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78
Total
1,696,715
관리 메뉴

wanderlust

(세종문화회관) 2019 천원의 행복 시즌2-클래식 오딧세이 : 아르끼 뮤직소사이어티 & 챈 웨이치 본문

음악영화책그림

(세종문화회관) 2019 천원의 행복 시즌2-클래식 오딧세이 : 아르끼 뮤직소사이어티 & 챈 웨이치

mooncake 2019.05.31 10:30


세종문화회관 천원의 행복 프로그램은 나날이 경쟁이 매우 치열해져서, 이번엔 간신히 한 좌석만 예매할 수 있었다. 또 원래는 3일의 공연 일정 중 피아니스트 백혜선의 공연을 보고 싶었으나, 남은 자리가 딱 하나뿐이라 선택의 여지없이 아르끼뮤직소사이어티&첸 웨이치의 공연을 보게 되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는 매우 만족 ^-^

첸 웨이치Chen Weichih는 이번 공연에서 처음 접한 피아니스트인데, 맑고 서정적인 피아노 소리가 인상적이었다. 다른 연주도 들어보고 싶어서 구글링해봤는데, 아직은 활동자료를 거의 찾을 수 없어 아쉬웠다. 아르끼 뮤직소사이어티 단원들의 연주도 훌륭했다. 특히 2부의 브람스, 드보르작 피아노 퀸텟 연주가 매우 마음에 들었다. 앵콜곡은 규현의 "광화문에서"

다만...
절반 정도의 관람객들이 자꾸 악장 사이에 박수를 치더라ㅠㅠㅠㅠ
심지어 인터미션 시간에 직원들이 악장 사이엔 박수 치지 마세요-라고 말했는데도 2부에서도 어김없이 악장 사이에 박수를 침;;;;;; 물론 이게 전 악장을 연주하는 공연이 아니라 좀 애매한 부분이 없진 않았으나(현악 육중주 두 곡, 피아노 오중주 두 곡, 총 네 곡에서 각각 두 악장씩만 연주했다) 인터미션 시간에 직원이 박수 치지 말라고 했으면 2부에선 자제했어야 하는 게 아닌가. 사람들이 확실히 남의 말을 듣지 않는다는 걸 새삼 깨달았다. (물론 이건 나도 마찬가지다;;;) 아무튼 자꾸 박수치는 사람들 때문에 악장 사이사이마다 힘들었다. 왜 부끄러움은 나의 몫인가.

몸이 많이 피곤하고 힘든 날이어서, 공연 중엔 세종문화화관 바로 옆이 집이었으면... 이라는 실없는 생각을 했을 정도지만, 역시 훌륭한 예술이 주는 치유력이란 대단하다. 공연이 끝나고 나니까 공연을 보기 전보단 오히려 덜 피곤한 느낌이 들었다. (이런 말을 하면 주위 사람들이 공연보다 자서 피로가 풀린 거 아니냐고 농담을 하는데ㅋㅋㅋㅋ 그런 거 아닙니다ㅋㅋㅋㅋ)

그리고 집으로 오는 길, 광화문역 교보문고 간이매장 앞에서 바이올린을 연주하고 있던 청년. 소리가 엄청 좋았는데 많이 피곤하고 현금도 없어서 그냥 지나친 게 마음에 걸린다. 5월 29일경 밤 9시 30분경 광화문역에서 연주하고 있었던 바이올리니스트님께 감사와 칭찬을 전합니다.

10 Comments
  • 공수래공수거 2019.05.31 17:29 신고 저도 갔으면 따라서 박수쳤을듯..
    그러나 치지 말라면 안 치죠..ㅎ

    덧..앞전 글 댓글 닫아 놓으셨던데 전 예지몽인줄 알았습니다
  • mooncake 2019.06.02 14:29 신고 전 악장 연주하는 공연이 아니라 살짝 애매한 부분이 있긴 했어요. 연주도 워낙 훌륭해서 박수 친 분들 마음도 이해는 가요ㅎㅎ

    꿈은...
    그러게요 ㅠ 하필 이런 일 생기기 하루 전에 그런 꿈을...
  • 첼시♬ 2019.05.31 18:17 신고 치열한 경쟁을 뚫고 티케팅에 성공하셨다니 축하드려요! +_+
    다른 관람객들도 기본적인 공연 관람 매너를 지켜줬다면 좋았을텐데 그게 아쉬워요. ㅠㅠ
    몰라서 처음에는 쳤다 하더라도 직원분이 따로 공지할 정도면 조심했어야 하는데 말입니다.
  • mooncake 2019.06.02 14:32 신고 직원분이 공지하는데, 귀기울여 들으신 분이 많지 않은 듯... 공연 중에 촬영은 삼가달라 이런 일반 사항이랑 같이 얘기하셨거든요ㅋ

    그.. 아무튼.. 악장 사이사이에 모두가 박수를 친 게 아니니, 옆 사람이 악장 사이에 박수를 안치면 저 사람은 왜 안칠까?도 생각해봐야할텐데, 공연의 감동을 표현하는데 더 치중하신 분들이 있었던 것 같아 좀 아쉽긴 했습니다ㅎㅎ
  • esther 2019.05.31 20:28 부탁을 해도 중간 박수,,,ㅠㅠ
    그런데 너무 좋아서 참을 수가 없었나봐..그렇게 이해해줍시다.
    생애 첫 번째 클래식공연 관람인지도 모르니까요.. 암튼 자꾸 그럼 안되는데..

    광화문역 버스킹.
    저는 예전에 근사한 엘 콘도 파사..를 들은 적 있어요.
    요즘 슈퍼밴드 보며 감탄, 그중에도 버스킹이 직업인 참가자도 있고
    실력자들이 대단 많은 것 같습니다, 우리 사람들^^
  • mooncake 2019.06.02 14:33 신고 네, 연주가 워낙 좋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당ㅎㅎ

    버스킹 하시는 분들 중에 진짜 실력 대단하신 분들 많은 것 같아요+_+ 너무 부럽고 멋진 분들이에요...^^
  • 두리놀기 2019.06.01 00:12 신고 이 금액에 이렇게 좋은곡들을~! 좋으셨겠어요
  • mooncake 2019.06.02 14:33 신고 넵^^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 둘리토비 2019.06.02 21:38 신고 가격이 상당히 대중화(?)되었지만 전 이런 마케팅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연주하는 예술가에게도 염가를 요구하는 경우가 아니겠지요?(저비용, 혹은 무료공연 요청)
    한 때 예술가였던 입장에서 이런 공연은 별로였습니다.

    재단이니 재단이 비용을 부담해서 예술가들에게 적정하고 충분한 지원을 하면서
    관객들에게는 서비스를 하는 부분으로 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경우를 많이 봐서요,
    그래도 좋은 공연이었다니 그 내부절차의 부분까지 잘 되었기를 희망해 봅니다~
  • mooncake 2019.06.02 21:49 신고 서울시 산하기관인 세종문화회관에서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것이라 둘리토비님이 걱정하시는 문제는 없을 듯 합니다. 아티스트에겐 좀 더 다양한 공연 기회가, 또 시민들에겐 저렴한 가격으로 공연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겨 양쪽에게 다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해요. 오히려 예술 대중화를 위해 이런 프로그램이 더 늘어나야 한다고 생각하구요. 장기적으로는 유료 관객을 늘리고 다양한 예술장르의 저변확대를 불러오는 활동이라고 생각합니다. 외국에는 이런 프로그램이 훨씬 더 많이, 다양하게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선진국에 비하면 아직 초기 단계인 거구요.

    물론 말씀하신 바와 같이 아티스트에게 열정 페이를 요구하고 착취하는 공연이나 단체, 재단이 있다면 그건 매우 큰 문제이고 꼭 없어져야 하는 병폐라고 생각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