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48
Total
1,360,121
관리 메뉴

wanderlust

6월의 살구잼과 7월의 자두잼 본문

오후의 간식시간

6월의 살구잼과 7월의 자두잼

mooncake 2018.07.15 21:00


너무 신 살구를 사는 바람에

엄마가 설탕과 레몬즙을 넣고 살구잼을 만들었는데

오오

오오

오오

이것은 내 인생 최고의 살구잼!!


살구를 워낙 좋아해서

다양한 브랜드의 살구잼을 사먹어 봤는데,

내 평생 먹어 본 살구잼 중 집에서 엄마가 만들어 준 이 살구잼이 제일 맛있었다 : )


그냥 먹기엔 너무 셨던 살구로 잼을 만드니

강렬한 새콤달콤한 맛이 일품!

너무 맛있어서 야금야금 아껴먹고 있다.


살구와 설탕은 1:1의 비율, 거기에 레몬즙 약간.

(*그렇게 설탕이 많이 들어갔는데도 살구의 신맛이 워낙 강해 별로 달지 않게 느껴지는 것이 함정;;)



살구잼의 성공에 힘입어ㅎㅎ

아빠가 사온 자두 한 박스를 처치하기 위해 며칠전 엄마가 만든 자두잼.

색이 완전 곱다!!!


자두와 설탕의 비율은 1:0.7, 레몬즙 약간.

(살구잼보다 설탕이 덜 들어갔는데,

이 쪽이 훨씬 더 달게 느껴진다)


엄마가 자두 껍질을 제거하지 않고 통째로 잼을 만들면서

이게 제대로 만들어질까...? 싶었다는데

의외로 대성공.

자두 껍질 덕에 예쁜 색이 나왔고,

가끔씩 씹히는 자두껍질의 식감이 쫄깃해서 더 맛있다


탄산수에 타먹으면 색도 예쁘고 상큼한 자두에이드가 된다.



커피, 맛있는 잼, 그리고 좋아하는 찻잔과 함께하는 시간이야말로 소확행.


*찻잔은 포르투갈 코스타 노바의 그릇가게에서 사온 것,

작은 접시는 독일 바바리아 제품. 아주 얇고 가벼워 느낌이 좋다.


*8월엔 피자두잼을 만들어볼까 생각 중 ^-^


12 Comments
  • 밓쿠티 2018.07.16 09:57 신고 오오오오 역시 만들 때 힘들긴 해도 잼은 직접 만드는게 제일 맛있더라구요+_+저도 예전에 한참 밀크티잼이니 녹차잼이니 부지런히 만들어 먹었는데 요즘은 귀찮아서 사먹거든요 ㅋㅋㅋㅋ그런데 아무래도 만드는 것처럼 맛이 안나서 다시 만들까 싶어요 ㅋㅋㅋㅋ
  • mooncake 2018.07.16 21:22 신고 오오,
    원래 직접 만드는 잼이 더 맛나나요? 전 어릴때 엄마가 집에서 만든 딸기잼이 썩 맛있지 않았던 기억이 나서ㅋㅋㅋㅋ 시판잼이 더 맛있다고 생각했었어요. (엄마 미안ㅋㅋ)
    저는 정말 게을러서 잼 같은 거 만들 엄두가 안나요~ 밓쿠티님 부지런하셔요!!^^
  • 밓쿠티 2018.07.17 09:07 신고 댓글 보고 빵 터졌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요즘은 잼 전문점도 많고 시판 잼도 재료에 신경써서 만드는 곳이 많아서 괜찮긴 하더라구요 ㅋㅋㅋㅋ
    집에서 만들면 만드는 사람 입맛에 맞게 만들어서 만족도가 높았어요 ㅋㅋㅋ저 같은 경우는 녹차잼 같은거 만들 때 녹차가루를 아주 사정없이 넣어서 시커멓게 보일 정도로 진하게 만들어서 먹는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mooncake 2018.07.19 17:18 신고 우왕 밓쿠티님이 만드시는 녹차잼 완전 제 취향이에욧!!! 생각만해도 완전 +_+
  • 첼시♬ 2018.07.16 10:59 신고 와아아ㅏㅏㅏㅏ 살구잼러버가 이 글을 보고 눈이 돌아갑니다. +_+
    자두잼은 색이 정말 예쁘네요. 여름이구나 하는 기분이 확 들어요! :D
  • mooncake 2018.07.16 21:22 신고 오오오오
    첼시님도 살구잼 좋아하세요? 역시 맛잘알 첼시님!
    작년에 깐느 가서 늦은 아침 식사 먹는데 딸기잼과 살구잼을 같이 내줘서 흐뭇했던 기억이 떠오릅니당.
    자두잼 색 이쁘죵? 맛도 좋아요. 헤헤.
  • 공수래공수거 2018.07.17 08:52 신고 살구는 잘 안 먹지만 살구쨈은 좋아합니다
    딸기쨈보다 살구쨈을 발라 먹어요^^
  • mooncake 2018.07.19 17:18 신고 오오 공수래공수거님도 맛잘알 인정합니당ㅎㅎ 새콤달콤 살구잼 너무 좋아요! 향도 좋고요^^
  • 듀듀 2018.07.17 12:46 신고 문케익님 어머님 잼장인이신걸요!
    어머 색이 어쩜 저리 고와요 ㅎㅎㅎ무슨 보석같네요 잼 영롱함이요^^
    탄산수에 타먹는 아이디어도 참 좋은 것 같아요 *_ *
    마지막 사진 넘 예뻐요 커피와 예쁜 접시 그리고 잼발린 빵까지 완벽해요 ㅎㅎㅎㅎ
  • mooncake 2018.07.19 17:19 신고 그쵸그쵸 잼 색깔 이쁘져? 흐흐
    피자두로 잼 만들면 블렉체리잼과 비슷하다고 해서 8월에 피자두 나오는 거 기다리고 있어욤^^
  • 단단 2018.08.06 08:41 신고 문케익 님! 오랜만에 왔더니 글 많네요. 행복합니다.
    홈메이드 잼 발라 식빵 먹는 거 '소확행' 맞아요. >_<
    커피잔(찻잔)까지 있으니 참으로 완성도 있어 보입니다.
    잼 때깔 고와요. 윤도 반짝반짝, 보석이 따로 없어요.
    8월 피자두잼 학수고대해 봅니다.
    이 글, 제 블로그의 '잼 잘 만들기' 글로 모셔갑니다.
  • mooncake 2018.08.07 08:46 신고 오~ 단단님이시닷!
    단단님 글에 링크 걸어주시면 그만한 영광이 없죠ㅎㅎ 잘 지내고 계시죠?^^
    잼 칭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흐흐.
    원래 저희 엄마는 설탕 많이 들어간다고 잼 안좋아하시는데, 사람들이 잼 사진보고 칭찬 많이 한다 했더니 기뻐하시는 눈치에요ㅋㅋ
    더위가 좀 덜해지면, 피자두잼도 도전해볼께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