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48
Total
1,360,121
관리 메뉴

wanderlust

왜 안샀을까 - 무민 하우스 & 무민 보트 본문

Wishlist

왜 안샀을까 - 무민 하우스 & 무민 보트

mooncake 2015.10.21 21:00




왜 안샀을까 왜안샀을까

헬싱키 반타 공항 무민샵에서 만난 무민 하우스 & 무민 보트!

면세점 주변에서 한참을 망설이다 결국 안샀는데

그때 난 이미 내가 한국에 돌아와 이렇게 후회할 줄 이미 알고 있었지ㅋㅋㅋㅋ

 

그렇지만 짐을 늘리기엔 그때 난 너무 지쳐있었다...ㅠㅠ

(여행의 끝이었으니 조금만 더 힘을 냈으면 되는건데 이게 다 PP카드를 잘못 가져가 탈린 공항에서부터 너갱이가 나갔던 탓이다)



플라스틱 덩어리임에도 불구하고 95유로나 하는 가격도 조금 부담이었다.(현재 환율로 약 13만원)

그래도 2008년에 일본 고베 북유럽 편집샵에서 똑같은 제품을 봤을때 거의 20만원 가까이 해서 못샀으니 그거에 비함 참 저렴하긴 한건데.

또 한국 쇼핑몰에선 얼마나 하나 검색해봤더니 역시 20만원 정도해서

그래 사자! 마음 먹고 무민 하우스 상자를 품에 안고 계산대에 가기도 했으나

계산대에 줄이 너무 길고 피로감이 엄습하여 포기했다.


사실 워낙에 짐을 싫어하고 무거운 걸 싫어하긴 하지만

나도 좀 웃긴게ㅋㅋㅋ

공항 면세구역 안 무민샵에서 구입해서 카트에 실고 다니다 탑승동으로 넘어가서 비행기 탈때까지,

그리고 한국에 돌아와 비행기에서 내려 셔틀타고 넘어와 입국심사 받을때까지만 고생하면 되는건데

(*인천공항에서 입국심사 통과한 다음부턴 카트에 실어놓으면 되고 짐 찾은 다음엔 데리러 오는 사람이 있으니깐)

그거 잠깐 짐들고 고생하는 게 싫어 안 삼... 






무민 보트도 헬싱키 반타 공항 무민샵에 있었다.

이것두 2008년 일본 고베 북유럽편집샵에서 본 것.

와 인간적으로 7년동안 갖고 싶다 했음 그냥 사야하는 거 아뉩니까?

근데 무겁고 부피가 커서 귀찮은 기분이 앞섰다. 나란 인간 이런 인간.




 

근데...

사실...

집에...

장난감 하우스(주로 플레이모빌 & 실바니안 하우스)가 10여채 넘게 있지만 죄다 상자안에 있거나 아님 먼지를 뒤집어쓰고 있고

살땐 막 좋아서 샀지만 시간이 좀 지나면 둘데가 없어서 엄청 귀찮아지는바...


이 무민 하우스나 무민 보트도 "귀찮아질까봐" 그게 좀 걱정되는 마음도 있었다.

하다못해 내가 무민을 귀찮아하는 날이 오다니 그건 너무 슬플 것 같아서...

 

그리고 내가 날 너무 잘 아는데, 안사왔으니 이렇게 아쉬워 하는 "애석문"을 쓰는 거지

막상 사왔으면 상자에서 꺼내보지도 않고 방치하다가 몇달 뒤 큰 부피를 부담스러워 할 확률이 98%에 육박하므로

"내 방과 취미방을 좀 정리한 다음, 나중에 핀에어 타고 다른 나라 다녀오는 길에 사자"

뭐 이런 생각으로 포기했던 것 같다.


성공적인 키덜트(란 표현을 좋아하진 않지만 여튼)도 매우 부지런해야 하는 것 같다.

에너지가 부족한 사람은 돈이 있어도 키덜트 노릇 잘하기가 쉽지 않다.

게다가 플레이모빌이나 실바니안도 그냥 피규어만 모으면 좋은데, 

피규어 보다는 꼭 집과 가구를 사고 싶어서 난리고,

막상 독일이나 미국에서 배달되어 오면 펼쳐놓은 공간도 기력도 없어서 상자 속에 봉인하기 일쑤...


마음은 아직 어린애인데

몸과 생활은 어른이라서

여전히 장난감을 사고 싶어하지만 실제로 갖고 놀 체력은 없는... 그런 슬픈 이야기

몸이 늙고 생업에 얽매이는 어른이면, 마음도 같이 어른이 되면 좋을텐데

내 마음은 아직도 어린애ㅜ.ㅜ

보통, "내 마음은 아직도 스무살인데 몸은 늙고..." 이렇게 한탄하는데

나의 경우는 "내 마음은 아직 열살인데 몸은 늙고..." 이렇게 한탄해야 할 듯?ㅋㅋㅋㅋ


그나저나

무민 하우스는 보면 볼수록 사왔어야 했다 싶은 것이

아무래도 내년에 또 한번 핀에어를 타야할 것 같다.

한동안 유럽은 안가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또 가야하는 건...가...?

(나날이 다채로워지는 여행 핑계^^)

 

 

18 Comments
  • 겨울뵤올 2015.10.21 21:08 신고 ㅎㅎ
    맞아요.
    여행 다녀오면 늘 고민하다 끝내는 안 사오는 것들.. 분명 돌아가서 후회할 걸 알면서도 말이죠. 그건 아마도 그만큼 절실하지 않아서겠죠.^^;;;

    저도 키덜트 기질은 있는데, 갖고 놀, 그리고 정리, 보관할 체력이 없어서 감히 취미를 못 붙이고 있다죠~ㅋ
  • mooncake 2015.10.27 16:33 신고 그만큼 절실하지 않아서...라는 말씀이 맞네요ㅠ
    한국에서도 돈만 더 내면 구할 수 있는 물건이기도 했고... 그치만 막상 7만원 더 내려니 너무 아까워요ㅋㅋ

    진짜 키덜트도 아무나 하는 게 아닌 것 같아요. 정리&보관 너무 힘들어요ㅋ
  • 즐거운 검소씨 2015.10.22 06:50 신고 무민하우스랑 보트는 저도 가지고 싶네요.
    저는 집에 하나 들어오면 두 개는 내보낸다라는 주의(??)라서 왠만하면 값나가는 건 잘 사진 않거든요.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하므로..ㅋ
    게다가 mooncaked님 말씀하신 것 처럼 좋아하는 마음에 사왔더니, 그 마음이 차츰 식어가는 걸 발견하게 되면 왠지 씁쓸하기도 하더라구요.
  • mooncake 2015.10.27 16:35 신고 저두 한개 들어오면 두개 내보낸다는 주의로 살고 싶은데 번번히 깨져요ㅋ 고심 끝에 한개 내보내면 열개 들어오는 그런...ㅎㅎㅎㅎ

    좋아서 사왔는데 시간이 지나면 그냥 애물단지가 되고, "아휴 저거 사지 말구 통장에 넣어두거나 펀드나 사둘걸" 이런 생각이 들면 참 슬프더라구요ㅠㅠ 근데 그래도 무민하우스는 사올걸 그랬어요ㅋ
  • 공수래공수거 2015.10.22 09:03 신고 지난주 대구에서 홈 데코 전시회가 있었는데 12월에 서울에서도
    있더군요
    꼭 한번 가보세요.좋아하실것 같아요^^
  • mooncake 2015.10.27 16:35 신고 네! 공수래공수거님 블로그 보니 가보구 싶어졌어요^^
    제가 좋아하는 것들이 많더라구요ㅎㅎ
  • 듀듀 2015.10.22 15:04 신고 으악 귀여워요 ㅠㅠ 무민하우스...ㅠㅠ
    세심해/ㅅ/ 펼처놓고 소꿉놀이하면서 가지고놀고싶어요 ㅋㅋㅋ
    보트 열린거보고 또 놀랐어요 ㅋㅋ으악 내가 저 무민이되서 저 보트에 하루만 살아보고싶당 ~_ ~ㅋㅋ
    흐흐 ㅎㅎ
    문케익님 다음엔 꼭 사오시길 바랍니다! ㅎㅎ
    근데 모든 물건들이 다 그런 것 같아요 ㅎㅎ저도 사는 순간만 좋고 허무해지고 귀찮아지기 일쑤..
    특히나 장난감류들은 사용하는 "물건" 이 아니라서 사자마자부터 더 효용이 떨어지는 것 같아요 ㅠㅠㅋㅋ
    그래도 사는 순간만큼은 참 행복해서 안살 수가 없어요 ㅎㅎㅎㅎㅎㅎㅎ
  • mooncake 2015.10.27 16:36 신고 꺄 역시 귀여우신 듀듀님ㅋ 무민이 돼서 보트에 하루만 살아보고 싶다는 말씀에 빵 터졌어요^^
    제가 헬싱키 반타 공항에 언제 또 갈 수 있을까요ㅠ 당장 가고 싶.. 흐흐흐흐흐
    진짜 대부분의 물건은 "사는 그 순간"이 제일 좋은 것 같구 급격하게 효용이 떨어지는 것 같아요. 큽...
  • 첼시♬ 2015.10.23 19:16 신고 보트보다는 하우스가 더 끌리네요. ㅋㅋ
    저도 25주년 심슨 하우스와 퀴키마트 편의점 모형... 레고와 콜라보레이션한 그 모형...ㅠㅠ
    갖고 싶어서 카드를 꺼냈다 넣었다 하다가 일단은 가격이 만만찮아서 마음을 접었습니다.
    25주년 기념으로 이 정도를 만들었다면 5년 뒤 30주년 기념에는 얼마나 더 멋진걸 내놓을까 싶기도 하고요.
    mooncake님이 다음번에 핀란드 여행 가실 때는 더 멋진 상품이 나오지 않을까요? :)
  • mooncake 2015.10.27 16:39 신고 저두 무민하우스가 더 좋아요ㅎㅎ
    말씀하신 레고 저도 엄청 갖고 싶... 지를뻔도 했... 그러나 집에 뜯지도 않은 플레이모빌이랑 레고 박스가 여러개라 꾸욱꾸욱 참았어요^^
    언제 또 헬싱키 공항에 갈 수 있을까요~~~ 뭔가 기적같은 일이 생겨서 조만간 갈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ㅎㅎ
  • 아님말지머 2015.10.23 20:20 신고 나한테 물어봤으면 사라고 응원했을텐데ㅎㅎㅎㅎ
    근데 진짜 무거운거 조금만 참으면 되는데도 그 조금을 못참겠는거 있지!
  • mooncake 2015.10.27 16:40 신고 너님은 지름신의 앞잡이이지 말입니다ㅋㅋㅋㅋ
    뱅기표도 항상 지르라고 하시지 말입니다ㅋㅋㅋㅋ

    그니깐 나도 참 짐 무거운 걸 너무 싫어해서 탈이야...
  • sword 2015.10.23 21:28 신고 그런데 저걸 사면... 둘곳이 있으신지.... =+ㅠ..

    하지만 언젠가는 내방에 둘 장식장을 위해 무조건 사야하는 물건은 맞습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 mooncake 2015.10.27 16:41 신고 어...없지요ㅠ
    이미 제 방과 또다른 방 하나가 제 취미용품들로 넘쳐나고 있...
    엄마의 눈총이 무섭..
    ㅠㅠㅠㅠ
  • 폴윤이 2015.10.24 08:58 신고 제 조카 실바니안 시리즈 엄청 많아요 ㅋㅋ
    친척들이 종류별로 사다주니.. 여러개가 생겼는데...
    요즘은 어디 구석 자리에 그냥 모셔두더군요. ㅋ

    어려서는 그냥 장난감이지만..
    어른이 좋아하면, 장난감 이상의 것이 되어서 소중해지는 것 같아요 ^^
  • mooncake 2015.10.27 16:42 신고 제가 사실 어릴때부터 당시 국내엔 흔치 않았던 실바니안을 갖고 놀았거든요ㅋ 그래서 더 애정이 많은 것 같아요~^^
    그래도 키덜트란 용어가 생기고 해서 사람들의 시선이 많이 관대해졌는데, 전에는 어른이 장난감 좋아한다구 이상한 취급도 많이 받았어요ㅎㅎ
  • 둘리토비 2015.10.25 09:27 신고 핀란드의 국민인형이 무민이라고 하는데,
    전 대통령 타르야 할로넨 대통령이 그렇게 좋아했다고 하죠^^

    한국에서 구할 방법이 있는지 모르겠어요.
    찾고 싶은데 말입니다~~
  • mooncake 2015.10.27 16:43 신고 둘리토비님 국내에 무민 인형 굉장히 많아요!!!!!
    이미 적어도 70년대부터 국내에 무민 책이 번역되어 출간되었었고 (그래서 은근히 인기가 있었고) 또 최근 2~3년 사이 무민 인기가 폭발적으로 높아져서, 아마 네이버만 검색하셔도 무민 인형 많이 보실 수 있을 거에요^^ 가격은 대부분 안착하지만ㅠ 핀란드 현지도 가격은 썩 착하지 않더라구요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