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89
Total
1,105,514
관리 메뉴

wanderlust

일상잡담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일상잡담

mooncake 2017.09.09 22:10


아마도 요즘 나의 가장 큰 문제는, 생각이 너무 많다는 것. 그것인 것 같다.
현실의 제약과 풀리지 않는 일들 때문에 긴 시간동안 생각한 일들을 쉽사리 행동에 옮기지 못하고 지나치게 다양한 옵션들을 이리저리 검토만 해왔기 때문인건지, 이제는 내가 만든 생각의 벽 안에 스스로 갇혀버린 느낌까지 든다. 어떻게든 박차고 나가야하는데 내 자신은 왜 이리도 무기력하기만 한건지.


"오늘"까지인 스타벅스 쿠폰을 발견해서, 밤늦게 집근처 스벅에 왔다. ​공짜라면 양잿물도 마신다는 말이 이래서 나온건가. ​ 늦은 시간이므로 300원 추가해서 디카페인 커피로 변경. 스타벅스에 디카페인 메뉴가 생겨서 참으로 다행이다. 맛도 기대를 안해서 그런지 그럭저럭 괜찮다. 오랜만에 스벅에서 커피를 마시며 론리플래닛을 읽으니 예전 생각도 나고.​


마침 상트페테르부르크 특집기사가 있어, 러시아 여행을 다시 고민하기 시작했다. 영어가 거의 안통한다는 점과 치안에 대한 우려가 ​가장 큰 걸림돌이다. 사실 훨씬 더 힘든 여행지들이 수두룩한데, 그런 곳에 비하면 참으로 별일 아니지만, 여행을 준비할 시간도 부족하고, 요즘들어 그저 편히 쉬고싶은 마음이 훨씬 우세한 탓인 것 같다. ​


밖에 나온김에 다이소에서 마스킹테이프랑 스티커도 샀다. 마스킹테이프 좋아하긴 하는데, 사는 양에 비해 쓰는 양은 터무니없이 작아 왠만하면 안사려고 하지만, 핑크&보라색의 플라밍고 마스킹테이프가 넘 마음에 들어 안살수가 없었다. ​


어제 이마트에서 구입한 뽀또 옥스포드 콜라보 블럭. 구입할때만 해도 "회사생활로 지친 마음을 달래기 위해"
당장 조립할 기세였지만 결국 또 뜯지 않았다.
이번 구매로 인해 내가 구입한 옥스포드 콜라보 블럭은 총 4개 - 메가박스, 커피빈, 서브웨이 + 뽀또 - 가 되었다. 사봤자 뜯지도 않으니까 옥스포드 콜라보 블럭은 왠만하면 안사려고 했는데 뽀또 공장이 너무 마음에 드는 바람에...!! ​이건 꼭 조만간 조립해봐야지^^ 근데 뽀또공장이라기보단 그냥 치즈공장같다. 그리고 뽀또는 너무 맛이 없다...

+)지난 일상잡담 계속 추가 예정^^

신고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삶은 여전히 고행  (6) 2017.11.08
근황 - 삶은 고행  (16) 2017.10.27
일상잡담   (4) 2017.09.09
아이폰 액정 손상  (9) 2017.08.22
근황-시시한 여름&잠깐의 휴식  (18) 2017.08.08
사표를 던질 용기는 없어서  (11) 2017.06.30
4 Comments
  • 밓쿠티 2017.09.11 11:33 신고 저도 얼마전에 다이소에서 귀여운 양말 샀어요 ㅋㅋㅋ저 fall in love 시리즈로 나온 물건 중에 양말이 너무 귀엽더라구요 ㅋㅋㅋㅋ여성용으로 나온거라 크기도 적당해서 덜 벗겨질 것 같았구요 ㅋㅋㅋㅋ저 스티커는 못 봤는데 저것도 참 귀엽네요+_+
  • 듀듀 2017.09.13 17:23 신고 오 다이소에 저렇게 귀여운 마스킹테이프가 나왔다니...ㅋㅋ
    아주 오래전 다이소에서 마스킹테이프를 여럿 쟁였는데 붙이자마자 다 돌돌말려
    떨어져버리는 접착력에ㅠㅜ
    다 갖다버렸던 기억이 나네요 ㅠㅠ흑..
    그 이후 엄두가 안나가지고...다이소에서 마스킹테이프 절대 안사기로 결심했는데 ㅋㅋ
    그래도 요즘에 나오는건 괜찮겠죠? ㅎㅎㅎ괜찮다면 저도 다시 구매를(쿨럭.ㅋㅋㅋㅋ)
  • 공수래공수거 2017.09.14 09:48 신고 저도 요번주에는 스타벅스에 가야 합니다 ㅎㅎ
    덕분에 살렸습니다
  • ssong 2017.09.14 15:57 신고 와 다이소 자주가는데 왜 저걸 발견못했지? 넘 이쁘다!!
    얼마전에 피자헛 옥스포드블럭을 샀는데 1시간동안 열심히 조립한걸 딸내미가 10초도 안되서 부시는걸 보고
    인생무상을 느낌. .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