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73
Total
1,698,231
관리 메뉴

wanderlust

여러분 연말에 갈 여행지(휴양지) 추천해주세요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여행계획&잡담

여러분 연말에 갈 여행지(휴양지) 추천해주세요

mooncake 2015.11.11 16:13

 

회사를 옮기게 됐습니다(완전히 회사가 바뀌는 건 아닌데 여튼 옮김... 무슨 상황인지 자세히 설명하기 좀 뭐해서 대충 이 정도로 퉁칩니다ㅋ)

여기서 중요한 건, 그래서 12월 마지막 주에 쭉 쉴 수 있을 것 같아요.

2015.12.25 금요일부터 2016.1.3 일요일까지요(씨익)

 

자,

제가 이 시기에 어딜 가면 좋을까요?

 

너무 무리하면 안되므로 비행 시간이 긴 유럽이나 미주는 제외해야 합니다.

또 1월 3일 일요일까지 쉬는 거지만, 제가 워낙 취약한;; 겨울 시즌이다보니 회사 가기 전까지 컨디션을 정상으로 되돌리려면 한국에 빨리 돌아와야 할 것 같아요.

그래서 제가 생각하는 여행기간은 2015.12.25(금) 부터 12.30(수)까지. 정 부득이한 경우 12.31(목)까지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대충 6~7일 정도의 여정입니다. 여러분 같으면 어딜 가시겠나요?!

지난 1.5년 동안 회사에 힘든 일이 너무 많았기 때문에... 썩 안좋아하는 표현이긴 하지만 정말 "힐링"이 필요합니다.

 

시궁창 같은 현재의 조직을 떠나는 건 너무 너무 기쁜 일이지만,

한편으론 제가 일년 정도는 여기에서 더 버티는 게 유리함에도 불구하고

부조리와 모순과 더러움을 도저히 못견디고 떠나는 상황이라 마음이 매우 심란하네요.

다들 "실익"을 생각하라며 제 선택을 말리고 있기도 하고, 몇년간 고생의 결실을 보기 직전인 상황이라 더더욱 그래요.

 

물론 새로운 곳에 가서 더 좋은 상황이 될 가능성도 있지만^^

사람들 눈에는 6개월~1년 정도만 참으면 되는 "확실한 걸" 버리고 가는 게 안타깝게 보이겠죠.

떠날거면 진작 떠나야했는데 흥칫뿡.

 

결국, 모든 건 결과론이 될 수 밖에 없어요. 잘 되면, 잘 결정했다 하겠고, 잘 안되면, 두고두고 이번의 결정을 후회하겠죠.

저도 마음이 참 복잡해요.

근데... 정말이지 더이상은 못견디겠다는 생각이 너무 강해졌습니다.

매일매일 마음이 지옥같은 채로, 분노를 가득 품고 사는 건 정말 못할 짓인 것 같아요.

의욕도 완전히 잃었구요.

(물론 옮겨도 거기도 회사니깐 스트레스 많이 받겠지만 정도의 차이가...ㅋ)

 

그래서, 전 연말에 어딜 가야 좋을까요?

이곳 저곳 떠올려 보고 있는데 딱히 끌리는데가 없네요. 일본 요론섬(오끼나와에서도 또 배나 비행기를 타고 들어가야하는 섬)도 괜찮을 것 같은데 겨울엔 어떨지 모르겠어요. 제주도에 가서 푹 쉬는 것도 생각해봤는데 아무래도 추울 것 같구...ㅠ

연말에 6일 정도 여행 갈 수 있다면 어딜 가고 싶으세요?

추천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ㅎㅎ

 

 

33 Comments
  • 콤군 2015.11.11 16:41 신고 자세한 설명은 생략합니다.
    좌표 : http://komgoon.com/55
  • mooncake 2015.11.12 10:30 신고 캬 몰디브...!!!!!!!! 그냥 바다만 봐도 힐링 100%될듯.
    국가비상사태는 해제되었나보아요?
    근데 비행스케쥴이 좀 빡세군요ㅋㅋ
  • 콤군 2015.11.12 12:21 신고 깨알 같이 어제 해제됐습니다. ㅋ
  • mooncake 2015.11.12 13:04 신고 와 진짜 깨알같네요ㅎㅎ
  • lifephobia 2015.11.11 18:31 신고 옮겼다고 마음을 먹으면 뒤도 돌아보지 마세요. ^-^
    저는 이직할 때 하루도 안쉬고 바로 옮겼는데, 정말정말 후회 되더라구요.
    여행지는 아시아 인근이 될 것 같은데, 추천은 저보다 더 고수님들이.. ㅋ
    으음.. 큐슈쪽에 온천을 하면 힐링이 좀 되지 않으려나요?
  • mooncake 2015.11.12 10:31 신고 뒤도 안돌아보려고 하는데 주변 회사사람들 100%, 지인들 95%가 말려서 곤란한 상황입니다. 제가 완전 미친짓하는 건가요ㅜㅜ
    이 결정의 지지자는 친오빠와 친구 한명 뿐...ㅎㅎ
    큐슈 온천도 괜찮겠네요. 근데 혼자가도 뻘쭘하지 않으려나요?ㅋㅋ
  • 라오니스 2015.11.11 21:40 신고 12월의 제주는 그렇게 춥지는 않더군요 ...
    단 눈이오면 .. 답이 없지만요 .. ㅠㅠ
    어느곳이 되더라도 올해를 마무리 하는 멋진 여행이 되길 기대합니다 ..
    묵은 스트레스 훨훨 털어내고 오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
  • mooncake 2015.11.12 10:32 신고 아는 분이 제주에 게스트하우스를 하셔서... 그냥 방 하나 빌려서 푹 쉬다올까 생각도 하고 있어요. 별로 춥진 않다하시니 다행이네요. 눈 오면 방에서 눈 오는 풍경만 보고 있을까?란 생각도 들어요^^
  • 함대 2015.11.11 22:18 신고 라오스를 추천합니다!!
    일단 동남아라 겨울에 춥지 않고...저도 작년에 힘들때 다녀왔는데
    힐링하고 돌아왔어요!
  • mooncake 2015.11.12 10:32 신고 오... 라오스!! 전부터 가고 싶었는데 좋네요^^
  • 히티틀러 2015.11.11 22:35 신고 전 작년 그 때 즈음에 베트남 다녀왔는데 참 좋았어요.
    베트남은 크리스마스가 휴일도 아니라서 여행에도 지장 없고, 먹거리도 많고, 투어 같은 거 하면 편하게 다녀올 수도 있더라고요.
  • mooncake 2015.11.12 10:33 신고 오! 저도 작년에 호치민 다녀왔는데... 생각보다 좋더라구요^^ 물가가 싸서 마음도 푸근하구요. 그럼 이번엔 하노이나 다낭 쪽을 가볼까요?ㅎㅎ
  • sword 2015.11.11 23:35 신고 베트남이나 방콕 !!!!

    콤군님 말씀처럼 몰디브 굳굿!!!

    아니면 이것 : http://www.etihad.com/ko-kr/
  • 콤군 2015.11.11 23:40 신고 이거 그건가요? 에티하드 비즈 2백 초반?
  • sword 2015.11.12 00:39 신고 넵 그겁니다
    에티하드 비즈니스 특가 200 만원대 ㅎㅎ

    장거리를 지양하고자 하셨으나
    휴양으로 장거리를 비즈니스로 가시라고용 ㅎㅎㅎ
  • mooncake 2015.11.12 10:34 신고 여건만 되면 몰디브 가고 싶어요. 근데 혼자 휴양지라니 좀 이상하지 않을까?싶기두 하구요ㅋㅋ
    에티하드 비즈니스!!!! 비행기 안에서 힐링하는 건가요?ㅋㅋ 완전 땡기네요. 근뎅... 올해 이미 유럽을 두번 다녀온지라... 장거리 가기엔 비용 부담도... 크흡흡...
  • sword 2015.11.12 12:27 신고 저는... 혼자 있다는거 만으로도 힐링이라...

    혼자서 어디든 가면 그게 힐링... ㅎㅎㅎㅎ
  • mooncake 2015.11.12 16:37 신고 오~~~~~~ 저도 그렇긴 해요ㅋㅋ 특히 사회생활 하면서 그렇게 됐어요. 근데 휴양지에서 혼자 있어본 적은 없어가지구ㅎㅎ
    저 사실 이웃분들한테 여행지 추천 받고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이미 힐링되는 기분입니다ㅋ
  • mooncake 2015.11.12 17:36 신고 아... 저 왠지 이러다 그냥 한국에서 뒹굴거리고 있을 것 같아요ㅋ
    서울 호텔 투어나 한판?ㅋㅋ
  • sword 2015.11.12 17:52 신고 오우 호텔투어 좋죠

    다만 연말이면 호텔들도 꽤나 비싸지는건 함정 -_ㅠ...
    친한 친구들과 조촐한 호텔 먹방 파티도 추천드립니다

    JW 매리어트 지하 신세계 백화점 식품코너 할인때 폭풍 구입 후 폭식... 참 그립네요 ..-_ㅠ....
  • mooncake 2015.11.13 07:59 신고 그러게말이에요ㅠㅠㅠㅠ 크리스마스부터 연말까지니 사실 대목 중의 대목이잖아요ㅋㅋ 어제 SPG핫이스케이프 확인해보니 12.21까지만 떴더라고요. 이러다 에티하드 비즈니스 마드리드 지를지도 모르겠어요ㅋㅋ
  • 느림보별 2015.11.11 23:38 신고 힐링 여행이라..
    제가 다 설레네요.
    요로섬.. 저도 안경이란 영화 보구 요론섬 바다빛깔에 반했었는데.. 가는 길이 만만치 않은 것 같더라구요. 저는 많은 곳을 여행해 보지 않아 추천엔 도움이 안 될 것 같아요. 새롭고 좋은 곳으로 결정하시길요~^-^/
  • mooncake 2015.11.12 10:44 신고 저두 영화 안경에서 첨 봤어요ㅋ 진짜 좋더라구요^-^
    몸이 피곤하기도 해서... 이러다가 그냥 집에서 쉴지도 모르겠고... 그냥 호텔 스테이 하루 정도로 마무리될지도 모르겠어요ㅋㅋ
  • 공수래공수거 2015.11.12 09:35 신고 한번 결정을 하셨으면 앞을 보셔야 됩니다
    뒤돌아보지 말고..
    뒤돌아 보는건 나이가 들어서 추억을 회상할때 필요합니다

    연말 좋은곳으로 힐링과 재충전을 하시기를 바랍니다
  • mooncake 2015.11.12 10:45 신고 늘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제가 정말 우유부단하고 몇번씩 뒤돌아보는 성격이라 사실은 계속 고민을 하고 있는데, 해주신 말씀이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 앞뜰의잣나무 2015.11.12 11:45 신고 가본곳을 기준으로 하면
    운전에 능숙하시면 오키나와 - 에메랄드빛 해변을 드라이빙하는것보다 힐링은 없을듯 해요.
    배낭여행을 하신다면 라오스 - 그나마 동남아중에서는 아직 때가 덜묻어서 편안한 나라인듯 해요. 대신 교통이 불편해서 지역이동할때 조금 힘들어서 배낭여행급 힐링입니다.
    편안한 도시여행을 원하신다면 대만 - 중국인과 일본문화와 동남아의 따끈한 날씨로 의외로 가까우면서도 안전하고 물가가 저렴한 나라입니다. 먹을것으로 힐링이 가능하지요.
    모험을 원하신다면 캄보디아 - 앙코르왙에서 5일이면 여유만만 모험가능입니다.
    이냉치냉 북해도 - 겨울에 1m 넘게 쌓인 철로를 열차가 눈을 '파파파팍'하고 헤치며 달리는 장면하나로 힐링입니다. 눈으로 힐링입니다.
  • mooncake 2015.11.12 16:30 신고 우와 이렇게 길게 써주시다니^^ 감사합니당ㅎㅎ
    겨울여행지 고르기가 참 어렵네요. 제가 추위에 굉장히 약한 체질인데, 추운 지역으로 여행가면 추워서 힘들고 따듯한 곳은 현지에선 잘 돌아다니는데 한국 오면 온도 차이 때문에 꼭 병이 납니다. 그래서 왠만하면 겨울엔 여행을 안가는데, 참 어디로 가야할지 고민이 많아요ㅋ
  • pukka 2015.11.12 13:04 잘 하신 건지는 제가 사정을 잘 모르니... 이미 결정을 하신거면 앞만 보는 게 맞겠죠? 여행지는 대만 추천해요. 제가 가고 싶은 곳이라...
  • mooncake 2015.11.12 16:32 신고 커리어 상으로 보면 잘하는 짓은 분명 아닌데
    그치만 일단 제가 살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ㅎㅎㅎㅎ
    정말 한계에 다달아서... 회사 옥상에서 뛰어내리고 싶을때가 있어요ㅠ
    기왕이면 몸도 마음도 강건한 사람이면 좋겠지만, 안타깝게도 저는 그렇지 않고... 이토록 마음이 약한 걸 인정하는 게 너무 속이 상하지만, 그래도 더이상 가다보면 제가 진짜 미칠 것 같아서...
    이제 뒤는 안돌아보겠습니다^^
  • 밓쿠티 2015.11.12 19:32 신고 저는 방콕이요 ㅋㅋㅋ워낙 건물 안에 에어컨을 빵빵하게 틀어주니 가서 맛난거 먹고 마사지 받고 유유자적 보내면 좋을 것 같아요^^
  • mooncake 2015.11.13 08:00 신고 그쵸~^^ 방콕가서 마사지 받고 맛난 거 먹고 쇼핑하고ㅋㅋ 저 방콕 다녀온지 완전 오래돼서 안그래도 한번 갈때가 되긴 했어요ㅎㅎ
  • iamcool 2015.11.13 12:28 신고 여행을 많이 다니진 않았지만요.

    캄보디아 씨엠립은 어떨런지요. 앙코르 와트에서 도시락 까 먹고 맥주 마시면서 멍 때리는것.

    저는 못 해 봤지만 꼭 해보고 싶은 것 중에 하나에요.
  • mooncake 2015.11.13 13:10 신고 사실, 올해 11월말이나 12월초에 앙코르와트 여행 갈 생각이었더랬어요^^ 회사에 이런저런 일이 생기며 잠시 접었었지요. 그래서 저도 앙코르와트 생각중이긴 한데, 한국이랑 온도차이가 너무 많이 나서 돌아와 힘들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겨울에 따듯한 곳 다녀오면 한국에 와서 늘 한참동안 고생을 많이 해서요.
    그런 걱정이 없으면, 진짜 좋을 것 같아요. 특히 앙코르와트에서 도시락이랑 맥주 마시면서 멍 때리는 거 완전 최고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