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54
Total
1,993,222
관리 메뉴

wanderlust

(마루가메 제면 폐업에 붙여) 명동 혼밥 - 마루가메 제면 & 범산목장 녹차아이스크림 본문

먹고 다닌 기록

(마루가메 제면 폐업에 붙여) 명동 혼밥 - 마루가메 제면 & 범산목장 녹차아이스크림

mooncake 2021. 8. 25. 16:00

옛날 글 되살리기 시리즈.

블로그에 글을 쓰다가 마무리 짓지 못하는 일이 종종 있는데, 그러다보니 "작성중" 카테고리에 쌓인 글이 많다. 적어도 한두달 안에 다시 쓰지 않으면 아무래도 때를 놓쳐 발행이 어려워진다. 

이 글도 그런 글이다. 2017.7.7.에 쓰다가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어제 신촌 마루가메 제면이 문 닫은 걸 보고 놀랐는데, 확인해보니 마루가메 제면이 2021.8.15.에 한국 영업을 종료했더라. 일본 불매 운동 탓인지, 후쿠시마 산 식재료를 쓴다는 루머 탓인지, 코로나19 탓인지 모르겠으나 제법 좋아하던 가게가 없어져서 많이 아쉽다. 

아래부터는 예전에 썼던 글이다.

혼자 여행하는 걸 좋아하지만, 혼자 밥 먹는 건 역시 좀 뻘쭘할때가 많다. 혼자 밥 먹는 걸 싫어하진 않지만, 아무 식당이나 편히 들어가진 못한다. 오후 휴가를 내고 무작정 뛰쳐나와 방황하다가, 마루가메 제면에 가서 밥을 먹었다. (현재의 첨언 : 이 날 회사에서 화가 많이 났던 걸로 기억한다ㅋㅋ 그때 나를 화나게 했던 윗분과는, 요즘은 우연히 마주치면 매우 반가워하는 사이이기는 하지만^^)​ 

오랜만에 들린 마루가메 제면...​

자루우동과 명란주먹밥을 주문했다. ​

마무리로 근처 범산목장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녹차아이스크림까지 구입해서 냠냠. 

현재의 첨언 : 혼자 밥 먹는 건 뻘쭘하다면서 혼자 길거리에서 디저트까지 씩씩하게 잘만 사먹고 있는 모습이다ㅋㅋㅋㅋ 사실 몇달전에도 외부 회의가 있어서 나갔다가 혼자 밥을 먹었는데, 사무실에 복귀하여 옆 동료분에게 아까 이 케익 먹었어요 라고 사진을 보여드리니 "아니 혼자서 케익을 먹었다구요?"라고 놀라셔서 내가 더 놀랐던 경험이 있다. 혼자 카페에서 케익이랑 커피 먹는 게 많이 이상한 일인가...? 

냉우동을 좋아해서, 마루가메 제면의 자루우동도 좋아했는데 생각해보니 나도 코로나19 이후로는 마루가메 제면에 간 기억이 없다. 정통 일본식 우동을 부담없는 가격에 먹을 수 있는 가게는 많지 않은데 참 아쉽다. 흑흑. 마루가메 제면 폐업으로 검색해보니 이미 몇달전부터 문 닫는 지점이 늘어나고 있었던 모양인데 전혀 몰랐다. 게으른 나도 마루가메 제면 이야기는 블로그에 꽤 많이 썼었다. (아래 링크 참조. 얼마나 블로그에 안 쓴 내용이 많은지 생각하면 놀랍네) 다시 한번 많이 아쉽군. 

신촌 우동집 마루가메 제면

 

신촌 우동집 마루가메 제면

오랜만에 마루가메 제면 방문. 정통 사누키 우동집을 표방하고 있는 곳이다. 멘타이가마타마 명란젓+계란+간장소스 비비면 대략 이런 모습이 된다. "사누키 우동 면발" 본연의 맛을 잘 느낄 수

mooncake.tistory.com

신촌 마루가메 제면의 멘타이가마타마

 

신촌 마루가메 제면의 멘타이가마타마

​ 오랜만에 다시 먹어본 마루가메제면의 멘타이가마타마. 갓 삶아낸 우동 면발에 명란젓과 계란 그리고 간장소스를 넣고 비벼먹는 우동입니다. ​ 주먹밥도 같이 주문했어요. 우동을 받아 자

mooncake.tistory.com

찬바람 불 때, 마루가메 제면의 기츠네우동과 오뎅우동

 

찬바람 불 때, 마루가메 제면의 기츠네우동과 오뎅우동

​ 제목만 보면 가을이 돼서 우동이 땡긴 것 같지만 사실 우동은 1년 내내 맛있다. 흐흐. 아무튼 간만에 마루가메 제면에 갔다. 나는 기츠네우동(유부우동)에 참치주먹밥을, 친구는 오뎅우동에

mooncake.tistory.com

블로그에 리뷰 안쓰는 사이 사라져버린 좋아하던 가게들이 많아서 "지금은 없어진 가게" 시리즈를 써볼까 역시 몇년전부터 "생각만" 하고 있다. 1일 1 포스팅 하시는 분들 정말 존경합니다.

9 Comments
  • 空空(공공) 2021.08.26 07:37 신고 예전에 쓰시다 만 글도 있으시군요
    전 써 논 글이 있는데 애매해 발행을 못 하는 글이 잇긴 합니다 ㅎ
  • mooncake 2021.08.26 19:22 신고 쓰다 만 글이 사실 너무 많아요ㅎㅎ 여행기 같은 건 나중에라도 올리면 되는데, 일상잡담이나 식당은 좀 애매하더라구요. 제때 제때 써야하는데ㅜ
  • 더가까이 2021.08.26 09:24 신고 사누키 우동 제대로 하면 정말 맛있는데, 미국에는 제대로 하는 집이 없고, 일본은 너무 먼데다 요즘은 갈 수도 없고... 걍 냉동 우동면 사다가 대충 끓여 먹네요 ㅠㅠ
    사람키 두배만한 녹차 소프트 아이스크림이 정말 있었으면... ㅋㅋㅋ
  • mooncake 2021.08.26 19:24 신고 그쵸 사누키우동 제대로 하면, 면 그 자체로 넘 맛나요 ㅎㅎ
    저는 제가 찍어놓고도 생각 못했는데, 사람키 두배만한 소프트 아이스크림이라니 상상력이 풍부하신 듯!
  • 파이채굴러 2021.08.26 10:30 신고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 esther 2021.08.27 15:02 작성중이었던 방치된 글을 다시 살리시는 거 찬성!
    저도 새삼 몇 가지 떠올려봤습니다.

    여기와서 살며 좋은 것 중 하나가 바로
    눈치 안보고 1인분으로 뭔가 할때, 입니다.
    혼자 자취하는 기간이 길었던지라 종종 힘들었어요.
  • mooncake 2021.08.29 09:27 신고 그 시기를 놓치면 발행하기 뻘쭘한 글들이 많아요 흑흑. 에스더님의 지난 글들도 궁금해집니다.

    아 저 그거 궁금해요! 요즘은 우리나라도 혼자 뭐 하는 걸 예전처럼 이상한 눈으로 보지 않긴 하지만, 일본은 오래전부터 혼밥 같은 게 흔한 문화였잖아요? 근데 어디서는 그것도 남자 한정이란 말도 보여서ㅎㅎ 즉 돈부리를 남자 혼자 먹는 건 괜찮고 여자가 그러면 이상하게 본다는 말도 있던데 어느 쪽이 맞나요? 물론 저는 일본에선 외국인이니까 이상하게 보든 말든 신경안쓰긴 합니다ㅎㅎ
  • esther 2021.08.29 13:56 돈부리얘기 재밌어요~
    그런데 첨 들어봐요 ㅎ 물론 제가 잘 모르는지도..
    교토쪽의 관습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 mooncake 2021.08.29 14:43 신고 처음 들어보신다니 낭설 내지는 극소수의 사람들만 그렇게 여기는 게 아닐까요?^^ 다행(?)입니다아아아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