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257
Total
1,278,602
관리 메뉴

wanderlust

일상잡담-조용한 나날들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일상잡담-조용한 나날들

mooncake 2018.02.08 21:40


내 인생에 이토록 단조로운 때가 있었나 싶을 정도로, 조용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엄밀하게 따져본다면 오래전의 "전업환자" 시절이 외형상으로는 더 단조로웠겠지만, 그때는 어려서 그런가 몸은 부자유스럽되 머리와 마음은 이 곳 저 곳을 훨훨 날아다니고 있어서였는지, 지금처럼 내 인생이 단순한 적이 있었나 자꾸 되묻게 된다.

삶이 단순해진 것은 일차적으로 건강 문제이지만, 내가 지난 몇달 사이 많은 것을 포기해버렸기 때문인 것도 같다. 원하는 만큼 응답해주지 않는 삶에, 화도 내보고 우울해하기도 하고 노력도 해보았지만, 어느 순간 체념 상태에 접어들었다. 이것이 일시적인 것인지, 아님 내가 완전히 변해버린 것인지, 또 이것이 바람직한 것인지 아니면 퇴보의 시작인 것인지는 아직 모르겠으나, 비교적 편안한 마음으로 지내는 지금이 그리 나쁘지는 않다. 어딘가 노인네같은 삶이다.(라지만 실제로는 대부분의 노년층이 나보다 훨씬 활동적이실 것이다. 죄송합니다 어르신들)

몸에서 한껏 기운을 빼고 멍하니 지내고 있기에 취미생활 중 하나인 블로그마져도 뜸했다. 뭔가 쓰고 싶어질때는 있었지만 짧은 글도 좀처럼 끝을 맺기 어려웠다. 게다가 내 블로그는 어디까지나 "개인(의 일상과 여행기록과 아무말대잔치를 담는)블로그"일 뿐인데, 가끔 뭐 이런 시덥지않은 내용을 블로그에 쓰냐는 비판을 들으면 상당히 짜증이 나기에, 글 쓰는 것을 주저한 적도 몇 번 있었다. ***누군가의 블로그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그냥 창을 끄고 나가면 되지 굳이 그런 공격적인 댓글을 남기는 사람의 심리는 뭘까. 내가 내 블로그 글 좀 읽어달라고 호객행위를 한 것도 아닌데... 특히나 일상잡담글은 발행처리도 안하는데...

물론 그래도 활동이 뜸해진 뒤에도 잊지 않고 찾아주시는 이웃분들과, 오래된 글에도 여행기 잘 읽었다며 답글을 달아주시는 좋은 분들이 훨씬 더 많아서, 늘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고, 조만간 밀린 여행기를 간략하게라도 정리하고 싶은데, 한번 블로그를 손에서 놓아버리니 그것이 영 쉽지 않다. 아무튼 빨리 이 추운 계절이 지나가기를. 그리고 바라옵건대, 제발 미세먼지도 심하지 않기를.

18 Comments
  • 첼시♬ 2018.02.10 19:48 신고 어르신 같은 삶... 죄송하지만 순간 웃음이 터져버렸어요. ㅋㅋ
    '은자의 수행'이라고 하면 어떨까요. : )

    그리고 그런 시덥잖은 댓글은 제가 발견하면 블럭을 먹이고 싶습니다. +_+
    원래 기록이라는 건 그 행위 자체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해서 mooncake님의 일상글에도 응원을 보내고 싶어요. ^_^
  • mooncake 2018.03.29 10:57 신고 은자의 수행이라, 역시 첼시님은 표현력이 좋으세요^^

    저도 마음 같아선 사진도 많이 첨부하고, 글도 정성들여쓰고 싶은데 그렇게 하려다보면 아예 포스팅을 못하는 일이 많더라구요. 그래서 허접한 글이라도 일단 쓰자!고 마음 먹었는데 그때 마침 누가 시덥잖은 포스팅이라고 댓글을 달아 안그래도 찔리던 차에 더 기분이 상했던 것 같아요ㅎㅎ

    여튼 지금도 블로그에 쓰고 싶은 건 많은데, 손이 잘 안움직여져요. 블로그 계속 꾸준히 하시는 분들은 정말 상 드려야합당ㅎㅎ
  • 밓쿠티 2018.02.13 17:27 신고 뭘 쓰는지 고나리하는 사람들이 있군요...음...참 그렇네요....ㅠㅠㅠㅠ
    저도 한동안 블로그를 놓았던 적이 있는데 가끔 그런 시간이 필요한 것 같아요 제 안에 있는 것들을 쏟아내기 위해서 만든 블로그지만 가끔은 쏟아내는 것도 버거울 때가 있더라구요ㅠㅠㅠㅠ
    요근래 날이 좀 풀린다 싶더니 다시 미세먼지 수치가 오르네요ㅠㅠㅠㅠ기관지 건강 조심하세요ㅠㅠㅠㅠ
  • mooncake 2018.03.29 11:00 신고 사실 이상한 댓글은 매우 드물어요ㅎㅎ 근데 위에 첼시님 답글에 쓴 것처럼 스스로도 찔리고 있던 차라 더 기분이 상했나봐요. 그때 아... 인기 많고 방문자 많은 블로거들은 강철 멘탈이겠다 싶었어요.
    쏟아내는 것도 버겹다,란 말씀이 정말 공감입니다!!!
    그나저나 미세먼지 때문에 정말 우울하네요 흑흑
    밓쿠티님 요즘 건강은 어떠세요? 늘 건강하고 행복하시기 바래요!!
  • 밓쿠티 2018.03.29 18:47 신고 앗 제가 오랜만에 들어왔는데 mooncake님 댓글이 있어서 반가웠어요!!!!저도 요즘 영 블로그할 짬이 나지 않아서 계속 미뤄두고 있었답니다ㅠㅠㅠㅠ
    mooncake님 건강은 어떠신지요??ㅠㅠㅠ저도 요즘 미세먼지 때문에 눈이며 목이며 너무 괴로워요 흑흑 ㅠㅠㅠㅠ
  • mooncake 2018.04.01 15:45 신고 전에두 얘기 드렸지만 그간 완전히 접지 않고 근근이 블로그를 이어온 건 밓쿠티님 덕분이에요!^^
    밓쿠티님도 조만간 블로그 하실 기력이 생기시길! 그리구 미세먼지는... 정말 어째야하죠ㅠㅠ
  • 밓쿠티 2018.04.01 20:41 신고 저라도 위로가 되서 다행이에요ㅠㅠㅠㅠ
    저는 다시 슬슬 여유가 생겨서 조금씩 쓰고 있어요 ㅋㅋㅋㅋ그나마 다행이지요ㅠㅠㅠ
    미세먼지는 부지런히 마스크 끼고 인공눈물 넣고 그러는 수 밖에 없을 것 같아요ㅠㅠㅠ정말 고생이군요ㅠㅠㅠㅠ
  • 둘리토비 2018.02.16 22:42 신고 그냥 블로그는 다른이에게 보여주는 공간이 아니라
    스스로의 생각을 정리하는 마음의 공간이라고 생각이 들어요.

    그래서 저도 예전에 비해 블로그포스팅의 부담이 덜해졌는데요,
    그냥 편하게 생각하고 표현하자구요~^^

    "일상"은 제가 많이 쓰는 말이기도 한데, 그냥 일상을 스스로의 의미를 찾는 것으로 해야지,
    남들에게 무슨 족적을 크게 남기려고까지 할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그냥 응원하구요~^^
    참 명절연휴도 잘 보내시기를....^^
  • mooncake 2018.04.01 15:46 신고 그쵸? 저만의 공간이니까, 사진이 별로여도, 퇴고를 거치지 않은 허접한 문장이어도, 그래도 괜찮은 거잖아요. 마음의 부담을 덜어내고 조만간 다시 블로그 재개할께요. 감사합니다^^
  • 잉여토기 2018.02.23 16:44 신고 댓글이 힘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상처가 되기도 하더라고요.
    그래도 공격적인 댓글보다는 글에 맞는 응원의 댓글이 훨씬 많잖아요~ 기운 내요 힘내요~
  • 공수래공수거 2018.02.26 08:15 신고 자기 생각대로 하루 하루를 보내시는게 훨씬 좋습니다
    남이 절대로 나의 삶을 대신해 주지 않거든요
    타인의 시선에서 자유로워지시길..
    어려운 일이긴 합니다^^
  • esther 2018.03.01 18:05 신고 완전 공감하며
    한 편에 구겨넣었던 화가 올라오기도 합니다.
    저도 비슷한 이유로 친구공개블로그로 문을 닫았거든요.
    그래서 여러모로 불편도 많구요.
    결국 피하는 게 상책인 스스로에게도 홧병이 좀 있었습니다.
  • iamcool 2018.03.09 15:50 신고 전 블로그를 그냥 일기처럼 써요. 가끔 이상한 댓글이 달리기도 하는데 별로 개의치 않고요. 맘에 안들면 삭제해 버립니다. 어차피 제공간이니까요.

    원더러스트님 블로그 보면서 즐거움을 얻는 분들이 훨씬 더 많을테니 이상한 댓글은 그냥 무시하세요.
  • Deborah 2018.03.18 14:25 신고 어머나..잠수를 타셨네요. 저도 두달간 블로그를 방치를 해두었다가 몇주전에 다시 복귀를 했어요. 블로그를 해야 하는 이유를 찾게 되더라고요. 돌아 오실날 손꼽아 기다리겠습니다. 제가 팬인거 아시죠? 잡다한 이야기라 하셨지만 제겐 아주 소중한 일상의 모습을 발견하는것 같아서 참 보기 좋았어요. 그리고 누군가 공격적인 말을 한다면 그냥 무시하고 넘어 가세요. 안그러면 상처 받기 일쑤죠. 솔직히 데보라의 블로그가 생활 블로그였어요. 다음에 메인에도 여러차례 오르고 했지만 좋지 않은점이 너무 많더군요. 나중에는 스트레스를 받게 되어서
    아예 컨텐츠를 내가 열정을 가지고 있는 분야로 글을 쓰게 되었죠. 그 후로는 아무도 댓글에 대고 욕하거나 식상한 댓글은 달지 않더군요. 일상 블로그를 운영하기 참 힘들어요.
    꼭 다시 재기를 하시길 기도합니다. 여행기도 보고 싶어지네요. 행복하시고 잠시 머리를 식히고 오신다고 생각하세요. 기다리겠습니다.
  • lainy 2018.03.24 08:31 신고 잘 살고 계신가요 저도 블로그 하다가 멈추고 하다가 멈추고 뭐 반복 중이네요ㅎㅎ
    본인이 편한게 최고죠 건강하세요!
  • sword 2018.03.25 17:23 신고 조용~~ 하게 단조로운거 너무나 좋죠 ㅎㅎㅎ
    쉬는걸 모르다 보면 단조로우면 단조로운대로 이상할 수 있지만 즐기기 너무 좋은거 같아요 ^^

    일기는 일기장에... 내 일기 내 블로그에 쓰는데 뭐라하는 사람은 그냥 댓글을 지워버리세요 ㅎ
  • 그늘버섯꽃 2018.03.29 10:52 신고 흠...저는 광고성 댓글 이외엔 댓글이 없는지라.... 여튼 글 잘읽고 갑니다
    언제나 삶에 평안이 있으시길
  • 듀듀 2018.04.10 20:48 신고 문케익님 넘 오랜만에 들렀네요 :) 헤헤
    잘 지내고 계신지 궁금하기도 하고
    몸은 좀 괜찮아지셨는지..여쭤보러 댓글달러 왔어요 ~*_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