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637
Total
1,331,159
관리 메뉴

wanderlust

제주 여행기 - 셋째날 : 라마다 앙코르 이스트 호텔 카페 조식 & 제주공항 대한항공 라운지 본문

국내 돌아다니기

제주 여행기 - 셋째날 : 라마다 앙코르 이스트 호텔 카페 조식 & 제주공항 대한항공 라운지

mooncake 2018.08.17 22:10

​​​​​​​​​​​​​​​​​​​​​​​​​​​​​​​​​​​​​​​​​​​​​​​​​​​​​​​​​​​​​​​​​​​​​​​​​​​​​​​​​​​​​​​​​​​​​​​​


제주 여행 마지막날은 아침 비행기를 타고 서울로 와서 오후에 회사 출근을 했기 때문에 딱히 여행기랄 내용은 없다. 두달이 지난 지금 생각해보면 참 무슨 부귀영화를 보겠다고, 짧은 제주 여행 후 기어코 오후엔 출근을 했을까 싶은데 그래도 그때는 그렇게 하는 게 마음이 편했다.

그래서 이 여행기의 내용은 라마다 앙코르 이스트 호텔의 1층 카페 테이크 어반에서 조식을 먹은 것과 제주공항 대한항공 라운지에 들린 것이 전부이긴 하지만, 그래도 여행기 마무리를 안지으면 찜찜하니 일단 써야지^^ ​


라마다 앙코르 이스트 호텔에서 바라보이는 풍경. 저 멀리 바다가 보인다. 아직 개발 중인 서귀포혁신도시에 위치해 있어 주변이 조용하고 깔끔한데, 그래서 딱히 뭐가 많지 않다는 것이 아쉬운 점.


전날부터 찜해둔 1층 베이커리 카페 테이크 어반에 아침식사를 먹으러 내려갔다. 가격이 참 착하다 +_+
나는 토스트세트에 스크램블과 소세지 추가, 선배는 토스트세트에 스크램블과 베이컨을 추가했다. ​


테이크 어반 실내


그런데
긴 기다림 끝에 아침식사가 나온 모습이 좀 당황스럽고요?;;;;

주문할때 생각으론 1인 접시에 토스트+스크램블+소세지가 나올 줄 알았는데, 토스트 따로, 그리고 한 접시에 스크램블 2인분을 담고 또다른 접시엔 소세지와 베이컨을 담아줘서 이게 대체 뭔가 싶었다.

큰 접시가 없었다면 토스트 접시 + 스크램블&소세지 접시 / 토스트 접시 + 스크램블&베이컨 접시로 담아주는 게 맞을 것 같은데 알아서 스크램블을 나눠 먹으라는 듯한 이​ ​무성의한 플레이팅이란... 한식 반찬도 아니고;;;

주문 받을때부터 주문이 몰려서 그런지 직원분이 약간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는데, 바쁜 탓인진 몰라도 좀 아쉬운 부분이었다.


하지만 토스트를 먹는 순간 나의 사소한 불만은 씻은 듯이 사라졌다. 테이크 어반의 토스트가 정말 정말 맛있었기 때문이다. 바로 옆 제빵실에서 식빵을 구운 뒤 두툼하게 썰어 토스터에 굽고 슈가파우더를 솔솔 뿌렸으니 이게 어찌 안맛있겠나... 달콤하고 바삭하고 부드럽고. 거기에 수제쨈이 추가로 제공되는데, 내가 고른 오몽쨈은 (오렌지+자몽) 다른 곳에서 맛보지 못한 매우 오묘하고 독특한 맛이 났다. 선배가 고른 무화과쨈도 맛있었다고.

근처에서 묵거나 근처 지나가는 분들은 여기 조식 토스크 꼭 드셔보세여 두번 드세요!^^​


커피와 스크램블드 에그, 소세지도 다 맛있었다. ​


라마다 앙코르 이스트 호텔에서 아침밥을 먹은 뒤 제주도 내륙을 가로질러 제주공항 도착. 공항으로 오는 길에 증권사앱을 들여다보는데, 주가가 미친듯이 하락해 매우 심란했던 기억이 난다(그리고 지금은 훨씬 더 떨어져 있지ㅋㅋ) 이 얘길 굳이 왜 쓰냐면, 좋은 풍경 앞에서도 출근 걱정 + 주가 걱정을 하는 게 참 바보스럽다 싶어서... 근데 알면서도 뭐 항상 그렇다.
조정치의 "사랑은 한잔의 소주" 가사가 ​​딱임.(​https://youtu.be/cn_cxQqSzyY)​​어쩜 우린 가장 좋은 때를 감정이란 이유로 망치지 밝은 날을 방구석에 쓸어 담으며 좋은 음식 앞에서도 소화 안돼....

이 날 선배가 공항까지 바래다주었는데 그 당시엔 그런가보다 했지만(그날의 일정상 공항에 들렸다 가는 게 더 낫다며...) 나중에 생각해보니 공항에 바래다주기 위한 핑계였던 것 같다. 제주에 불러 먹여주고 재워주고 바래다주기까지, 정말 어찌나 고마운지...

​나는 선배에게 내가 떠나온 자리가 많이 허전하지는 않을지, 그런 생각도 했다. 작년에 송도 쉐라톤에서 1박을 했을 때, 이튿날 아침 사정이 있어 친구가 먼저 떠나고 잠시 나 혼자 객실에 잠시 머물렀던 ​순간이 있는데, 아주 잠깐인데도 둘이 있다 혼자 있으니 엄청나게 허전한 기분이 들었다. 원래 혼자 여행을 자주 다니니 호텔방에 혼자 있는 일은 매우 익숙한데도, 처음부터 혼자인 것과, 누군가와 같이 있다 홀로 남게 되는 것은 느낌이 정말 달랐다.​


아쉬운 마음으로 선배와 헤어지고, 비행기 탑승까지 시간이 많이 남았길래 PP카드로 제주공항 칼라운지(대한항공라운지)에 입장. 똑같이 PP카드 사용 가능 라운지인데도, 아시아나 라운지는 당일 아시아나항공티켓을 가진 사람만 입장할 수 있다고. 그러니 티웨이 항공을 타는 나는 선택의 여지없이 칼라운지로. ​


물론 먹을 것은 많지 않고.
*반가운 대한항공 웨지우드+광주요 그릇이 보인다ㅎㅎ


제주공한 대한항공 라운지는 대략 이런 분위기. ​


커피 물 주스 간식거리를 주섬주섬 가져와 대한항공 라운지 창가 좌석에 앉아서​


제주도에 온 기념으로 오랜만에 포켓몬을 잡았다ㅎㅎ
포켓몬도 많이 뜨고 포켓스탑도 여러개 있고, 명당자리일세...​


그저, 좌석에 앉아 바다가 보이는 것 만으로도 제주공항 대한항공 라운지가 마음에 쏙 들었다. 서귀포중앙도서관도 그랬고, 왜 별 것 아닌 장소도, 바​다가 보이면 특별해지는 걸까^^​


근데 대한항공 라운지에서 나와 위층에 비행기 타러 올라오니깐 라운지랑 뷰가 똑같음...ㅎㅎ ​


드디어 비행기 탑승의 시간.
​​


서울로 돌아갈때는 티웨이!


​제주에 올때 탄 이스타항공은 비행기 좌석도 너무 좁고 랜딩도 그렇고 정말 최악이었는데, 서울로 돌아갈때 탄 티웨이항공 비행기는 좌석 간격도 넓고 백배 나았다.


심심해서 기내 비치된 책자를 뒤적뒤적하는데 티웨이 떡볶이가 참 맛나보였다. 그러나 국내선에선 팔지 않지...ㅜㅜ

그렇게 서울 김포공항에 내려 오후 출근을 했다.
지인들에게 나 오늘 비행기 타고 출근한다고 했더니 성공한 비즈니스맨같다고 했다ㅋㅋ 하지만 실상은 비행기가 살짝 연착되어 점심도 못먹고 회사로 가기 바빴음. 그리곤 회사에서 열일... 하다보니 몇시간전까지 제주도에 있었던 것이 꿈만 같았다ㅜㅜ

이것으로 매우 짧은 제​주 여행기 끝.

*하도 그동안 여행기들을 쓰다 중단하고 + 요즘은 아예 pc 고장으로 여행기를 쓰지 못하고 있어서, 여행기같지 않은 여행기지만 그나마 현재 폰에 사진이 있는 제주여행기라도 끝마쳐서 조금은 개운한 기분에 든다^^

8 Comments
  • Normal One 2018.08.19 18:40 신고 헐... 출근.... 진짜 여행 다녀온 기분이 그 날에 바로 사라졌을 거 같아요 ㅠ_ㅠ... 그래도 마음가는 대로 하는 게 최고지 않겠느냐...

    그나저나 뭐라도 하나 끝마쳐놓으면 정말 개운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ㅋㅋㅋㅋ
  • mooncake 2018.08.19 18:45 신고 그쵸ㅋㅋ 뭐든 맘 편한 게 최고같아요^^

    하두 마무리 못지은 여행기가 많아서ㅜㅜ 별 내용은 없지만 제주 여행기라도 마무리지었더니 개운하네용ㅎㅎ
  • 공수래공수거 2018.08.20 07:42 신고 ㅎㅎ 저는 비행기 타고 당일 출근하는게 당연시되었었던적이 있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왜 그렇게 무모(?)햇나 하는 생각이 들지만 그 당시는
    그게 당연한걸로 생각을 했었습니다
    최근 제주 올레길 걷고 돌아올때도 월요일 아침 비행기여서 항상 출근부담을 가졌었네요
    라마다 앙코르 이스트 호텔의 조식은 한번 먹어 보고 싶군요
    기회가 잇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 mooncake 2018.09.05 12:19 신고 출장 다녀와서 바로바로 출근하셨었나보아요!!
    사실 지금도 그런 분위기가 있기는 해요 저희 회사도ㅎㅎ 그래도 밤비행기 타고 와서 바로 출근이라니ㅠㅠ 너무 가혹한 것 같아요.

    담번에 올레길 또 한번 걸으러 가셔야죠?^^ 저도 담엔 공수거님처럼 올레길 걸으러 한번 가보고 싶어요.
  • 밓쿠티 2018.08.22 10:20 신고 저도 다른 글보다 여행기를 마치면 더 뿌듯하더라구요 ㅋㅋㅋ아무래도 이어지는 글로 쭉쭉 쓰다보니 그런가봐요 ㅋㅋㅋㅋ
    처음에 플레이팅 보고 저도 읭?했는데 역시 두툼한 토스트를 낼 정도면 메뉴에 신경 좀 쓴 곳인가봐요 ㅋㅋㅋㅋ다소 무성의한 플레이팅이었지만 그래도 맛이 좋다면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 같아요^^
  • mooncake 2018.09.05 12:20 신고 밓쿠티님은 워낙 부지런하셔서 여행기 저처럼 미루지 않고 쫙 끝내시니깐, 제가 항상 부러워하고 존경합니당^^

    베이커리 카페라, 빵이 상당히 맛있어요. 나름 저 동네에선 맛집인가봐요. 근데 같이 먹은 선배한테 얼마전에 거기 빵 되게 맛있지 않았냐고 하니깐 그닥..이었다고 해서 좀 당황 ㅎㅎ
  • esther 2018.08.29 21:49 신고 제주도 생각하면 마음속에 꽃구름이 동동 떠다니는 기분입니다.
    떡볶이 메뉴 너무 반갑고 먹고싶은 비주얼인데..
    그런데 왜 국내선에선 팔지 않을까요.. 섭섭 부당하네요..ㅎ
  • mooncake 2018.09.05 12:21 신고 에스더님 제주도 정말 좋아하시는군요^^
    떡볶이가 아무래도 데워서 내줘야하는 뜨거운 메뉴다보니, 짧은 시간 운행하는 국내선에서 다루기는 부담스러운 것 같더라구요. 그래도 얼마나 먹고 싶던지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