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73
Total
1,314,794
관리 메뉴

wanderlust

마츠야마 여행기(4) - 마츠야마 도고온천마을의 아름다운 밤 & 차하루 셀렉트샵(무민 무민 무민) & 노천온천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6.06 Matsuyama

마츠야마 여행기(4) - 마츠야마 도고온천마을의 아름다운 밤 & 차하루 셀렉트샵(무민 무민 무민) & 노천온천

mooncake 2016.07.13 23:30


도고온천 상점가 초입의 아지쿠라에서 지라시스시를 맛있게 먹고 다시 호텔로 돌아가던 길.

일요일 저녁의 한산한 상점가를 유타카 차림으로 천천히 산책하는 관광객들.

자세히 보면, 다들 손에 목욕바구니를 하나씩 들고 있다ㅋ 나도 온천 갈때 쓸겸 + 기념 삼아 한개 사고 싶었으나, 다른 짐에 눌려 바스라질까 관둠. 



일본여행 수십번 해도 상점가는 매번 처음 여행 온 사람마냥 열심히 구경한다. 게다가 난 일본어를 잘 알아듣지도 못하는데, 무슨 제품이든간에 설명해주고 싶어 발동이 걸린 귀여운 직원분 덕에 - 그러나 결코 부담스럽지는 않은, 참으로 대단한 기술 - 그냥 구경만 하려다 이것저것 구입했다.



물론 편의점 구경도 빼먹을 수 없다ㅋ 도고온천 상점가의 짧은 거리엔 로손이 두개나 있어, 마트에 들리지 못한 아쉬움을 조금 상쇄시켜줬다. 



넘넘 귀여운 미깡(귤) 과자.

결국 두 상자 사왔는데 실물은 사진 속 모형처럼 "정말 진짜 귤" 같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상당히 귀여웠다.

박스 자체가 귤 상자 모양이라 얼마나 귀여운지♡



근처 이마바리현이 워낙 타월로 유명하기도 하고, 역시 일본이다보니 각종 손수건이며 타월 제품이 많았는데 이번엔 한장도 안샀다. 예이!



그리고 지브리 캐릭터샵인 도토리의 숲 ^^

어차피 한국에도 여러 곳 있는 매장이긴 하지만 그래도 괜히 신이 나서...



버스 정류장 옆 토토루 사진도 찍고...



매장을 한참 구경했다.

노리다케에서 나온 마녀배달부 키키의 고양이 지지 찻잔을 살까 고민하다가 관둠 (한국보다 30% 이상 저렴하니 구입하실 분들은 참고하세요!) 



다시 도고온천 앞.



도고온천 건물 사진이 많은 걸 보니, 아무래도 건물 안에 못들어간 아쉬움이 큰 듯.






학이 올라가 있는 빨간 방의 모습이 어쩐지 조금 무서우면서도 멋있다고 생각했다.



밤의 도고온천 전경.

사실 여행 가기 전 도고온천 사진을 봤을때 좀 생뚱맞다고 생각했었다! 현대식 건물에 둘러쌓인, 명성에 비해서는 상당히 작은 규모의 오래된 온천 건물이 과연 매력적일까,라는 고민을 조금 했었는데 실제로 가보니 혼자만 옛 건물의 모습으로 떨렁 남겨져 있기는 해도, 역시 충분히 멋진 곳이었다. 



이 사진은 아무 의미 없고, 다만; 똑딱이로도 차의 움직임(빨강과 파랑 불빛)이 찍히네?라며 신기한 마음에...ㅎㅎ

그리고 나는 도고온천 대각선 맞은 편의 전망대 언덕에 올랐다. 언덕이라고는 해도, 아주 금방이다.



올라가는 길에 바라본, 내가 묵은 차하루 호텔.

사진 속 호텔의 제일 아래쪽(실제로는 4층) + 제일 오른쪽에 위치한 곳이 바로 내가 묵은 방이다.

은은한 조명등만 켜놓고 나와서 다른 방보다 창의 불빛 색상이 연하다. 



전망대에서 바라본 도고온천 전경.

주변에 현대식 건물만 가득한 것이, 역시 조금 아쉽기는 하다.



도고온천 주변엔 숙박업소가 즐비해서, 도고온천 주변이라면 어떤 호텔을 골라도 위치는 다 좋은 듯.



전망대 건물에는 이렇게 그림 조명이 종류를 바꿔가며 여러 종류 비쳐지는데, 각각 그림이 재밌어서 한참을 바라봤다.

이 그림들은 내가 묵는 호텔방에서도 보여서 더 좋았다 : ) 



언덕에서 내려와 차하루 호텔 뒷쪽엔 뭐가 있나 궁금해서 가봤는데

문닫은 가게 몇 곳과 게스트하우스(호스텔) 정도가 전부라 금방 호텔 쪽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호텔 차하루 로비에 있는 차하루 셀렉트 샵.

규모는 작지만 굉장히 다양한 상품을 다루고 있는데 특히 무민 매니아라면 꼭 들려야한다ㅎㅎ



다만 작년 핀란드 여행에서 봤던 아이템도 꽤 많이 있어서 반가웠지만 가격이 핀란드의 1.5배~2배 가량이라 구입은 하지 않았음

(뭐든 물건너오면 비싸진다고 봐야....)



무민 슬립온도 상당히 귀엽다. 아까워서 못신고 다니겠지만ㅎ





또 예쁜 그릇들도 있고



데꼴 피규어도 판매하고 있고



각종 오미야게들도 많다^^

여기의 과자, 떡 들은 매일매일 방에 새로 놓아주는 것과 같은 종류들이라 더 사고 싶다. 사진 중앙의 저 만주 정말 맛있었다ㅎ



바깥 쪽에도 진열되어 있는 각종 먹거리들. 



약 2시간여의 외출을 마치고 호텔방에 돌아와 세면도구를 챙겨들고 호텔 10층의 욕탕에 갔다~♡

(물론 온천 사진은 찍을 수 없었으므로, 호텔 차하루 홈페이지에서 퍼왔음)

10층의 욕탕은 일반적인 목욕탕 구조였고 - 몸을 씻는 곳과, 자그마한 온천탕으로 구성 - 10층의 욕탕에서 계단을 통해 옥상으로 나가면, 사진 속의 노천 온천이 나온다. 사진에서 보는 바와 같이 온천의 규모는 작지만, 그래도 온천장에서 마츠야마 시내의 야경과 저 멀리 마츠야마 성의 야경도 보이고, 여러모로 제법 운치가 있었다. 


다만 평상시에 대중탕 이용을 거의 하지 않다보니, 혼자만의 뻘쭘함이랄까 어색함이랄까. 허허허...

그래서 다음날은 약간의 어색함과 귀찮음 탓에 노천온천에 가지 않고 호텔방 욕조를 이용했다. 어차피 그 물이 그 물 아니냔 생각이었는데... 아닌가?! 온천 관계자님 계심 좀 알려주십쇼 굽신굽신.



기분 좋게 온천욕을 마치고 내려와, 마음에 쏙 드는 바리상 사진도 찍고(이미 본 사진 같다면, 맞습니다ㅋ 쇼핑기 올릴때도 올렸었는데 너무 맘에 들어서 또 올림ㅋㅋ)



느낌 좋은 유카타를 입고, 로손에서 사온 호로요이와 과자를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두둥...

좀 늦게까지 푹 자고 싶었으나 계속 잠을 설치고 + 일찍 깨버림 ㅠ.ㅠ 



호텔 차하루의 조식 이야기는 다음편에서 만나욧ㅎㅎ

14 Comments
  • 단단 2016.07.14 02:24 신고 문케익 님 일본 여행기 볼 때마다 느끼는 건데요,
    저 나라는 혹시 길거리에 뭔가를 버리면 태형이라도 때리는 걸까요?
    어쩜 저렇게 바닥이 깨끗한지...
    길거리건 실내건 상관없이요.
    저 아직 일본 한 번도 안 가 봤는데요,
    문케익 님 여행기 보면서 욕망을 무럭무럭 키우는 중이에요.
    한국 가면 일본 여행 꼭 하고 싶어요.
    료칸에서 가이세키 요리 먹어 보는 게 당장의 소원.
    그리고 올려 주신 해산물 맛 과자, 지난 번에도 보고 침 흘렸는데, 정말 맛있어 보여요. >_<
    구경 자알 했습니다.
  • mooncake 2016.07.14 08:21 신고 ㅎㅎ설마요. 사실 일본도 주택가나 마츠야마처럼 아주 붐비지 않는 장소만 깨끗하지 시부야 신주쿠 이런데는 서울이랑 별 차이 없는 듯요^^;;
    저도 고급료칸에 묵으면서 가이세키 요리 먹는 게 소원입니당ㅎㅎ
  • 밓쿠티 2016.07.14 10:42 신고 엇 제가 갖고 있는 데꼴 피규어도 있어요 ㅋㅋㅋㅋㅋ신기하네요 ㅋㅋㅋ상점가보다 차하루 셀렉트 샵 물건들이 더 귀엽고 좋아보여요 ㅋㅋㅋㅋ
  • mooncake 2016.07.14 10:48 신고 오 그렇군요^-^
    상점가에도 예쁜 물건이 많았...ㅠ.ㅠ 제가 사진을 상세히 올리지 않은 탓입니다...ㅎㅎ
  • 히티틀러 2016.07.14 15:24 신고 도고온천에 대한 아쉬움이 진짜 많으셧나봐요.
    다양한 각도의 사진이 많네요ㅎㅎㅎㅎ
    전 유치원 시절을 제외하고는 공중목욕탕을 가본 적이 없어서 저런 노천 온천은 좀 많이 부끄러울 거 같아요.
    남 앞에서 옷을 벗고 있는 거 자체도 부끄러워서 수영장이나 찜질방도 한 번도 안 갔거든요.
  • mooncake 2016.07.14 16:19 신고 ㅎㅎ그러게요. 저도 평소에 공중목욕탕 가는 일이 거의 없고...
    예전에 실내수영장을 오래 다니긴 했지만 한동안 안다니다보니 남들 앞에서 옷을 훌렁훌렁 벗는 게 너무 부끄라와서ㅋㅋㅋㅋ 혼자만의 뻘쭘함이 장난아니더라구요...ㅎㅎ
  • The 노라 2016.07.15 03:14 신고 세상에~~ 늘 느끼는 것이지만 일본에서 만든 캐릭터들은 왜이리 귀여운 건가요?
    인간의 내면 깊은 곳을 자극하는 그런 귀여움. 아기자기 앙징.
    토토로도 있고 무민도 있고. 무민은 다른 나라보다 일본에서 인기가 대단한 듯 해요. 예전 만화 시리즈 덕인 듯 하지만요.
    온천으로 유명한 곳이라 도시 전체가 온천과 관계된 상품도 발달되어 있고 주민들도 온천문화가 생활의 한 부분으로 보입니다.
    위 히티틀러님처럼 공중 목욕탕을 가지 않은지가 꽤 되어서 한국이든 일본이든 목욕탕이나 온천에 가면 어색할 것 같아요. ^^*
  • mooncake 2016.07.15 20:55 신고 그러게 말이에요. 정말 예쁘고 귀여운 캐릭터가 넘 많아요ㅎㅎ
    네, 이 곳은 말씀하신 것처럼 온천이 생활의 한 부분인 것 같아요. 역시 예리하시네요^^
    저두 참;;ㅋ 혼자 민망함에 어쩔 줄을 몰랐답니다ㅋㅋㅋㅋ
  • ssong 2016.07.15 13:17 신고 지브리 캐릭터샵이 국내에도 있다고? 오늘 여러번 놀라네ㅋㅋ
    나도 대중목욕탕 어릴때이후로 안가다 워터파크에 있는 목욕탕가서 혼자 부끄러워 하던기억이 ㅎㅎ
  • mooncake 2016.07.15 20:55 신고 웅 도토리숲으로 검색해봐. 여기저기 있어ㅋ
    수영장 꾸준히 다닐땐 남들 앞에서 벗는 게 안어색하더니 이번엔 영 어색해서리...ㅋㅋ
  • 좀좀이 2016.07.17 11:13 신고 그림자 조명이 종류가 바뀌어가며 비추어지는 것이 재미있네요. 역시 생각을 조금만 다른 각도로 하면 저런 흥미로운 것이 나오는군요^^
  • mooncake 2016.07.17 12:39 신고 맞아요^^ 사소한 건데도 괜히 정취가 더해지는 느낌ㅎㅎ
  • esther 2016.08.04 10:28 신고 사진 정말 예술..
    감성있게 너무나 잘 찍으셨어요 !

    가고싶은 곳이라 마음에 더 콕콕 박히는듯..
  • mooncake 2016.08.04 10:34 신고 마츠야마는 편한 곳이라 넘 좋았어요. 사람들도 넘넘 친절하고(일본 사람들 친절한 건 유명하지만 관광객에 치이지 않아서인지 "진짜로" 친절한 느낌ㅎㅎ) 아무 준비 없이 갔는데 여행 하는데 전혀 지장이 없었던 것도 좋았구요. 예전엔 여행 준비하는 것도 두근두근거리고 즐거웠는데 이젠 점점 여행 준비하는 게 귀찮아져서... 준비 없이 가도 편하게 즐기다 올 수 있는 마츠야마가 정말 좋더라구요.
    근데 슬픈 소식은ㅠㅠ 아시아나가 9월에 마츠야마 노선 폐지한대요ㅠ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