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28
Total
1,686,815
관리 메뉴

wanderlust

아직도 여행 고민 중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여행계획&잡담

아직도 여행 고민 중

mooncake 2016.07.23 14:00

▷ 런던 리젠트 파트, 2013년 8월



이미 글을 한번 쓰긴 했지만...

며칠전, 홧김에 비엔나 in 부다페스트 out 항공권을 질렀다.

극성수기 항공권을 직전에 구하다보니 남아 있는 항공권 자체가 많지 않아서 마음이 급했다.


근데 일단 발권하고 검색해보니깐 (선발권 후검색;;)

요즈음(7월말~8월초)의 비엔나와 부다페스트는 한낮 체감 기온이 36도까지 올라가는 무시무시한 불볕 더위.

무엇보다도 이번 여행은 지친 몸과 마음을 쉬러 떠나는 건데, 

이렇게 더워서야 오히려 고생만 하다오겠다 싶어서 위약금을 감수하고 취소하기로 결정.


그렇다고 여행을 안가자니 너무 아쉬워서,

어젯밤 자꾸만 감기는 눈을 억지로 부릅뜨며

뮌헨을 경유하는 암스테르담행 루프트한자 항공권과, 암스테르담 호텔 8박을 예약해놓고(암스테르담은 여름에도 선선한 편)

흐뭇한 미소와 함께 잠이 들었는데

오늘 아침 눈을 떠보니 뮌헨 테러 소식ㅠ.ㅠ


뮌헨을 경유할 뿐 뮌헨에 스탑오버 하는 일정은 아니라서 어차피 크게 상관은 없을 것 같긴 한데

주변 사람들이 "유럽에 테러가 잦은 요즘 굳이 가야하냐"고 말려서

마음이 스물스물 약해지고 있다.


사실 내 지금 마음이라는 게, 꼭 000에 가고싶다!!!는 게 아니고

그저 회사를, 서울을, 현실을 떠나있고 싶은 마음이 강해서 여행 그 자체만 놓고 보면 사실 지금 굳이 떠날 필요가 없는 게 맞다.

친한 후배는 왜 꼭 외국에, 특히 유럽에 가야만 현실도피가 되냐며 

미드가 가득 든 외장하드를 줄테니 휴가 내고 집에서 현실도피 하라고 하지만

그렇게 연차를 날려먹기엔 너무 아깝잖아...

다음 기회를 노리며 돈과 연차를 아껴놓고 회사에 그냥 출근하기엔 내 영혼이 썩어들어가는 기분이고...


주말 동안에 좀 더 고민해볼 일이지만

(1) 비엔나 행 오스트리아 항공 위약금이 아깝고 (=그냥 오스트리아 갈까?)

(2) 암스테르담이 갑자기 넘넘 가고 싶어졌고(=기왕 돈지랄 시작한 거 암스테르담 강행?)

(3) 현재 내 마음 속 1위 여행지는 이탈리아 풀리아, 2위는 루마니아니까 걍 차라리 가을에 1,2위 중 한 곳에 갈까?

등의 생각으로 마음속이 복잡.

근데 이런 고민을 지금 하고 있기엔

비엔나를 가든 암스테르담을 가든 둘다 출발이 바로 코 앞이라는 무서운 사실.

지금 당장 짐을 싸고 여행 준비를 하고 있어도 부족할 시간에 어딜 갈지 말지 고민하고 있다니...;;; 아오아오아오;;;




***

암스테르담 여행까지 접으려니 좀 많이 아쉽다.

항공권 135만원, 호텔 8박 90만원, 위약금 30만원(이건 어차피 나가는 돈이지만)을 지불하는 비싼 여행이지만

늘 꿈꾸던 동네 주민 모드로 암스테르담에서 푹 쉬고 오려고 했는데...

물론 암스테르담은 호텔 가격이 무시무시한 동네라서 암스테르담 중심지에 있는 호텔은 아니고 외곽에 있는 호텔이긴 하지만, 여유있게 가는 여행이므로 상관없다.

널럴하게 가는 김에 뮤지엄 패스 끊어서 시간에 쫓기지 않고 마음에 드는 미술관을 이틀이고 삼일이고 마음껏 만끽하고

동네 공원을 산책하고, 늦잠도 늘어지게 자고

한국보다 일찍 개봉하는 스타트렉 비욘드도 보고 

또, 덴하그, 볼렌담, 에담, 델프트, 위트레흐트 같은 근처 도시들도 잔뜩 다녀오려고 했는데...

아쉽. 아쉽. 또 아쉽.



***

여행 커뮤니티의 "유럽 여행의 시대는 이렇게 끝나가는 건가요" 라던가 "소매치기나 걱정하던 예전이 평화로웠네요"라는 글들을 보면 참 슬퍼진다.

어째 세상이 점점 더 나빠지기만 한다니...



18 Comments
  • 밓쿠티 2016.07.23 18:03 신고 외국에 나가서 숙소에서 늦잠자는거랑 집에서 늦잠자는게 완전히 다른 것처럼 여행에서 보내는 일상은 특별하잖아요 어차피 위약금도 센거 눈 딱 감고 가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ㅋㅋㅋㅋ
  • mooncake 2016.07.23 21:00 신고 넵 그런 마음으로 질렀는데 위약금 아끼자고 붙볕더위 비엔나에 가는 게 엄두가 안나요 ㅜㅜ 지금도 비엔나 체감기온이 36도 막 이렇더라구요. 서울은 그래도 상점이나 식당은 에어컨이 나오는데 비엔나는 식당이나 카페도 심지어 호텔조차도 에어컨 없는데가 많아서 제대로 더위 먹고 올 판이에요. 속상 ㅜㅜ
  • 히티틀러 2016.07.23 23:14 신고 소매치기나 걱정하던 예전이 평화로웠네요.. 라는 말이 참 슬프네요.
    전 중앙아시아 여행할 때 40도나 넘은 곳도 많아서 36도는 뭐... 하하핫
  • mooncake 2016.07.23 23:19 신고 저도 두바이 갔을때 40도 넘었었고
    한여름의 비엔나, 부다페스트보다 더 더운 곳도 많이 다녔지만...
    36도가 절대더위라 못간다는 게 아니라... 각 여행을 준비할때마다의 마음가짐의 차이 때문일거에요. 더운 곳이라고 예상하고 발권한 게 아니라서요ㅠㅠ

    이번 여행은... 속상한 일이 있어서 쉬면서 마음 정리 하러 가는 거고...
    그래서 일부러 많이 안덥고 편한 곳으로 찾는다고 생각했는데...
    그러기엔 극성수기에 너무 후다닥 발권하느라 사전조사가 부족했던거죠ㅠ.ㅠ

    어쨌든 회사에 바로 복귀해야 하니까 몸에 너무 무리가는 여행은 못다니는 게 슬프네요.
  • 둘리토비 2016.07.24 00:03 신고 헉...저까지도 고민하게 만드시네요~^^
    저도 내년에 일단 핀란드행을 목표로 설정하고 있는데, 어찌될지는 잘 모르겠어요~...ㅠ.ㅠ
  • mooncake 2016.07.24 21:15 신고 지금 제가 발권한 비행기표가 핀란드행이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 생각을 하고 있어요. 지금 핀란드는 선선하니깐요. 고민없이 그냥 갈텐데. 작년에 한번 다녀왔으니 많은 준비가 필요하지도 않고요. ㅠㅠㅠㅠ

    경솔한 행동의 댓가이긴 하지만 위약금 내려니 속이 쓰리네요ㅋ
  • 민초대장 2016.07.24 21:49 신고 저는 여행 계획 고민할 때 이것 저것 찾아보고 비교하고 이런 즐거움이 여행만큼 큰 거 같아요!! 좋은 결정하시길 바랄게요
  • mooncake 2016.07.24 21:52 신고 네 평소엔 저도 그런데요
    이번엔ㅋ 홧김에 시간도 없는데 뫅 질러버렸더니...
    즐겁긴 커녕 스트레스만...ㅠ
    원래 예정대로라면 당장 이틀 뒤 출국이거든요?
    그래서... 못갈 것 같아요ㅋ
    갈까말까 고민하느라 아무 준비도 안했어요ㅎㅎ
  • Normal One 2016.07.24 23:09 신고 헐... (윗 글 보니)결국 캔슬... ㅠ_ㅠ 꼭 해외가 아니더라도 푹 쉬면서도 만족스러운 시간이 되셨으면 ㅠ_ㅠ
  • mooncake 2016.08.14 18:46 신고 넵ㅠ
    결국 새 여행을 갑니다ㅋㅋ
  • lainy 2016.07.24 23:59 신고 음..아까봤던 글에서 취소했다는게 바로 이거였군요
    뭐가 되었든간 결정했으면 미련없이 go!
  • mooncake 2016.08.14 18:46 신고 네... 그때... 위약금 땜에 좀 씁쓸했는데 레이니님 댓글이 큰 위안이 되었어요. 감사합니다^^
  • 공수래공수거 2016.07.25 09:47 신고 유럽의 상황들이 은연중에 발목을 잡은거 아닌지 모르겠군요
    다시 좋은 계획으로 휴가 계획 잡으시기 바랍니다^^
  • mooncake 2016.08.14 18:47 신고 아주 조금은요^^ 비엔나랑 부다페스트 더운 게 싫어서, 잘츠부르크 쪽으로 옮겨 알프스 쪽에 갈까 검토도 하고 있었는데 때마침 잘츠부르크 근처 뮌헨에서 묻지마 칼부림 등이 일어나고... 잘츠부르크 음악 축제 기간이라 좀 찜찜하기도 하고... 이러저래하다 걍 다 포기했어요. 물론 무엇보다 딱히 땡기지 않았던 게 가장 큰 이유지만요.
  • 좀좀이 2016.07.25 11:40 신고 정말 가고 싶은 곳을 가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여행 가면 어쨌든 피로가 남는데요 ㅎㅎ
  • mooncake 2016.08.14 18:48 신고 그러게요ㅋ 근데 저도 종종 제가 진짜 하고 싶은 게 뭔지, 진짜 가고 싶은 데가 어딘지 헷갈려요ㅎㅎ
  • esther 2016.08.04 10:45 서울도 오늘 36도라던데..
    도쿄는 지금 32도..
    날씨도 위험 세상도 위험...기운이 다 빠집니다.
    어차피 취소하신 거면 아쉽지만 이번엔 가까운 곳에서
    편안하게 힐링타임을 가지시면 어떨런지...
  • mooncake 2016.08.14 18:49 신고 맞아요. 사실 제 몸은 에스더님 말씀처럼 푹 쉬는 걸 원하는데, 마음은 낯선 곳에 가서 방황하고 싶어져서리... 결국은 또 새로운 여행을 가기로 했는데... 쉬고 싶은 마음도 굴뚝같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