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91
Total
1,851,295
관리 메뉴

wanderlust

로마카페 타짜도르 용산아이파크몰점 - 맛있었던 비엔나커피 :) 본문

먹고 다닌 기록

로마카페 타짜도르 용산아이파크몰점 - 맛있었던 비엔나커피 :)

mooncake 2020. 1. 12. 23:45

타짜도르에셔 커피를 마시게 된 건 우연이었다. 주변의 모든 카페가 만석이라 방황하다, 타짜도르에만 자리가 딱하나 남았길래 선택의 여지가 없이 착석. 하지만 결과는 대만족. 커피 정말 맛있었음ㅎㅎ

타짜도르. 로마의 3대 카페 중 하나라는데 몰랐다;; 로마에 마지막으로 다녀온 게 벌써 5년전이니 까먹었을수도 있고, 원래 “서울 3대 짬뽕” 이런 걸 들으면 흥 누구 맘대로 그런 걸 정했남? 하는 생각이 먼저 드는 삐딱한 성격이라 귀기울여 듣지 않았을수도 있다.
암튼 로마 판테온 앞에 있는 카페인가보다. 다음에 로마에 또 가게 되면 타짜도르 본점도 꼭 들려봐야지 :)

근데 여기서 의문은 왜 한국에 런칭할 때 “타짜도로” 대신 “타짜도르”로 했는가인데... 후자 쪽의 발음이 좀 더 무난해서인가??

매장 분위기는 무난한 편. 다만 건너편에 아이파크몰 외부로 나가는 문이 있어, 문이 열릴때마다 추웠다.

친구의 아이스바닐라라떼. 맛있다고 했음. 타짜도르 로고가 황금빛으로 새겨진 유리잔도 이쁘다.

나의 비엔나커피. 위에 뿌리는 가루는 시나몬과 초코 중 선택 가능. 초코로 골랐다. 큰 기대 없었는데 생각보다 너무 맛있었다. 이때 주말 인파 사이에서 돌아다니느라 많이 지쳐 당분과 카페인을 몹시 필요로 하던 탓도 있었겠지만, 여튼 크림과 커피의 조화가 뛰어났다.

타짜도르 원두랑 캔이랑 카페에서 사용하는 찻잔도 팔고 있었는데 의외로 가격도 무난한 편 +_+ 내가 커피를 마셨던 비엔나잔이 마음에 들어 사고 싶었는데 아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요즘 그릇 장난감 구매를 자제 중이라 일단 참긴 했다. 근데 조만간 커피잔 사러 들릴 느낌;;ㅋ

 

P.S. 타짜도르 커피잔의 원산지가 궁금해서 타짜도르 본사 홈페이지에 접속했더니 원산지는 안나와 있지만 한국보다 가격이 훨씬 저렴한 걸 발견했다. 5.74유로. 약 만원차이가 난다. 걍 나중에 여행가서 사와야겠다.

10 Comments
  • esther 2020.01.16 12:06 타짜도르.. 처음 듣는 브랜드인데..
    커피 진하고 좋아보여요.
    저도 시나몬 보다는 초코를 선택^^

    지난 몇 달 간 커피미각이 달아나서..
    이런 일이..하면서 지냈답니다.
  • mooncake 2020.01.16 13:32 신고 커피미각이 달아나셨다는 말씀, 조금은 알것도 같아요. 저도 사실은 조금 그랬어요. 물론 매일 하루에 커피 세네잔씩 마시면서 뭔 소리냐! 하겠지만 전처럼 커피가 맛있지 않구 그렇다보니 그런 커피에 5~6천원씩 쓰는 게 아깝게 느껴지구....
    근데 간만에 타짜도르 커피는 참 맛있었어요ㅎㅎ 에스더님도 커피미각 되찾으실 수 있길.
  • Normal One 2020.01.16 12:45 신고 저도 로마엔 가보지 않아서 몰랐지만, 검색해보니 거의 75년 정도 영업한 카페네요 ㄷㄷㄷ..
    네이버 검색에 잡힐 정도면 확실히 유명하긴 한 가봐요.
    근데 진짜 왜 타짜도르로 했을까요... 타짜들의 발롱도르도 아니고....
    상표 등록하신 분이 축덕이신가 싶네요 ㅋㅋㅋㅋ

    원두 가격 보니 라이센스 비용이 좀 빡센 것 같기도 하고 그러네요 ㅋㅋ
  • mooncake 2020.01.16 13:34 신고 런칭하는 입장에선 타짜도로보단 타짜도르가 무난하다고 생각하신 것 같은데, 저는 마케팅 목적으로 발음 변형시키는 걸 보면 괜히 좀 아쉽더라구요ㅋ

    여튼... 괜히 삐딱한 성격이라 로마 몇대 커피니, 피렌체에 가면 꼭 들려야 할 맛집 이런 식으로 한국 매체에서 소개되는 식당과 카페는 오히려 거르는 편인데 타짜도르는 맛있었어요. 다음에 로마 또 가면 꼭! 본점 갈거에용ㅎㅎ 판테온도 볼 겸 겸사겸사^^
  • 공수래공수거 2020.01.17 10:50 신고 전 카페에 가먄 아메리카노나 라테를 시켜 먹는게 반반 ㄱ수준인데
    요번에 제주에서 마신 라테가 참 맛이었습니다
    커피 맛이 맛있게 느낀 경우 오랫만이었습니다.^^
  • mooncake 2020.01.23 13:10 신고 오오...
    공수래공수거님이 드셨다는 제주 카페 라떼! 완전 궁금합니다. 블로그에 후기 쓰셨는지 구경하러 갈께용!
  • 더가까이 2020.03.14 11:26 신고 "타짜도로" 이탈리아 단어중 한국말로 좀 웃긴게 종종 있어 일부러 그렇게 한게 아닌가 싶어요. "타짜"도 좀 웃긴데 "도로"(道路)도 쬐끔... ㅎㅎ
    뭐 에스프레소 머신 bezzera 보다는 훨 낫습니다만 ㅋㅋ
  • mooncake 2020.03.14 17:12 신고 네 그럴거에요^^ 나름 고민이 많았을 듯...
    한국어 발음이 난감한 건 이탈리아 의류브랜드 Boggi도...ㅎㅎ 또 프랑스 가방 La bagagerie도 울나라 런칭했을 때 고민이 많았다고 들었어요ㅋ
  • 듀듀 2020.05.29 02:11 오 타짜도르!! 비엔나커피 완전 맛있어보여요 잔도 이쁘네요^^ 문케익님 말씀처럼 가격도 괜찮은 것 같아요 ㅎ전 더 비쌀줄 알았어요.ㅋㅋ저도 매장은 가본적은 없지만 엄마가 여행갔다 여기 매장서 먹은 에스프레소가 그리 맛있었다고 몇번이나 말씀하셨어요 ㅎ 원두도 사오셔서 엄청 맛나게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이후에 엄마가 이탈리아 여행가시는 분들한테 원두 사다달라고 부탁해서 저도 또 한봉 뺏어먹었던 기억이 나네요.ㅋㅋㅋㅋ
  • mooncake 2020.06.01 09:38 신고 오호 그렇군요
    전 뭐하고 사는 건지 이탈리아 여러번 가도 여기 커피 맛집인 건 몰랐다는 ㅋㅋㅋㅋ

    언제 다시 여행이 가능해질지 모르겠지만 로마 가면 꼭 여기서 커피도 마시고 원두도 사오고 커피잔도 사오겠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