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28
Total
1,686,815
관리 메뉴

wanderlust

다정도 병인 양 하여...(포르투갈, 스카를라티, 포레)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다정도 병인 양 하여...(포르투갈, 스카를라티, 포레)

mooncake 2015.11.17 22:49



포르투갈 코스타 노바



바다로 가는 길



나에겐 호카곶보다 오히려 더 세상의 끝 같았던 코스타 노바의 바다






너무너무 그리운 곳

코스타 노바


.

.

.


다정도 병인 양 하여 잠 못 이루고

한밤중에 올리는 포르투갈 코스타 노바 사진 몇 장과

스카를라티 소나타 그리고 포레의 레퀴엠


Scarlatti Sonata in A major K208 (Simon Powis)



Fauré Requiem: VII. In Paradisum (Choir of St. Mary's Cathedral)


갑자기 뭔 소리냐 하실 분들을 위하여

고려문인 이조년의 다정가(多情歌) 첨부


이화(梨花)에 월백(月白)하고 은한(銀漢)이 삼경(三更)인제 

일지춘심(一枝春心)을 자규(子規)야 알랴마는 

다정(多情)도 병(病)인양 하여 잠못들어 하노라


700년 전에 꽤 잘 나가던 문신 아저씨도 비슷한 기분으로 잠 못 이뤘다는 건 뭔가 위안이 되는 걸까 아닌 걸까 

아리송하다ㅋ

근데 요즘 고등학생들도 이 시 배우나? ㅎㅎ


(*이 포스팅은 내가 봐도 새삼 너무 뜬금없는 것 같다. 그냥 의식의 흐름 같은 거랄까 후후후;;;)



1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