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92
Total
1,701,944
관리 메뉴

wanderlust

소비를 최소한으로 줄이고 살 수 있을까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소비를 최소한으로 줄이고 살 수 있을까

mooncake 2015.11.24 21:12

 

적당히 벌어서 왠만큼 쓰고 살 것인가,

아님 적게 벌거나 짧게 벌어 최소한의 돈만 쓰며 살 것인가


일반적으로는 전자가 나은 길이겠지만

회사생활 때문에 죽을 것 같이 괴롭다보니 궁여지책으로 후자를 고려해보게 된다.

 

근데,

과연,

돈을 안쓰고 살 수 있을 것인가...

 

옷도 안사고 가방도 안사고 구두도 안사고

책도 안사고 음반도 안사고

영화도 안보고 전시회도 안가고 공연도 안가고

근사한 레스토랑도 안가고 비싼 커피도 안마시고

빈티지 찻잔도 안사고 장난감도 안사고 그 밖의 온갖 예쁜 쓰레기들도 안사고

필름카메라도 안쓰고 좋은 카메라 좋은 스마트폰도 포기하고

그렇게 다 포기한다쳐도 여행까지 포기할 수 있을까?

여행까지 포기하고 내가 살 수 있을까?

 

과연 어떤 게 더 괴로운 삶일까 매일매일 견주어보고 있는데, 둘다 괴롭다ㅋㅋ

어린시절부터 일관되게 꾸준히 소비지향적이었던 내가, 돈을 안쓰고 사는 삶이 즐거울리가 없다.

 

남들 다 하는 사회생활,

혼자만 맨날 뭐이렇게 괴롭다고 징징거릴까.

자식을 부양해야 하는 것도 아닌데. 대단한 직장에 다니는 것도 아닌데.

근데 진짜 힘들다 -_-

365일 중에 350일이 우울하다.

이러다 어느날 갑자기 죽으면 너무 억울할 것 같다.

그래서 최대한 안억울할라고ㅋㅋ 회사에서 찍히든 말든 틈틈이 여행을 다닌다.

 

블로그에 몇번 썼던 것 같은데

언젠가 내가 병과 수술로 죽음의 기로에 섰을 때, 내가 후회됐던 건 여행을 많이 못갔던 것, 그리고 가족에 대한 미안함,

그것 외에는 전혀 없었다. 다른 건 요만큼도 신경쓰이지 않았다.


그래서 요즘도 선택의 기로에 놓였을때, 내일 갑자기 죽는다면 뭘 더 후회할까?란 질문에 대한 답으로 결정을 내리곤 한다.

내일 당장 죽는다면 내가 후회할 것은 분명히, 승진을 못했다거나 좀 더 성공하지 못했다거나 좀 더 돈을 모으지 못했다거나 하는 것이 아니라

더 많이 놀지 못한 것, 더 많이 행복하지 못한 것, 더 많은 세상을 보지 못한 것일 테니까,

 

그런데 회사를 계속 다닐까 말까에 대한 답은 쉽게 결정내리기 어렵다.

때려치면 당장 며칠은 날아갈 듯 좋겠지만,

돈이 없으면 또 돈이 없는대로 매우 궁핍하고 불안하고 슬플 것이 뻔해서...

 

모든 건 마음에 달려있다고 생각하고 싶다.

아무리 주위에서 뭐라든, 아무리 사악한 사람들이 설치든 간에 그냥 모든 것에 초연해서

근무시간만큼만 나를 내어주고 그 댓가로 돈만 받으면 된다는, 그런 자세로 살고 싶은데 그게 참 잘 안된다.

 

이렇게까지 현재의 일이 싫고 죽고 싶은 생각이 떠나지 않는다면 확 그만두고 나와서 다른 일을 찾아봐야겠으나

딱히 자신있는 일도 없고 하고 싶은 일도 없다.

이럴때면 정말 답이 없는 것 같다.

아니 애초에 답이 없는 문제가 맞다. 내 마음의 문제니깐...

그러면 또 다시 "난 도대체 왜 이렇게 생겨먹었나"로 회귀한다 ㅋㅋ

역시 답이 없다.


P.S. 

이대로 끝까지 버텨서 블로그에 남긴 생생한 기록들을 바탕으로 "사회 부적응자"들에게 희망이 되어보는 건 어떨까ㅋ (여기서 사회 부적응자는 자기 자신이 느끼는 것 기준. 남들 평가나 남들 눈에 보여지는 것과는 무관. 남들 눈엔 그럭저럭 사회생활 잘 하는 사람이어도 본인의 속이 썩어들어가고 있고 스스로 괴롭다면 본인 기준에선 사회 부적응자인걸로) 

아님 회사를 박차고 나가 그럭저럭 성공한 생을 일궈 역시 사회 부적응자들에게 롤모델이 되어보는 건?

근데 둘다 아주 요원하게 느껴진다. 


20 Comments
  • sword 2015.11.24 22:44 신고 졸라 줄여서 살고 있는데
    더 줄일데가 없다는거 알면서 더 줄이고 더 줄여도...

    이제 진짜 살을 깎는기분으로 줄여야 합니다......

    지금의 시대는 줄여서 모으고 줄여서 뭔가 할 수 있는... 그런 시대는 이미 아니예요... 이건 경제학 박사라는 똑똑한 사람들이 밝힌거임
  • mooncake 2015.11.24 22:48 신고 전 줄여서 뭔가를 하겠다는 게 아니라
    안벌고 싶은 거에요ㅋㅋㅋㅋ
    근데 안벌수가 없죠ㅠ 사실 말씀처럼 벌어도 힘든...
    참 슬프네요^^ 게다가 진짜 왠만큼은 써야지, 암것도 안하면 딱 밥만 먹고 살면, 그게 또 사는 건가 싶고...ㅋ
  • sword 2015.11.24 22:48 신고 직장을 다니고 있는 20대의 80%는 본인이 회사에서 적응하기 힘들다고 밝힌적이 있습니다
    (제가 다니는 직장에서 사내직장인 상대로 익명투표한적있음)

    모두가 직장을 다니면 사회부적응자입니다... 사회부적응자라고 생각하지 마세요


    직장이 천성인 사람은 또라이입니다
  • mooncake 2015.11.24 22:50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쵸 그런거죠
    또라이 되기 전에 회사 탈출하고 싶어요.
    지금은 성격파탄에 분노조절장애를 겪고 있긴 해도 또라이는 아니거든요^^
    이모티콘은 ^^를 치고 있지만 마음은 울고 있...
  • sword 2015.11.24 22:59 신고 그렇게 힘든 시간을 오년 육년쯤 지나...

    십몇년차가 되면... 적당히 모난데가 깎여져서 적당히 사람들과 섞이고 적당히 밀고 밀어당기며 일을 하게 되죠...

    그저 사회화 되는 과정이 졸라 힘들뿐...
    다... 견딜 수 있습니다...ㅠ_ㅠ..

    집에 돈이 엄청 많으면 안다니고 안벌고 회사에 구겨넣을 필욘 없....
  • mooncake 2015.11.24 23:09 신고 저도 꽤 됐는데 왜 안깍여지죠ㅜㅜ
    왠만큼 깍여진 줄 알았는데 요즘 보니 아녔더라구요ㅎ 요즘 같아선 영원히 사회화 안될 거 같...

    돈 많아서 회사 안다니는 거 진짜 진지하고 절실한 소원입니다. (아 쓰고보니 모두의 소원이겠지만ㅋㅋㅋㅋ)
    본문에서 하고 싶은 일 없다구 했지만 사실 하고 싶은 일은 많아요 다 돈되는 일이 아니라 그렇지ㅋㅋ
  • 좀좀이 2015.11.24 23:06 신고 만약 죽을 때가 된다면 저 역시 여행을 많이 못 다녀보고 다른 나라의 많은 언어들과 문화들을 경험해보지 못한 것이 가장 후회될 것 같아요. 물론 이런 욕구보다 생존 욕구가 더 중요하기는 하지만요 ㅎㅎ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정말 아니라고 생각되는 것을 잡고 있으면 모두가 불행해진다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 mooncake 2015.11.24 23:12 신고 네 정말 제 성격엔 정말 아닌데 그치만 생존을 위해선 회사 다니는 게 최선이라...ㅠ 그냥 꾸우우욱 참고 다닙니다. 뭐... 정말 죽을 것 같다가도 또 어떻게든 참고 지내면 그럭저럭 다닐만해지는 때가 오더라구요ㅠ 어떻게든 버텨야죠ㅠ 근데 좀좀이님이 써주신 마지막 문장이 참 마음에... 여러 파문을 일으키네요.
  • 공수래공수거 2015.11.25 08:42 신고 요즘 술,담배를 안하니 정말 돈 쓸일이 거의
    없어요..
    평일은 " 0 "
    주말에 영화비 \4,000 가끔 외식 ㅎㅎㅎ
  • mooncake 2015.11.25 09:12 신고 우와~
    그래도 문화생활 많이 하시고, 좋은 곳 많이 가시잖아요^^ 정말 멋지신걸요?! 역시 공수래공수거님 다우십니다. 저도 돈 거의 안쓰면서, 마음이 풍족한 생활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근데 순간순간 생겨나는 물욕이...ㅋㅋ
  • noir 2015.11.25 09:39 신고 하... 공감입니다.
    저도 안벌고 편하게 살고싶은데 그게... 참 힘들어요
    사회부적응자중 한명으로써 진짜 지쳐요 지쳐...
    심지어 월급도 엄청나게 많은것도 아니고
    일한만큼 버는건데....후
    일은 쎄빠지게 하는데 월급은 정해져잇고
    하루가 멀게 일은 많아지고 사람들이랑 부딪히는것도 힘들고
    답이 엄써요 엄써 ㅜㅗㅜ
  • mooncake 2015.11.25 12:19 신고 공감해주셔서 감사해요
    전 요즘들어 유독 사회부적응자 같은 생각이 더 많이 들어서 괴로워요. 근데 그렇다고 꼭 지금 부서의 이상하고 나쁜 사람들이랑 잘 맞는 사람이 되고 싶지도 않네요ㅋㅋㅋㅋ 지금 이 조직생활에 적응 잘하면 당장은 안괴롭겠지만 결국은 괴물같은 인간이 되는 거 아니겠어요. 자신의 작은 영달을 위해 남들 짓밟는 게 아무렇지 않고, 정말 눈하나 깜짝 안하고 말을 바꾸고 입장을 바꾸고, 뒤에선 어떻게 저 인간을 무너뜨릴까 생각하면서도 앞에선 하하호호 웃고... 전 정말 그런 인간이 되고 싶지 않아요.

    회사 다니는 게 너무 힘들어서 최대한 한푼이라도 더 모으고 + 돈은 가급적 안쓰는 삶의 태도를 구축하여 빠른 은퇴(ㅋㅋㅋ)를 하고자 돈 안쓰는 삶을 두세번 시도해본 적이 있었는데 그것도 이틀 이상 안가더라구요ㅋㅋ 먹고 싶은 것도 많고 사고 싶은 것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다보니 그걸 꽉꽉 참다보면 또 그래서 우울해지는ㅠ

    정말 답이 없어요ㅠ
  • iamcool 2015.11.25 11:32 신고 한국에서 사는 사람이 사회 적응자가 되긴 어려울 겁니다.

    전세계에서 이렇게 빡센 나라는 없을 테니까요.

    그저 하루 하루 소중히 여기고 살아 보려고 까르페 디엠을 외치지만, 저도 잘 안됩니다.

    정답은 없겠죠.

    그저 하루 하루 행복한 사람이 행복한 사람이겠죠.
  • mooncake 2015.11.25 12:21 신고 iamcool님의 말씀이 정말 큰 위안이 됩니다.

    큰 목적이나 꿈이 없더라도 그저 하루하루 행복하게 살고 싶은데, 그것조차 참 쉽지 않은 것 같아요...
  • 함대 2015.11.25 23:24 신고 월급날 들어오는 월급이 대부분 바로 빠져나가는 것을 보며 정말 허탈하더군요...

    정말 나이가 들수록 현실적인 문제에 더욱 많이 부딫히게 되는 것 같아요.
  • mooncake 2015.11.27 09:24 신고 그쵸ㅠ
    대개는 나이가 드는 것 만으로도 꿈과 희망이 줄어들기도 하구...ㅠ
    어릴땐 몇번 실패해도 털고 일어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있는데 이젠 아니구...
    꿈대로 살려고 하니 현실이 발목을 잡고 노후도 걱정이고...ㅎㅎ
  • 2015.11.26 01:21 비밀댓글입니다
  • mooncake 2015.11.27 09:27 신고 그래도 좋아하는 것에 집중하시는 님이 현명하구 멋지다고 생각해요^^ 저도 그냥 참 조직생활 아주 죽을 것 같아요. 이제 적응할때도 한참 지났건만 여전히 억눌리지 못하고 틀에 박히지 못하는 자아가 팔딱팔딱 고개를 들죠. 쓰신 얘기에 정말 공감이 많이 가요ㅠㅠ
  • 즐거운 검소씨 2015.11.29 04:20 신고 저는 언젠가 부터 산골에 혼자, 또는 남편이랑 꼭 박혀서 동떨어진 곳에서 사는 것을 꿈꿔요. 그래서 한국의 일상(?)다큐멘터리 같은 프로그램들은 꼭 보려고 하는데, 볼 때마다 더 더 소망하게 되요.
    저는 적게 벌어 적게 쓰는 스타일인데요, 같이 사는 누군가는 적게 벌고도 많이 놀고, 많이 쓰고 싶어하는 사람이라 감당이 안되네요.ㅋ
  • mooncake 2015.11.29 23:35 신고 같이 사는 분이 저랑 비슷하시군요ㅋㅋ
    적게 벌고도 많이 쓰고 싶어하는 사람...헤헤
    적게 벌어 적게 쓰면 좋은데, 소비에 너무 길들여져 있는 것 같아요ㅠ 적게 쓰는 연습을 해야겠어요.
    검소님 저는 산골에 혼자 사는 건 왠지 조금 적적하고, 또 무서울 것도 같아요. 하지만 좋을 것 같아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