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81
Total
1,423,360
관리 메뉴

wanderlust

핀란드 헬싱키 "카펠리 카페"의 연어크림수프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5.09 Finland & Tallinn

핀란드 헬싱키 "카펠리 카페"의 연어크림수프

mooncake 2018.09.13 23:30



어디로 여행 갈까 고민하며 비행기표를 검색하다가,

갑자기 핀란드 헬싱키 카펠리Kappeli에서 먹었던 연어수프가 먹고 싶어졌다.



카펠리는 150년여의 역사를 지닌 카페와 레스토랑으로,

현재 사진 왼편의 공간은 카페,

오른편의 공간은 레스토랑으로 운영되고 있다.



여행일정을 꼼꼼히 짜지 않고 현지에서 기분 내키는 대로 돌아다니는 편인데다가

특히 식당은 미리 찾아보지 않고

적당히 끼니때 눈앞에 있는 식당에 들어가는 스타일이지만

그래도 헬싱키에서 카펠리만큼은 꼭 갈 생각이었는데,



첫번째로는 여행 준비를 하다가 카펠리의 실내 사진을 보고 반했기 때문이고

(셀프서비스 카페테리아 치고는 정말 너무 예쁘고 고풍스러운 인테리어다!!)



두번째로는 카펠리에서 주말에만 판매한다는 "오늘의 수프"를 꼭 먹고 싶었기 때문이다ㅎㅎ



오늘의 수프는 9.9유로.

거기다 내가 좋아하는 연어수프 당첨. 이보다 더 좋을수가 없다ㅎㅎ



수프와 빵을 원하는 만큼 양껏 가져다 먹을 수 있다.

커피는 1유로인가 해서,

10.9유로에 맛난 수프와 빵과 커피를 신나게 먹고 마셨다

고 쓰고 싶지만


사실 이때 별로 배가 고프지 않아서ㅎㅎ

생각보다 수프를 많이 먹지 못했다.


그래도 이 날 카펠리를 마주쳤을때 카펠리에 들어가지 않았다면

결국 카펠리의 오늘의 수프는 먹어보지 못했을거라며 위안을 삼아봄.



딜Dill을 넣은 연어크림수프.

사진은 감자랑 당근만 가득한 것처럼 나왔는데

실제로는 실한 연어살이 그득그득했다.

이걸 조금밖에 못먹고 나왔다니 참말 아쉽다.

(배는 안고픈데 욕심은 나서 수프도 그득, 빵도 종류별로 잔뜩 담아왔더니

음식이 많이 남아서 나중에 퇴식구에 올려놓을때 민망했다;;)



9월말에 핀란드 여행을 가서 이미 꽤 쌀쌀해져 있었는데

다음번엔 안추울때 핀란드 여행을 가보고 싶다.

물론 그때 또 한번 카펠리에 가야지 : )

1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