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01
Total
1,648,304
관리 메뉴

wanderlust

연휴 내내 쉰 보람이 없구나 + 추위는 싫어요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연휴 내내 쉰 보람이 없구나 + 추위는 싫어요

mooncake 2015.10.12 12:30



지난주, 여행 다녀오자마자 출근해서 정말 너무 힘들었다. 근데 한 주 지난 오늘이 제일 힘들다ㅠㅠ

유럽처럼 먼 곳 다녀올땐 원래 이틀은 쉬어야 출근이 가능하므로 지지난주 토요일 아침 일찍 돌아오는 비행기편을 끊었는데, 토요일부터 출근하라고 해서 레알 멘붕이었다. 그래도 어케어케 잘 협의해서 일요일부터 출근했다. (사실 일요일 출근은 매우 드문데, 타이밍이...)


그래서 지난주 내내 나의 유일한 희망은 한글날 연휴였다. 삼일 푹 쉬고 나면 몸이 정상으로 돌아오겠지, 삼일 동안 잠 실컷 자야지...

근데... 연휴 전보다 몸이 더 안좋아짐...ㅋ 몇주간의 긴장이 풀리고, 날이 추워진 탓인 것 같다.  

몸이 안좋다고 블로그에 징징거리지만 역시 그래도 따듯한 계절 동안의 컨디션이 정말 좋은거였구나!라고 새삼 느꼈다;;;

동절기 6개월(10월 중순부터 4월 중순까지...ㅋㅋ)을 버틸 일이 또 깜깜하다. 날씨만 생각하면 "늘 따듯한 동네"로 이민가고 싶다.


여행에 대한 깊은 만족감과는 별개로, 몸이 너무 힘들다보니 꾸역꾸역 단기 장거리 여행을 또한번 다녀온 자신이 조금 원망스럽고 미련하게 느껴진다.

일주일짜리 유럽여행은, 가서 현지 시차 적응할만하면 돌아와 다시 한국 시차에 적응해야 하는 극기훈련이다보니 아무리 널럴하게 다녔다고 해도 몸에 무리가 가는 건 어쩔 수 없다...

그래도 이 힘든 시간은 분명 곧 지나갈 거고, 시간이 지나면 힘들었던 기억은 사라지고 여행의 좋았던 기억만 남겠지.


더 추워지면 여행도 못간다.

그래서 그나마 컨디션 좋은 따듯한 계절에 부지런히 여행을 다니려고 한다. 동절기 6개월은 대체적으로 여행이 중단된다. 아주 우울한 시기다. 

(작년 9월 베트남/말레이시아 이후 올해 5월 이탈리아로 여행을 떠나기 전까지, 무려 7개월의 여행 공백기가 있었다. 참 힘들었다ㅋ) 

따듯한 나라로 가면 되잖아?라는 반문에 대해서는, 여행을 다녀온 이후가 문제다.

춥-덥-춥을 반복하면 면역시스템에 교란이 일어나는지 몸이 아주 견디기 힘들다. 그해 겨울은 감기와 독감에서 벗어날 틈이 없다. 

겨울 여행지라면 많이 춥지 않으면서 한국과 아주 크게 계절차이가 나지는 않는, 일본 남쪽지방과 홍콩 정도가 최후의 보루랄까.


물론 이 와중에도 올해 남은 휴가를 잘 모아서 12월초에 앙코르와트 가고 싶어! 생각 중이긴 한데 내가 생각해도 미친 듯ㅋㅋㅋㅋ

참... 여행이 다 뭐라고 스스로를 이렇게 힘들게 하는지... 여행은 정말 요물...ㅠㅠㅠㅠ



28 Comments
  • coolpoem 2015.10.12 13:08 신고 돌아오셨군요. 여행의 가장 큰 휴유증은 일상으로의 복귀겠죠.
    그렇다고 늘 떠나서 사는 게 행복할지는 잘 모르겠네요.
    몸 잘 추스르고 일상에 빨리 적응하시길.
  • mooncake 2015.10.12 18:52 신고 따듯한 말씀 감사합니다.
    늘 떠나서 사는 게 행복할지는 모르겠다는 말씀이 울림이 크네요^^
  • 까칠양파 2015.10.12 16:46 신고 이래서 제가 장거리 여행을 안 가는 이유죠.
    갔다와서 너무 힘들거든요.ㅡㅡ;
    그래도 떠나고 싶은 욕망은 버릴 수가 없네요.
    어서 쾌차하세요~~~^__^
  • mooncake 2015.10.12 18:53 신고 ㅎㅎ그러게요~^^ 힘들 거 알면서도 자꾸 떠나고 싶어서 탈입니다.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 밓쿠티 2015.10.12 18:05 신고 여행 끝나는 날에 출근하라는 연락 받았다고 하시던 mooncake님 글이 생각나네요ㅠㅠ날이 추우니 면역력도 약해지고 그러나봐요 영양제 같은거 잘 챙겨드세요^^
  • mooncake 2015.10.12 18:55 신고 넹ㅋ 안그래도 시간 촉박해서 급하게 짐싸고 있는데 정말 멘붕이었어요. 참 너무하더라구요ㅜㅜ
    빨리 컨디션 회복해서 가을을 즐겨야겠어요ㅋ 밓쿠티님도 감기 조심하셔요^^
  • sword 2015.10.12 19:15 신고 여행 가기전에 미친듯이 일하고 다녀와서 밀린일에 들들 볶이기 때문에 다녀온 후 정말 힘들죵 ㅠㅡㅠ
    게다가 찬바람까지 ㅠㅡㅠ...

    하지만 우리에겐 에어아시아와 베트남항공 프로모션 그리고 아직 끝나지않은 슈퍼세일이...
    주말하루 휴가로 짧은 여행을 다녀오시길 추천 ㅠㅠ
  • mooncake 2015.10.13 18:37 신고 그르게요ㅋ
    지난주에 힘들긴 하지만 생각만큼 아주 무섭게 힘들진 않다 생각했는데 그게 다 긴장해서 덜 아픈 거였나봐요. 연휴에 긴장을 푸니 몸이 완전 녹아내리는 것 같은ㅠ

    소드님의 각종 프로모션, 수퍼세일 얘기에 빵터졌습니다.
    제가 요즘 여행뽐뿌 피하려고 일부러 스*사를 멀리하고 있는데 스*사에 접속하지 않아도 소드님을 통해 대리 접속하는 듯한 느낌이ㅋㅋㅋ
  • sword 2015.10.13 21:01 신고 *스사 를 항상 모니터링 하고 있는 1인 여기...ㅎㅎㅎㅎㅎㅎㅎㅎ
  • mooncake 2015.10.13 21:07 신고 와 대단하신걸요ㅎㅎ 저 밥도 못먹고 야근하다 이제 나왔는데 덕분에 빵 터졌어요ㅋ 이런저런 드럽고 짜증나는 회사일로 완전 우울했는데 여행 생각하며 버텨야겠어요!! 근데 왜 눈물이...ㅜㅜ
  • 공수래공수거 2015.10.13 09:06 신고 항상 좋은 컨디션을 유지할수있으시도록 하시기
    바랍니다
    컨디션이 안 좋으면 만사가 귀찮아집니다 ㅎ
  • mooncake 2015.10.13 18:38 신고 그러게요. 체력이 국력. 체력은 모든 일의 기본같습니다.
    빨리 회복해서, 또 가을이 끝나기 전에 놀러다녀야죵ㅎㅎ
  • 히티틀러 2015.10.13 12:00 신고 저도 부산 여행다녀오고 바로 알바를 하니 너무 힘들더라고요.
    평소에는 밤 1-2시 넘어도 잠이 안 올 경우가 많은데, 요즘은 밤 9시만 되면 졸려요
    감기 기운까지 겹쳐서 피로가 장난이 아니네요ㅠㅠ
  • mooncake 2015.10.13 18:38 신고 아이구, 여행 다녀오자마자 바로 알바하셨군요. 많이 피곤하시겠어요. 날도 춥고ㅠㅠ 빨리 몸 회복하시고 감기기운이 감기로 안번지시길 바래요!!!!
  • 듀듀 2015.10.13 14:26 ㅎㅎ여행도 참 쉬운일이 아닌 것 같아요..
    흐흐 날까지 갑자기 추워지고 ㅠ 또 바로 일상생활로 복귀해야하고...
    문케익님 감기조심하시고 다시 잘 적응하시길 바라요!~~^ ^
    근데 저녁에 넘 춥죠 힝..
    요즘엔 잠잘때도 춥더라고요 추워서 깰 정도로 ㅠ
    수면바지를 꺼내서 입고 잘 날씨가 와버렸어요 ㅠㅋㅋㅋㅋ
  • mooncake 2015.10.13 18:39 신고 네 참... 그렇습니다ㅋ
    특히 장거리여행은... 계속 다녀도 매번 힘드네요. 게다가 나이가 들수록 더 힘들어질 일만 남았...ㅋㅋㅋㅋ
    듀듀님도 감기조심하세요!!!! 전 벌써 보일러도 때고 전기장판도 틀고 자요...흐흐흐
  • 요로뤼 2015.10.13 16:15 신고 와... 모ㄴ든요리가 다 맛있어 보이네요 ㅎㅎ
    특히나 설탕과 계피 ㅎㅎ 저두 한번 맛보고 싶어요
  • mooncake 2015.10.13 18:41 신고 네^^ 탈린에서 먹은 건 거의 다 맛났던 것 같아요. 헬싱키에 있다 가니 물가가 싸보여서 더 신났고요(근데 돌아와 생각해보니 비싼 가게들만 가서 그런지 결과적으론 헬싱키보다 더 돈내고 먹었...ㅋㅋ)
    볶은 아몬드 진짜 맛있었습니다ㅎ 원래 아몬드를 엄청 좋아하는 게 아닌데도요!
  • 겨울뵤올 2015.10.13 21:06 신고 저도 캄보디아 가고 싶어용~~ㅎㅎ

    어서 예전 컨디션을 찾으셔야 할 텐데...
    퇴근 하시면 집에 일찍 돌아오셔서 암것도 하지 마시고 누우세요~
    그리고 딩굴딩굴~^^

    저는 오늘 회사 동료들과 간단히 저녁 먹고 마트 들렀다 여덟시가 되서야 들어와 씻고 설겆이 하고 이제야 한숨 돌린다는요.

    개피~~ㅜㅜ
    이 눔의 저질 체력을 어찌하믄 좋을지 모르겠네요.^^;;;
  • mooncake 2015.10.13 21:17 신고 저 지금 진짜 개우울했는데 겨울뵤올님 댓글 보고 미소를 되찾았어요ㅋ 저녁도 못먹고 여태까지 일하다 이제 퇴근하는데, 퇴근 전에 억울하게 두 부서 사이에 껴서 욕만 잔뜩 먹고 속상+짜증 대박이었어요. 회사 안다닐 수 있음 얼마나 좋을까요ㅠㅠㅠㅠ 아오 드럽고 짜증나는데... 그래도 여행갈돈 벌려면 꾹 참구 다녀야겠죠ㅠㅠ
  • 좀좀이 2015.10.14 07:42 신고 동쪽으로 갔을 때 시차적응 너무 힘들어요! 이동 자체가 길어서 피곤한데 시차에 여행에서 돌아온 정신적 후유증까지 겹쳐서 일주일은 멍때리게 되더라구요. 그래도 멀리 여행가고 싶네요 ㅋㅋ 진짜 여행은 중독인 것 같아요 ㅠㅠ
  • mooncake 2015.10.27 17:32 신고 이번엔 정말... 무리 안했는데... 무리 안하려고 갈땐 직항편으로 갔고 현지에서도 느긋~하게 돌아다녔는데... 돌아와서 너무 일이 빡세셔 그랬는지 역대급으로 힘들었네요ㅠㅠ 직장인이 여행 다니는 게 참 쉽지 않은 것 같아요~ 그래도 자꾸 여행이 가고 싶은 거 보면 중독이 맞나봐요ㅎㅎ
  • 함대 2015.10.14 08:00 신고 원래 여행다녀노고 1-2일은 쉬어야 하는 것 같아요 ㅋㅋ 나이먹고 나서 더더욱 회복이 더뎌지는 걸 느낍니다 ㅠㅠ
  • mooncake 2015.10.27 17:33 신고 하루이틀로 괜찮아지면 좋을텐데ㅎㅎ 이번엔 삼주 내리 고생한 것 같아요ㅋ 물론 상황도 안좋았지만요. 마음은 또 떠나고 싶은데 몸은 엄두가 안나네요ㅋㅋ
  • pukka 2015.10.14 09:22 저도 추운 거 정말 싫어하는데 지금은 그 마저도 그립다능..ㅠ.ㅠ 울 애 대입 시험이 코앞이라 한국도 작년 봄에 가고 아직 못 갔어요.
    몸이 힘들면 마음도 힘들어지기 쉬우니까 어쨌든 컨디션 빨리 좋아지시길 바랄게요.
  • mooncake 2015.10.27 17:34 신고 아이구, 이렇게 한국 오구 싶어하셨는데 또 일정이 늦춰지셔서 어째요. 추위 싫어하는데 그마저도 그리우시다는 말씀에서 뿌까님 마음이 느껴집니다.
  • 즐거운 검소씨 2015.10.15 06:16 신고 저도 다가오는 동절기가 무서워요.ㅠ
    예전에는 겨울이 되면 따땃한 방바닥에 배깔고 누워 만화책도 보고 티비도 보고 이불 두르고 앉아 간식도 먹고 해서 겨울이 그리 두렵지(?)는 않았는데, 여기와서 온돌이 없으니 그게 너무 아쉬워요.
    예젼에 남편이 돈 모아 새로 집짓게 되면 온돌도 놓아주고, 사우나도 만들어 줄께..했는데, 한국으로 다시 역이민 가는게 빠를듯 해요.ㅋ
    글 올리시고, 몇 일이 지났는데, 이제는 컨디션이 좀 회복이 되셨는지 모르겠어요. 뭐니 뭐니 건강이 최고지요.
  • mooncake 2015.10.27 18:05 신고 우와 온돌과 사우나가 있는 새 집! 그러면 추위도 걱정없겠어요^^ 꼭 남편분 말씀대로 멋진 새 집 짓게 되셨으면!
    검소님 계신 곳도 겨울이 길고 많이 춥지요? 부디 동절기 대비 잘 하셔서 따듯한 겨울 보내시길 바래요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