔다 가려다 오늘은 한 자 적고 가려고요.ㅎㅎ
    제 생각에 문케이크님 여행 스탈은 꾸준한 직업을 가지고 계시기에 그런 게 아닐까 해요. 그러다 보니 시간적 제약을 받으시고, 거기에 업무량이 많고 바쁘다면, 더욱 시간이 없다보니 시간이 나는 때에 한해 가려다 보니 준비할 시간이 없으신 거 아닌가요?^^
    저는 시간적 여유가 생길 때.. 거기에 금전적 여유까지 더해질 때 여행을 가는데, 여행 가기 전에 시간적+금전적 여유를 가늠할 수 있어 미리 준비하기 때문에 일단 비행기나 호텔은 적정 금액에서 잡을 수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저도 완벽하진 않지만 미리 정보를 알아보고 일정을 짜서 타이트하게 움직이는데, 그건 성격탓? 인 것 같아요.ㅎㅎ 저는 오히려 준비없이 떠나서 발 닫는대로 다니고 싶은데, 그게 잘 안 돼요.ㅜㅜ 일단 아직 여행을 많이 안 다녀봐서 욕심이 나나봐요. 좀더 여행의 횟수가 늘고 그러면 그땐 자유롭게 떠날 수 있을지...

    암툰 저처럼 문케이크님의 여행 스탈을 동경하는 사람도 있다는 걸 아셨으면 해요~ :)
  • mooncake 2015.09.16 21:43 신고 우왕 제 마음 토닥토닥해주셔서 감사해요!! 전 늘 닥쳐서 서두르는 제가 좀 싫거든요ㅋㅋ 이번에도 일정 확정 못하는 사이 가격 좋고 위치도 좋은 호텔의 싱글룸과 더블룸은 예약이 다 끝나버려 속상해하던차였어요. (차마 혼자서 비싼 돈 내고 트리플룸은 못묵겠어요. 게다가 밤에 빈 침대 보면 무서울 것 같아요ㅋㅋ)
    전 겨울뵤올님 꼼꼼하게 여행하시는 모습 넘 부럽고 좋더라구요^^ 마지막에 비용계산까지 완벽하게 기록 남겨놓으시는 모습 진짜 대단해요!! 저두 그럴 생각에 여행 중에 생기는 영수증은 열심히 모아놓는데 결국 두번 다시 보는 일은 없더라구요ㅋㅋ 암튼 정말 감사드려요. 남겨주시는 따듯한 말씀이 정말 많은 위로가 됩니다^^
  • 즐거운 검소씨 2015.09.17 07:08 신고 번갯불에 콩볶아먹듯이 준비한 여행이라도 막상 가서 그 여유로움도 혹은 그 준비안되어 바쁘고 당황스러운 시간도 즐기고 오신다면야 이런들 저런들 다 상관없지 않을까요?^^
    저는 딱 한번 혼자서 국내 여행을 다녀오적이 있었는데요, 물론 국내라서 그럴수도 있었지만, 당일 아침에 결정하고 전화해서 예약한 후 바로 다녀왔어요. 물론 몇 번 없는 여행이라 제 스타일이 어떻다고 말할 수 없지만, 그래도 저 한 번으로 유추해 보자면 저도 mooncake님이랑 비슷하게 닥쳐야 하는 스타일일 것 같아요.ㅋ
  • mooncake 2015.09.18 10:12 신고 와! 검소님 하신 국내여행! 그게 제가 사실 제일 좋아하는 스타일이긴 합니다ㅋㅋ 근데 또 욕심은 많아가지구 닥쳐서 예약하더라도 적당한 가격의 비행기표와 호텔이 남아 있음 좋겠는데 그건 잘 안되니까 아쉽고요ㅠ

    후다닥 간 여행은 만족스러울 때도 있었고요, 반면에 현지에서 시간 낭비 엄청해서 안타까웠던 적도 있었고요ㅠㅠ 아무래도 없는 휴가 힘들게 내서 여행을 가게 되니깐 마음에 여유가 없어지는 것 같아요. 근데 왜 이렇게 여행 준비 하기가 싫을까요 ㅋㅋ
  • 히티틀러 2015.09.17 20:57 신고 저도 가고 싶은 나라 범위 내에서 휙 정해서 가는 스타일인 거 같아요.
    그런데 시간 단위로 계획 짜고 몇 달전 예약해서 가는 사람들 보면 제 입장에서는 정말 신기하더라고요.
    벌써 내년 3-4월 숙소 예약했다는 사람도 봤네요.
    그런데 여행 스타일은 그냥 자기 취향인거 같아요ㅎㅎㅎㅎ
  • mooncake 2015.09.18 10:13 신고 와~ 내년 3~4월 숙소를 벌써요? 진짜 대단하네요!!!!!!!!!!!!!!!!!!!!!!!
    그런 분들 땜에 제가 맘에 드는 숙소 잡으려고 하면 항상 방이 없지 말입니다ㅋㅋ
    저도 그런 분들 본받고 싶긴 한데 말씀대로... 다 타고난 성격/취향 탓인지 쉽지 않더라구요ㅋㅋ
  • 좀좀이 2015.09.22 20:22 신고 저는 가고 싶은 나라를 선택하고 그 다음에 모든 것을 생각하는 편이에요. 그런데 보통 여행 가기 길어야 2달전? 보통 한달 전에야 여행을 가야겠다고 결정하곤 해요. 저도 일년전, 6개월전부터 여행 준비하는 사람들 보면 신기해요. ㅎㅎ;;
  • mooncake 2015.10.10 22:40 신고 저랑 비슷하시군요ㅎㅎ
    뭔가 저도 확 땡길때 가야 하는 타입이라, 1년전이나 6개월 전엔 왠지 감이 안와요ㅋㅋ
  • lainy 2015.10.11 23:28 신고 1년...6개월..상상도 못합니다. 그 사이에 무슨 일?이 생길줄 알고..-__-a
    신혼여행 말고는 대략 길어야 3개월? 대략 1~2개월 사이에 결정하고 뱅기 티켓 사는 것 같네요
  • mooncake 2015.10.13 19:13 신고 그쵸그쵸그쵸!!!!!!!
    당장 한달 앞도 내다보기가 어려운 것을 ㅠㅠㅠㅠ
    저두 길어야 3개월, 대략 1~2개월 사이 인 것 같아요
    일본이나 홍콩처럼 가까운동네는 1주일전...흐흐흐
    레이니님 반가워욥!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