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28
Total
1,668,267
관리 메뉴

wanderlust

포르투갈, 로망, 여행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여행계획&잡담

포르투갈, 로망, 여행

mooncake 2015.11.26 23:00

 

(구글에서 퍼온 코임브라 대학교 사진)

 

 

확실히 가기로 결정한 것도 아닌데,

코임브라 대학 근처의 방은 얼마나 하는지,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해서 방을 거래하는 사이트를 구경해봤다.

그랬더니 포르투갈 어학연수 의욕이 50% 정도 급감했다.

 

한국보다 물가가 싸기는 하지만,

공용 화장실, 공용 부엌을 쓰는 낡고 초라한 방이 한달에 30만원.

포스터를 붙였다 뗀 흔적이 가득한 낡은 옷장, 우울해보이는 매트리스, 오래되고 좁고 어지러운 부엌 사진을 보니 뭔가 한숨이 나온다.

내가 저기서 어린 애들과 함께 잘 살 수 있을까.

그래도 방은 넓은 편이고, 또 방에 딸려 있는 작은 테라스는 제법 마음에 들었다.

 

회사를 쉬고 포르투갈에 공부하러 갈 생각을 할 땐 그저 신나기만 하다가, 계획이 구체화될수록 어딜 가든 벗어날 수 없는 "생활"의 무게가 나의 마음을 다시 짓눌러온다. 장기 여행도 두세달이 지나면 반짝이던 여행의 흥분은 희미해져가고, 그냥 생활이 되더라는 어떤 분의 말씀이 떠오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르투갈에서 다닐 여행을 상상하면 내 입가엔 미소가 번진다. 

주말마다 배낭에 간소한 짐을 꾸려, 가뿐한 마음으로 포르투갈 구석구석을 돌아다닐 생각을 하면 정말 신이 난다.

아주 잠시 머물렀던 나자레 해변가에 다시 가서 몇시간이고 앉아 해지는 풍경을 바라보고,

포르투갈 도시 곳곳의 벼룩시장들을 돌아다니고,

또 작년 포르투갈 여행때 아쉽게 포기했던 빌라 레알이나 비아나 두 까스뗄루도 가고... 진짜 얼마나 좋을까?

(리스본에 놀러갈때는 호시우 기차역 안에 있는 게스트하우스에 묵어야지!하는 생각까지 깨알같이 하고 있다! 참, 리스본 체류는 학비도 비싸고 집값도 비싸서 포기.)

 

그리고 2주 정도 되는 크리스마스 휴가 때는 브라질에 다녀와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한국에서 브라질에 가는 것보단 포르투갈에서 브라질에 가는 게 훨씬 가깝고 가격도 저렴하니(리스본 - 히우 지 자네이루 기준, 직항편 약 10시간 소요) 브라질에서 강도 만날 걱정만 빼면ㅋ 이것 또한 매우 두근두근 가슴 설레이는 계획이 아닐 수 없다. 크리스마스보단 짧지만 연휴가 몇개 더 있으니, 주말엔 포르투갈과 국경 근처 스페인 도시를 돌아다니고, 연휴엔 미리 저가항공을 예약해서 좀 더 먼 유럽도시들을 여행 다니면 참 좋을 것 같다.

 

내년을 위해서 요즘 사고 싶은 물건이 생길때마다, "포르투갈에서 돌아다닐때 한푼이라도 더 보태게 구매를 참자"는 생각을 몇번씩 하게 된다.

꾹꾹꾹꾹 참고 있는데, 12월 스타워즈 개봉을 앞두고 스타워즈 굿즈가 여기저기서 쏟아져나와서 매우 괴롭다. 덕후는 웁니다^^ 예쁜 게 없어도 울고, 많아도 웁니다ㅋㅋ

 

22 Comments
  • 공수래공수거 2015.11.27 08:58 신고 ㅎㅎ
    스타워즈 굿즈..벌써 많이 나온 모양이군요
    전 보는것만으로도 좋은데 확실히 덕후이십니다 ㅋ

    포르투칼 연수는 확정하신겁니까?
  • mooncake 2015.11.27 09:12 신고 아니요 확정은 못했습니다. 변수가 많아서요. 아마... 내년 5월 이후의 상황을 보고 확정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대신, 늦게 결정해도 내년 9월 학기에 맞춰 떠날 수 있게 미리미리 정보 확인은 해두려고 생각 중이에요. 어찌보면 그냥, 힘든 현 상황을 잠시 도피할 수 있게 해주는 공상같기도 하고요...^^

    공수래공수거님도 스타워즈 좋아하시나요? 반갑습니다ㅎㅎ
    유니끌로에서도 스타워즈 들어간 상품들이 쏟아져나오고, 스타워즈 레고며, 각종 스타워즈 굿즈가 많이 나와서 괴롭네요. 정작 사놓으면 거의 쓰거나 보지 않으니 참아야겠지만요^^
  • 라오니스 2015.11.27 09:34 신고 그곳이 어디가 되었든 .. 떠나기 위해 준비하고 계획하는 과정은 재밌습니다 ..
    물론 .. 그 속에 어려운 부분이 좀 있더라도 말이죠 ... ^^
    포르투칼로의 여정이 어찌 될 지 모르지만 ..
    최선의 선택으로 최고의 행복이 함께 이어갈 수 있기를 응원합니다 ..
  • mooncake 2015.11.27 09:40 신고 아 정말 말씀 감사합니다^^ 저에게 큰 위로가 되는 말씀이에요!
    어떤 결정이 되더라도 최선의 선택으로 최고의 행복이... 정말정말 감사합니다ㅎㅎ
  • noir 2015.11.27 10:20 신고 떠나세요. 불변의 무엇이 발목을 잡더라도 가세요. 그래야 후회가 없습니다.
    개인적으론 안해보고 후회하는것보다 해보고나서 후회하는게 나은거 같아요.
    응원합니다! 포르투칼 구석구석의 후기도 기대되구요!

    낡은 옷장과, 우울한 매트리스면 어떠합니다. 예쁜 침대보 덮어두면 우울한 매트리스도 화사해질거구요!
    화이팅화이팅!!!
  • mooncake 2015.11.27 15:54 신고 저두 해보고 나서 후회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요ㅎㅎ
    일들이 잘 풀리면 좋을텐데... 참, 애매모호한 시간들을 지나고 있네요.
    응원 정말 감사드려요^^

    저도 포르투갈 구석구석 여행기 너무 쓰고파요ㅋㅋ
  • 함대 2015.11.27 12:27 신고 방이 좋지 않아 보이긴 하지만 그래도
    갈 수 있을 때 가야 한다고 생각해요! 저도 응원하겠습니다 ㅎㅎ
  • mooncake 2015.11.27 15:55 신고 그쵸!
    이미 늙었지만ㅋ 그래도 하루라도 더 젊을때 가야...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어려워질테니까요.
    원랜 어려움없이 내년 7월에 추진할 수 있었는데, 올해 하반기에 일들이 좀 꼬여서 어찌될지 모르겠어요. 부디 잘 됐음 좋겠습니다ㅠㅠ
  • 단단 2015.11.28 05:52 태그가...
    "공부하러 가는데 공부 생각은 1도 없음"
    ㅋㅋㅋㅋㅋ

    대학 교수들은 안식년이란 게 있잖아요?
    교수가 출력만 계속해대면 학생들한테도 안 좋으니 1년 충전/입력하는 시간 주는 거지요.
    직장인들도 1년까지는 아니더라도 그런 제도 있으면 참 좋겠습니다.
    여기 사람들은 가만히 보니 여름 휴가 때 한참을 노는 것처럼 보이더라고요.

    문케익 님의 새 계획, 무한 응원합니다!
  • mooncake 2015.11.28 10:58 신고 단단님 말씀을 듣고 보니 어쩌면 사회생활에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새로운 무언가를 배우고 흡수하는 과정이 없어서 다들 그렇게 작은 괴물이 되어가는 건가 싶습니다. 잠시 멈추고 자신을 추스릴 시간도 필요한데, 대부분은 숨돌릴틈도 없이 달려나가기만 하니까요ㅠ 반면 저는 너무 숨돌릴 궁리만 하는 것 같기도 하고...ㅎ
  • 콤군 2015.11.28 14:49 신고 덕질의 딜레마.
    암튼 곧 올라 올 포루투 발권기, 숙소 예약기 기대하겠음요.
  • mooncake 2015.11.29 23:26 신고 하하하
    아무리 빨라도 내년 하반기인걸요 ㅋ
    근데 과연 실행할 수 있을까요...ㅎㅎㅎㅎ
  • 밓쿠티 2015.11.28 17:42 신고 전부터 mooncake님이 포르투갈로 가고 싶다는 포스팅을 봤었는데 이번 글은 특히나 더 간절함이 느껴져요 뭐랄까 생각만 해도 즐겁고 행복한 그런 느낌이 든다고 해야 할까 싶어요 나이가 너무 많나,라는 생각도 하시는 것 같은데 전체 수명에 비하면 이정도쯤이야 라는 생각을 해보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 mooncake 2015.11.29 23:27 신고 후후후
    워낙 요즘 회사생활이 힘들다보니 점점 더 현실도피 생각을 많이 하는 것도 같고요. 저도 잘 모르겠어요. 이게 저를 위한 길인지 아닌지. 그냥 단지 힘들어서 쉬운 길로 도망가려는 건 아닌지. 돌아와선 또 어떻게 살건지. 막막하지만, 그래도 해보고 싶은 거 한번쯤은 해봐야겠죠?ㅎㅎ
  • 즐거운 검소씨 2015.11.29 04:13 신고 mooncake님 포루투칼 여행을 꼭 가셔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오실 수 있기를 응원합니다.^^ 그리고, mooncake님, 연봉도 더 더 올라서 여행가고 싶은 때 다녀오실 수 있기를 기도해요~^^
  • mooncake 2015.11.29 23:27 신고 아, 검소님, 정말 너무 감사드려요. 말씀처럼 되면 얼마나 좋을까요?헤헤
  • lainy 2015.11.29 12:25 신고 으어 포르투갈 가시나요? 부럽다 ㅋㅋ 그냥 여행도 아니고 아예 체류군요 +_+
  • mooncake 2015.11.29 23:28 신고 그냥 공상인데요 뭐 현실이 될지 안될지는 저도 기다려봐야...ㅋㅋ
  • 좀좀이 2015.11.29 17:00 신고 내년 하반기에 포르투갈로 떠나시는 건가요? 포르투갈에서 1년! 정말 멋진 계획이에요. 별 일 없이 무사히 포르투갈로 가시고, 거기에서 기쁨을 꽉꽉 완충하시고 돌아오시기 바래요!!! 포르투갈어와 함께 하는 주말을 보내고 계시겠군요!^^
  • mooncake 2015.11.29 23:28 신고 정말 그랬음 좋겠어요.
    포르투갈어는 한개도 안공부하고 있습니다 후후후후후;
  • sword 2015.11.30 00:47 신고 그나저나 방값 엄청 싸네요... ㅠ_ㅠ...

    시설은 어쨌거나 외지에서 살때 방값이 정말 허리휘도록 비싼곳이 많은데...
    정말 저렴해서 그나마 크게 마음이 놓이는???
  • mooncake 2015.11.30 09:07 신고 넵ㅋ 코임브라가 진짜 물가가 싸요^^
    놀기 좋은 리스본에 가고 싶지만 학비도 방세도 코임브라의 최소 4배라 깨갱하고 포기했어요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