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5
Total
1,698,193
관리 메뉴

wanderlust

[물건 버리기] 중고물품 수거업체 주마에 대한 소심한 불평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물건 버리기] 중고물품 수거업체 주마에 대한 소심한 불평

mooncake 2019.09.08 14:00

중고물품, 특히 안입는 옷들을 처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아름다운 가게나 굿윌스토어 등에 기증하는 걸테다. 작지만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도 되고, 소득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돈을 생각하면 일일이 중고나라나 당근마켓 등에 파는 방법도 있겠지만, 워낙 정리할 짐이 많아 그렇게까지 할 여력은 없었다)

하지만 문제는 아름다운 가게에 수거를 신청하려면 적어도 10일 이상은 기다려야 한다는 점. 기왕 힘들게 버릴 물건을 추려냈다면 조금이라도 빨리 치우고 싶었던 나에게 10일씩이나 기다릴 마음의 여유는 없었다. 그래서 2일 안에 수거신청이 가능한 중고나라 주마를 자주 이용하게 되었다. 

5월부터 지금까지 중고나라 주마를 통해 정리한 옷, 가방, 신발은 약 160kg이다. 물론 종이류나 소형가전, 비철제품도 상당히 많은 양을 내놓았다. 중고나라 주마에 대해서는 예전에 첫 이용 후 후기를 한번 쓴 적이 있다. 예약이 간편하고, 수거 기사님이 친절하셔서 상당히 긍정적인 후기를 남겼지만 사실 그때 글에 쓰지 않은 조금 짜증나는 일이 있었는데, 문제는 이 짜증나는 일이 매번 반복된다는 것이다.

중고나라 주마를 통해 수거일을 예약하고 나면 수거일 하루 전 오후 2시 경에 "방문시간"을 통보해준다. 중고나라 주마를 통해 처음 수거를 신청한 때도, 익일 오후 1시~2시 사이에 방문 예정이라는 문자를 받고 그 시간을 피해 오전 일정을 잡았는데, 문제는 방문 전날 밤늦게 수거기사님이 연락을 하여 내가 통보받은 것보다 1시간 이상 일찍 방문하겠다는 것이다. 1시간 일찍 오시는 건 정해진 일정이 있어서 불가능하다, 차라리 더 늦게 오시는 건 가능하다고 했더니 내 예약시간 직전 고객이 갑자기 예약을 취소해서 시간이 붕 뜨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나? 방문기사님이 하도 간곡하게 부탁하길래 나도 힘들게 내 일정을 바꿔 방문기사님이 요청한 시간에 집에 도착했다. 

그런데 문제는

6번의 방문 내내 같은 일이 반복됐다는 것이다.

아니,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어떻게 매번 내 앞의 고객이 6번 연속 "갑자기 전날" 예약을 취소할 수가 있나?

매번 수거 전날 밤 9~10시에 연락해서 다음날 정해진 시간보다 1시간 먼저 방문하겠다고 하고, 나도 시간이 가능할 때는 응했지만, 불가능할 때엔 안된다고 하면 그럼 30분 일찍은 안되냐, 조금이라도 일찍은 안되냐며 계속 문자를 보내 사람을 들들 볶으니 너무 불편했다. (결국은 어떻게든 방문기사님이 원하시는 시간에 수거를 해가셨다. 이럴거면 주마에서 전날 시간을 정해주는 게 무슨 의미가 있나) 하지만 이걸 주마 고객센터에 항의하기도 어려운 게 나는 앞으로도 몇번은 더 주마 수거 서비스를 이용해야 하고, 방문 기사님이 내 이름 내 연락처 내 주소를 다 아니까 후환도 조금은 두려웠다. 또 방문시간으로 괴롭히시기는 하지만, 막상 방문하시면 엄청 친절하고 수거도 신속하게 진행하시기 때문에 불이익 받는 일은 없으셨으면 좋겠기도 하겠고. 그간의 패턴을 보아하건데 내 추측이지만, 우리동네에 방문하는 기사님은 주마 본사에서 정해주는 시간보다 전체 수거 일정을 더 빨리 진행하고 싶어하시는 것 같은데, 본사와 수거기사님이 잘 조율을 했으면 좋겠지만 그게 쉽지 않은 모양이다.

주마 고객센터도 그리 믿음직하지 못한 게, 주마 홈페이지에 수거 가능 물품 종류와 금액에 대한 오류가 있어서 문의했더니, "그걸 어디서 봤냐며 증거를 대라는 식으로" 따지는 것이다. 상식적으로 "홈페이지에 A라고 나와있는데 기사님은 B라고 하시네요. 뭐가 맞나요?" 라고 질문을 하면 본인들 사이트를 직접 확인해보고 사이트에 오류가 있었다, 불편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하거나, 설혹 본인들이 찾기 어렵다면 정말 죄송하지만 어디에서 보셨냐고 물어보고 협조를 구해야 하는 게 아닌지... 

아무튼 중고수거업체를 여러차례 이용하게 된 것도 다 내가 과소비한 탓 + 진작 짐을 안버리고 쌓아놓고 산 탓이니 뭐 누굴 탓하겠나. 이번 기회에 싹 정리해버리고 앞으로는 중고수거업체를 통해 대량으로 물건 정리하는 일이 없도록 살겠다고 새삼 다짐 중이다. 물건 사는 건 쉬운데 물건 처분하는 건 정말 피곤하고 귀찮다. 그렇다고 그냥 싹 다 쓸어다 쓰레기로 버리자니 환경을 망치는 일 같아 죄책감이 들기에... 

10 Comments
  • 2019.09.08 16:02 비밀댓글입니다
  • mooncake 2019.09.08 22:42 신고 넵! 그땐 나름 다 이유가 있었는데(있다고 생각했는데) 긴 세월이 지나보니 제가 너무 많이 샀네요ㅎㅎ

    저는 미니멀라이프 낙제생입니다. 휴직하고 물건 정리에 매진했는데도 아직... 물건이 너무 많아요. 그나마 쉽게 다시 구할 수 있는 의류, 책만 많이 버렸고 “취미짐”들은 거의 버리지 못했어요.

    여행도 못가고 시간만 낭비한 듯 하여 속상하고 자신이 한심하기도 합니다만, 사람마다 능력이나 속도는 다른거지 뭐-라고 생각하고 그낭 꾸준히 노력하려구 합니다. 적어도, 이번에 너무 고생해서 앞으론 정말 물건은 신중 또 신중하게 구입할 것 같아요^^
  • 2019.09.09 11:58 비밀댓글입니다
  • mooncake 2019.09.09 12:05 신고 넵! 글 표현만 그렇습니다ㅋㅋㅋㅋ
    자신을 신랄하게 까지만 정작 행동은 안달라졌던 게 수십년...^^ 그러니 너무 걱정안하셔도 돼요. (어찌보면 이런 것도 일종의 "나 이만큼 반성하고 있어"라고 마음의 위안을 삼기 위한 장치일수도 있어요오;;)

    근데, 정말이지 요즘은 쌓인 물건들 떄문에 너무 힘들어요. 그나마 블로그니까 이런 글도 쓰지 주변인들에게는 거의 얘기도 하지 않습니다. 왜냐면... 이사를 앞두고 휴직까지 하고 전업으로 물건만 몇달째 정리하고 있는데도 아직도 물건이 너무 많다 => 사람들에겐 상식 밖의 일인지라...ㅎㅎ

    저도 이번 일을 계기로 새로 태어나고 싶은데요(응?) 아직은 까마득하네요. 원래 동트기 전이 제일 어두운 법이다 이런 말도 되뇌어보는데 참내, 고작 물건 정리하는 게 이렇게 힘들어할 일인가 싶기도 하구요;; 아무튼 부끄럽습니다ㅎㅎ 마음은 자유롭게 세계를 유랑하고 싶은데 왜 현실에선 짐이 이리도 한가득이고 제 발목을 자꾸 붙잡는지...
  • 2019.09.09 12:27 비밀댓글입니다
  • mooncake 2019.09.09 12:39 신고 빨리 물건을 정리해야 여행을 떠날 수 있는데, 지금 상태로는 여행 못간채 복직이라 제가 많이 답답했던 것 같아요. 매일 집에서 물건들만 보고 사니 이게 뭔가 싶기도 하구요^^

    물론 말씀처럼 한편으로는 여유를 갖고 물건들을 들여다 볼 수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도 하고, 이 세상엔 다양한 삶이 있고 그 중엔 이런 삶도 있는 거지...라고도 생각하고 있습니당.

    제가 좀 많이 안타까운 건 제가 내버리는 물건 중에 분명 누군가는 애타게 찾고 있는 보물도 있을 거란 거. 흑흑. 왜냐면 저 역시 대다수의 사람들은 필요로 하지 않는 물건을 찾아 죽어라 이베이를 뒤진 사람이기에 옛날 물건들 버릴때마다 마음이 좀 무거워요. 이래서 진도가 안나갑니다ㅋㅋ
  • 공수래공수거 2019.09.09 07:31 신고 전 가까운 고믈상을 이용합니다.
    물론 제가 직접 가져 가야 하는 불편이 있긴 하지만..
    약속을 해 놓고 지키지 않는건 좀 문제로군요.
    그것도 6번씩이나..
  • mooncake 2019.09.09 12:09 신고 본사에서 방문 시간을 정해서 수거기사님과 저에게 통보해주는데용, 그간의 패턴을 보아하니 수거기사님은 아마도 본사에서 정해주는 것보다 더 빨리 수거를 원하시는 듯;;; 제가 어떠한 시간대가 걸리더라도 매번 더 빨리 오겠다고 하시더라구요ㅎㅎ
    매번 불편한 상황이 반복되니 본사에 이런 문제는 시정해달라, 요청하고 싶긴 한데 정작 또 기사님 방문하시면 너무 친절하셔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구 있어요;;
  • 단단 2019.09.09 15:03 자기 편한 때로 시간 막 바꾸는 거요, A/S 기사분들이나 설치 기사분들도 그럽니다.
    자기 편한 시간으로 여러 번 바꿔 놓고는 또 그 시간에 안 맞춰서 오는 분들도 부지기수.
    그냥 그날 하루는 닥치고 시간 비워 놔라, 이런 느낌 들 때 많아요.

    집 근처 교회나 성당에 자선바자회 때 쓰라고 갖다 주시는 것도 고려해 보심이...
    우리 권여사님은 일년에 두 번 있는 교회 바자회에 그릇, 옷, 잔뜩 갖다 주시는데
    바자회날 구경 가서 곁눈질로 내 물건 누가 집어가는 거 보면 짜릿하시다고... ㅎ
  • mooncake 2019.09.09 15:54 신고 아하... 원래 그런 거였나요?
    하긴 제가 집에서 AS나 설치기사님을 맞아본 적이 거의 없는 듯요. 대개는 집에 계시는 어머니가... 저희 엄마야 워낙 성격이 무던하셔서 별 말씀이 없었거든요.
    기사님들도 고충이 많겠지만 여튼 이럴거면 시간 약속이 무슨 의미가 있나 싶구요...

    단단님 말씀대로 기증, 기부 이게 제일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마음이 급해 못기다리겠더라구요. 나중엔 가능하지 않을까 싶어요^^ (+어머님 넘 귀여우세요. 실례가 되었다면 죄송합니다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