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89
Total
1,105,514
관리 메뉴

wanderlust

유럽여행과 인종차별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7.10 France

유럽여행과 인종차별

mooncake 2017.11.03 11:25

숱하게 유럽여행을 다니면서도 딱히 인종차별이랄 것을 느껴본 적이 없었다. 기분 나쁜 상황이 없는 건 아니었는데, 나한테 까칠하거나 싸가지 없게 군 직원을 지켜보면 그 사람은 대개 현지인에게도 마찬가지더라. 한국에서 만나는 사람이 다 친절하고 예의바른 건 아니니 외국에서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했다.

오히려 여행 중엔 친절한 사람을 훨씬 더 많이 만났다. 포르투갈이나 네덜란드는 말할 것도 없고, 요즘 인종차별로 말이 많은 벨기에에서조차 친절한 사람들이 가득해서 "안더레흐트의 친절한 사람들"이런 글까지 썼을 정도인데, 그런데,
그런데,
그런데,

이번의 밀라노/니스 여행에서는 미묘하게 기분 나쁜 순간이 자주 있었다. 딱히 인종차별이라고 꼽을만한 사건이 있었던 건 아니지만 불친절하고 퉁명스러운 사람이 많았고 표정이나 말투에서 환영받지 못한다는 느낌을 여러번 받았다. 그렇다고 친절한 사람들이 없었던 건 아니고 어디까지나 "비율"의 문제지만, 여행 다니는 내내 기분이 썩 좋진 않았다.

이것이 이번에 내가 여행 다닌 지역이 "하필이면" 밀라노와 니스여서인지(유럽을 10번 넘게 갔고, 이탈리아와 프랑스 역시 처음 간 것도 아니건만...), 아니면 숱한 테러로 유럽 내에 반외국인 정서가 강해졌기 때문인지, 그저 그동안은 운이 좋다가 이번엔 운이 나빴던건지, 아님 내가 예민해진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확실한 건 여행에서 스쳐지나가는 사람들이 여행의 전반적인 느낌에 미치는 영향이 참 크다는 것이다. 그래서 주위 사람들이 이번 여행이 어떻냐고 물을때 "아 너무 좋았어!!!"가 아닌 "좋긴 좋았지만..."이라고 답하게 된다.

특히 이 기분나쁨의 정점을 찍은 곳은 니스에서 4박을 묵은 "베스트웨스턴 소코 바이 해피컬쳐"인데, 3-4일차 프론트 데스크 흑인 남자 직원의 언행이 너무 불쾌해서 그 호텔을 떠올리면 아직까지도 기분이 좋지 않다. 원래 근처의 다른 호텔을 예약했다가 "그래도 글로벌 체인이 낫겠지"라고 생각해서 출발 이틀전에 후다닥 바꿨는데 이번 여행의 가장 큰 실수였다.

제목을 인종차별이라 쓰긴 했는데, 사실 내가 겪은 일들이 "백인(내지는 현지인)과 나를 대하는 게 달랐다"고 구체적으로 조목조목 언급할만한 것은 없어서, 그냥 "밀라노(와 그 주변)/니스(와 그 주변) 애들이 싸가지 없고 못됐더라, 프렌치 시크는 무슨 얼어죽을" 이렇게 쓰는 게 나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긴 한다...ㅎㅎ

아무튼간에 풍경은 정말 좋았되 쎄-한 기분을 남긴 지난 여행. 그래도 시간이 지날수록 나쁜 기억은 희석되고 좋은 기억만 남는 것이 다행이랄까.

신고
4 Comments
  • 둘리토비 2017.11.05 21:06 신고 전 예전에 러시아에서 그런 기분을 경험한 적이 있었어요.
    심지어 다 밝힐 수는 없지만 사고를 당할 뻔 해서 아찔했던 순간들도 있었죠.
    이번 핀란드 여행때, 사실 속으로 이런 부분이 혹시라도 있으면 어쩌나 걱정도 하긴 했는데 기우였더군요

    중요한 것은 여기 한국에서 다른 외국 사람들을 차별하지 않는 마음, 그게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mooncake 2017.11.08 17:26 신고 그쵸 예전 러시아는 정말 심했죠. 요즘은 많이 나아졌다고 들었는데, 그래도 혼자 가려면 좀 망설여지더라구요.
    핀란드는 사람들 좋았어요^^ 얼핏 보기엔 다른 유럽 사람들보다 무뚝뚝해보이지만, 한두마디 대화를 나누면 참 친절하더라구요ㅎㅎ
  • 공수래공수거 2017.11.06 16:10 신고 그런 일이 있으면 기억에 오래 남게 되는데...
    빨리 잊어 버리시는게 좋습니다^^
  • mooncake 2017.11.08 17:25 신고 맞아요ㅠㅠ 진짜 두고두고 기분이 상쾌하지 않아요. 잊고 싶은데 여행의 추억이랑 맞물리니 계속 기분이 찜찜하네요. 그들도 외국인&관광객 때문에 짜증나는 점 많겠지만 그래도 조금만 역지사지해주면 좋을텐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