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644
Total
1,331,166
관리 메뉴

wanderlust

정말로 소박한 도쿄여행 쇼핑기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8.04 Tokyo

정말로 소박한 도쿄여행 쇼핑기

mooncake 2018.05.07 00:15


이번 여행은 쇼핑을 거의 하지 못했다. 2016년 4월의 도쿄여행기에서도 산 게 거의 없다고 했지만 ( 링크 클릭 : http://mooncake.tistory.com/1452 ) 이번은 더 심하다. 이러다 여행 가서 아예 아무것도 안사고 돌아오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 아무튼간에 내가 이번에 쇼핑을 못(안) 한 이유는, 무엇보다도 너무 피곤해서 쇼핑 의욕이 없었기 때문이고, 여행 일정이 너무 짧은 탓도 있었다. 보통 최근 몇년간은 여행 중 쇼핑을 적게 하면 나름 뿌듯함을 느끼기도 했는데, 이번 여행은 쇼핑을 못한 아쉬움이 90% 이상이다.  



면세샷. 워낙 급하게 떠나다보니(...) 면세점을 제대로 들여다볼 시간도 없어, 그냥 당장 생각나는 급한 것만 휘리릭 구매했다.

가방 두 개, 피지오겔 로션, 록시땅 아몬드 샤워오일, 바닐라코 CC크림, 로라 메르시에 진저 아이섀도우, 콜만 화장솜, 아빠 담배, 그리고 올레아 프로폴리스와 GNC 크랜베리. 대부분이 일상 필수품들.



하라주쿠 "수요일의 앨리스"에서 구입한 사탕. 난 사실 이게 코하쿠토인 줄 알았다. 



그런데 한국에 와보니 그냥 알록달록한 사탕이었음. 흑... 

그래도 맛은 나쁘지 않다 : ) 



시모키타자와 무지에서 구입한 치즈대구포와 라무네 캔디. 내가 왜 이걸 하나씩 밖에 안샀을까... 도대체 왜...  심지어 무지 라무네 캔디는 엄청 맛있다고 블로그에서 극찬까지 했으면서. 



시모키타자와 드럭스토어에서 구입한 (아마도 마츠모토 키요시였던 걸로) 동전파스 두 상자. 



아사쿠사 역에서 호텔로 돌아오던 길, 주류판매점에서 생수와 함꼐 구입한 매실 와인과 살구 사케. 귀여워서 샀음ㅎ



요코하마 차이나타운 에스닉 샵 Cayhane에서 구입한 핸드메이드 식탁 매트. 손으로 직접 짠 제품을 좋아해서 구입. 다른 패턴도 마음에 들었는데 두세개 같이 살 걸. 또 이 가게에도 그릇이 있었는데 차라리 여기서 그릇도 같이 살 걸... 난 내가 일본에서 그릇 한개도 못사고 돌아올 줄은 몰랐지...ㅠㅠ



세탁 설명서도 넣어줘서 감동!



우에노 야마시로야에서 구입한 리멘트 무민 식완. 면세가격으로 개당 4800엔. 큰 차이는 안나지만 한국보단 확실히 저렴하고, 한국에서 품절된 제품도 있어서 몇개 더 사오고 싶었지만 이고지고 오기 싫어서 그냥 두개만 샀는데 지금은 후회 중. 부피는 좀 나가지만 무겁진 않으니까 핸드캐리 해도 됐을텐데, 짐 들고 이동하는 시간이 얼마나 된다고... 이건 다, 내가 여행 내내 너무 피곤했기 때문이다 ㅠ.ㅠ



리멘트 식완 구입하면서 같이 구입한 크라시에 음식 만들기 놀이. 조카들 주려고 산 거 아니고 내가 갖고 놀려고 샀다(...) 역시 한국에서도 팔지만 일본이 훨씬 저렴하다. 마음 같아선 잔뜩 쟁여오고 싶었지만 짐 많은 게 너무 싫어서...



마지막날 밤 이온 마트에 가서 구입한 오징어센베, 치즈대구포, 라무네캔디, 그리고 비행기 안에서 먹으려고 산 라이트밀 카카오샌드. 역시 짐을 늘리기 싫은 마음에 최소한으로만 샀는데 한국 오니까 이렇게 후회될 수가 없다ㅎㅎㅎㅎ 사고나서 보니 전부 이온 마트 PB 제품인 TOPVALU 꺼다. 근데 이 TOPVALU 볼때마다 굉장히 신경에 거슬린다. 그냥 TOP VALUE라고 하면 안되는 거였냐고. 일본에서 petit가 puchi가 되어버린 걸 볼 때의 거슬림과 유사함;; 따지자면 한국어 언어환경에도 이런 건 수도 없이 많겠지만.



아무튼간에 라이트밀 카카오 샌드. 사진이랑 똑같. 맛은 그냥 저냥 무난.

(하지만 나에겐 절대 meal이 될수는 없을 것 같음. 그냥 과자일 뿐;)



일본 갈때마다 한번씩은 꼭 사먹게 되는 이까 센베 (오징어 센베)



그리고 이온 topvalu의 라무네와 무지의 라무네 캔디 비교샷.


무지의 라무네캔디는 편안하고 부드럽고 어딘지 순박한 맛이랄까? 그리고 입속에서 비교적 천천히 녹는다면,

이온 top valu의 라무네캔디는 훨씬 더 시고 날카롭고 강렬한 맛. 입안에 넣는 순간 사르르 녹음. 일반적인 라무네캔디 내지는 포도당캔디 맛에 더 가깝다. 둘 중 하나를 고르라면 무지 쪽이긴 한데, 사실 둘다 맛있다. 그리고... 역시... 라무네 캔디는 많이 사오지 않기를 잘했다. 나는 라무네 캔디 중독자라서, 눈 앞에 라무네 캔디가 보이면 죄다 먹어없애지 않고는 못배기는 것이다. 이번에 사온 라무네 캔디 두 봉도 벌써 혼자 다 먹어치웠다. 흑흑... 



라무네 캔디를 비교했으니 치즈대구포도 비교해야지 : )

왼편이 무지의 치즈대구포를 잘라놓은 것이고, 오른편이 topvalu의 것. 


topvalu의 치즈대구포가 모양도 맛도 일반적인 치즈대구포 맛이라면, 무지의 치즈대구포는 맛이 굉장히 진하고, 대구포의 존재감도 강하다. topvalu 쪽은 상대적으로 담백하고 부담없는 맛. 어느 쪽이 우월하다보다는 취향에 따라 다를 듯. 둘다 체다치즈를 사용했는데, 무지의 치즈대구포는 "북해도산" "구운 체다치즈"이기 때문에 풍미가 더 강한걸까? (물론 물리적으로 무지의 치즈대구포 쪽의 볼륨이 더 크기도 하고) 아무튼 둘다 정말 맛있다. 용량은 무지가 106g, topvalu가 118g이고 가격은 대략 무지가 육천원, topvau가 삼천원 정도. 역시 국내에서도 손쉽게 구할수는 있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일본에서 쟁여왔어야 하는 제품이 맞다.

.

.

.

.

.

무엇보다, 이번 도쿄여행에서 그릇을 한 개도 못사왔다는 것이 충격이다.

시모기타자와에서 찍어둔 가게가 있었는데, 저녁을 먹고 돌아갔더니 문이 닫혀 있었고, 갓파바시 지척에 묵고 있었지만 어쩌다보니 갓파바시에 가지 못했던 탓이다. 그릇 쇼핑도 자제하고 있는 중이긴 하지만, 그래도 여행지마다 추억 삼아 한두개 정도는 구입을 하는 편인데 정말 아쉽...


이렇게 아쉬움 속에서 너무나 빈약한 도쿄여행 쇼핑기 끝. (흑흑)


'외국 돌아다니기 > 2018.04 Toky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말로 소박한 도쿄여행 쇼핑기  (10) 2018.05.07
10 Comments
  • 첼시♬ 2018.05.07 11:02 신고 매실 와인, 살구 사케 너무 귀여워요.
    냉장고 과일칸에 막 쌓아놓고 싶을 정도로요. XD
  • mooncake 2018.05.07 13:18 신고 그쵸 귀엽죠? 주류판매점에서도 첼시님 말씀처럼 가득 쌓아놓고 팔고 있었어요ㅎㅎ
  • sword 2018.05.07 15:54 신고 쇼핑은 해도 되고 안해도 되는거라
    저도 현지쇼핑이던 면세점 쇼핑이던 안한지 엄청 오래 된거 같아요
    자주 다니다보면 쇼핑도 귀찮고 짐되서 잘 안하게 되지만 그러다 어느날 삘받아서 완전 폭풍 쇼핑을 하게 되기도 하니까
    편하게 그냥 다니는게 가장 좋은거 같아요 ^^
    이와중에 사탕접시가 넘나 이쁘네요 ^^
  • mooncake 2018.05.07 21:25 신고 쇼핑을 안하니까 돌아다닐때 편하긴 해요ㅎㅎ 왠만하면 쇼핑은 하지말자~가 요 몇년간의 여행 기조이긴 했는데, 이번 일본 여행은 2년만이라서 사고 싶은 것들이 잔뜩 쌓여있었기 때문에 쇼핑을 못해서 너무 아쉬워요.

    사탕 접시는 사실 에스프레소잔 받침이랍니당ㅎㅎ 제가 좋아하는 패턴이라 사용했는데 예쁘다 해주셔서 기뻐요^^
  • 듀듀 2018.05.07 17:01 신고 꺄악 아기자기한 쇼핑리스트들이여요 ㅎㅎㅎ
    면세부터 달다구리, 예쁜쓰레기까지 다양하게 구입하셨는걸요>_<)/
    저도 이틀전에 오사카 다녀왔는데 뭔가 먹을거 많이 구매했다 생각했는데 집에와서 막상 사온 먹을거리가 넘 없어서 대후회했어요
    물론 돈도 없었지만 ㅠㅠㅠ편의점서 과자라도 좀 더 사올걸 어찌나 후회가 되던지요 ㅎㅎㅎ
    테이블매트 넘 예뻐요! 오래 쓸 수 있을 것 같아요 견고해보이네요 ㅎㅎ 매실, 살구술병 왜이리 귀엽냐며 ㅠㅠ
    보고 심쿵했네요 ㅎㅎㅎ
    오징어 센베에는 오징어 무늬 넘 귀여워서 미소가 ㅎㅎㅎㅎㅎ
    무지의 라무네캔디.! 예전에 문케익님 포스팅으로 본 것 같긴한데 그때도 오 담에 나도 일본가면 사와야지 해놓고 까먹었네요 ㅎㅎ
    다시 기억해야지..대구포랑 함께요 하하..
    문케익님 계속 몸 안좋으시다고 하셔서 걱정했는데
    문케익님 쇼핑기, 여행기 간만에 보니까 저도 덩달아 기운나요.!!>_<
  • mooncake 2018.05.07 21:29 신고 오오 듀듀님 오사카 다녀오셨군요! 여행기랑 쇼핑한 거 기대돼요^^
    테이블매트는 정말 마음에 듭니다. 다른 패턴도 예뻤는데 더 안산게 후회돼요ㅠ 살구랑 매실와인 귀엽죠? 진짜 살구랑 비슷한 크기라, 술 좋아하시는 분들에겐 딱 한모금ㅋㅋ 양이에요.

    정말 간만에 일본에 간거라 쇼핑하고 싶은 게 한두가지가 아니였는데 컨디션이 안좋았던지라(여행 중에 컨디션 좋은 일이 더 드물긴 하지만;; 이번엔 정말 너무 졸려가지고ㅜㅜ) 못산 게 많아서 정말 아쉬워요. 5월 중에 한번 더 가야하나 살짝 고민 중입니다ㅋㅋ
  • 밓쿠티 2018.05.07 17:13 신고 와 수요일의 앨리스 가셨군요!저는 오사카에서 갔는데 거기서 산 알록달록 음료수들은 아직도 먹지 않고 고이 모셔두고 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래도 몸이 피곤하면 여행 가셔도 축축 늘어지게 되죠ㅠㅠㅠㅠㅠㅠㅠ고생하셨어요ㅠㅠㅠ
  • mooncake 2018.05.07 21:34 신고 앗!!! 그 음료수 저도 너무 사고 싶었는데, 혹시 깨질까봐 못샀어요. 제 로망을 대신 실천해주신 밓쿠티님 감사해용ㅎㅎ

    몸을 생각하면 여행 갈 처지는 아니였는데 마음이 폭발해버릴 것 같아 부랴부랴 다녀온 여행이에요. 언제나처럼 뱅기 비싼 돈 내고, 또 컨디션 난조로 엄청 즐겁게 다녀오진 못했지만, 그래도 다녀오길 잘했다고 생각해요^^
  • esther 2018.05.09 21:09 신고 주소를 알면,, 라무네 열 봉지 쯤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진정이예요.
    갓빠바시는 안가신게 다행이구요. 휴일 연휴는 백화점보다 오히려 시장들이 더 빨리
    오래 쉬니깐요. 아마도 휴일이었을 가능성이 큰..

    수요일의 앨리스는 카페인줄로만 알았는데..
    매장이 따로 있나봐요..
    하라주쿠는 늘 가는 곳만 가다가 최근에야 지도로 설명하기 어려운 골목 안 쪽에 가게 되었는데
    아주 흥미로운 곳이더라구요.
    막다른 골목길의 미용실과 빈티지 옷가게, 조용한 카페같은 치과,
    의외로 아침7시30분에 오픈하는 부지런한 카페맛집들에 깜놀..
    골목을 보는 즐거움에 빠져서 뒤돌아 나올 때 완전 당황 ㅎㅎ
    진짜 멋쟁이들은 하라주쿠 큰길가 보다 골목안에 숨어들 있더라구요..
  • mooncake 2018.05.10 09:51 신고 에스더님 다정한 말씀 정말 감사해요 : )
    갓파바시, 역시 그렇죠? 사실 저도 지척인데 무리해서 들리지 않은 이유가, 길 건너 가봤자 왠지 문 안열었을 것 같구... 돌아와서도 그렇게 위안하고 있습니당ㅎㅎ

    수요일의 앨리스가 레스토랑도 있고, 잡화점도 있고 그런 것 같아요^^ 저는 잡화점을 방문했는데, 구경은 잘 했는데 막상 (제 나이엔) 딱히 살 건 없더라구요. 제가 앨리스 캐릭터 귀걸이 같은 걸 하고 다닐 수는 없어서...(흑흑)

    에스더님이 말씀하신 하라주쿠 골목 안이 궁금합니다. 하라주쿠 인파에 질려, 하라주쿠 쪽은 메이지 진구 갈때만 지나치는 정도, 이번에도 수요일의 앨리스만 갔다가 잽싸게 빠져나왔는데, 역시 어디나 아는 만큼 눈에 보이나봐요 >_< 다음엔 말씀해주신 쪽도 꼭 가보고 싶어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