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1
Total
1,314,752
관리 메뉴

wanderlust

한남동 디뮤지엄 전시회 "Weather :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 본문

음악영화책그림

한남동 디뮤지엄 전시회 "Weather :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

mooncake 2018.06.01 16:55


전부터 가고 싶었지만 시간이 맞지 않아 (+주말엔 사람이 너무 많을 것 같아) 미뤄뒀다가 금요일인 오늘, 일찍 퇴근할 기회가 생겨 방문한 디뮤지엄, 그리고 "Weather :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 전시회. ​



한남동 디뮤지엄 앞. 난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는데 어느새 여름이 와버렸다. 오후 3시의 반의 햇볕은 어마어마하게 뜨거웠다.


평일 오후인데도 티켓 오피스 앞에 줄을 서야하다니!! ㅠㅠ 하필 매표소 앞이 땡볕이라 10분 정도 서있는데도 너무 힘들었다. ​



여튼 입장권을 건네받고 ​입장. ​

*티켓에 찍힌 시간과 달리, 실제 티켓을 받은 것은 3시 35분경.



입구에서부터 예상은 했지만... 어... 음...
사람이 많기도 하거니와(평일인데 어째서!!ㅠㅠ) 사진 찍는 사람들 때문에 관람이 용이하지 않았다. 그렇다. 사실 이 글은 전시회 리뷰라기보단 불평이다. 워낙 핫한 전시회라 상세한 리뷰글은 다른 블로그에도 많으니 참고하시길ㅎ


평일 오후인데도 사람이 많은 건 전시회가 워낙 인기가 많으니 어쩔 수 없는 거지만, 사진을 찍고, ​무엇보다 사진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사람들 때문에 사진 감상이 용이하지 않았다....

여행을 다니다보면 세계 곳곳 대부분의 뮤지엄들이 플래쉬, 삼각대를 쓰지만 않으면 사진 촬영이 가능한 것과는 다르게 사진 촬영 자체가 아예 금지된 뮤지엄들이 있는데, 전시물 보호 목적이 제일 크긴 하겠지만, 오늘의 디뮤지엄 전시회를 보니 "쾌적한 관람"을 위해서도 사진 촬영을 제한하는 뮤지엄도 있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



​훨씬 더 사람이 많은 전시를 수도 없이 갔었고, 예전같음 사람이 많아도 인내심을 갖고 기다렸다 꼼꼼히 관람했을텐데 회사에서 일하다 가서 그런지 아님 내가 늙어서 그런지 급피로가 몰려와 대충 훑어보기만 하고 대략 30분만에 관람 종료.

나 역시 블로그를 하고, 열심히는 아니지만 인스타그램도 하고, 사진도 열심히 찍는 사람으로써 누구를 흉보랴 싶긴 하지만 그래도 정말... 전시를 보러 온건지 SNS에 올릴 사진을 찍으러 온건지 헷갈릴 정도로 다른 사람의 관람을 방해하면서까지 사진 촬영을 하는 건 아니지 않나. ​



상당수의 관람객이 관람보다는 전시회에 온 자신의 모습을 찍기 위해 왔다는 주장에 대해 확실한 증거로써, 내가 디뮤지엄 웨더 전시회에서 유일하게 영혼의 평안을 찾았던 곳은 이 사진들이 전시되어 있던 매우 어두운 공간. 여기는 워낙 어두워 인물촬영용으로는 부적합해서 그런지 사람이 거의 없었음ㅋㅋ 단 한두장소라도 편안히 감상한 곳이 있어 다행이었어. ​



아무튼 전시 자체는 정말 좋았다!! 내 취향의 멋진 사진들이 가득하고, 감성을 자극하는 요소가 많은 근사한 전시였음. 여유있는 환경에서 감상했다면 정말 좋았을 것 같은.티켓이 있으면 전시 기간 중에는 언제나 재입장 가능하므로 또 한번 방문해보고 싶기는 하지만, 또다시 인파에 밀릴 생각을 하니...  

 ​


기념품샵을 끝으로 관람 종료. 도록과 아이폰케이스를 살까 망설이다 계산대에 줄이 길길래 그조차 관뒀다. 이렇게 조금 아쉬운 디뮤지엄 전시회 이야기는 이것으로 끝.


6 Comments
  • esther 2018.06.02 12:54 신고 감성적인 사진전시회,
    저는 덕분에 아주 편안하게 구경했네요^^

    우리모두 사진을 포기하긴 힘들죠.
    작은 갤러리 티켓팅은 모두 사전예약제로 하면서 시간제한을 뒀으면 좋겠더라구요.
    지브리 미술관에서 티켓팅할때 보면 2시간인가 3시간 간격으로 인원제한을 두고 팔거든요.
    그래도 사람 충분 많지만..괜찮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지브리..는 실내 쵤영금지 ㅠㅠ)
  • mooncake 2018.06.02 16:49 신고 시간제한도 좋은 말씀입니다. 헌데, 거의 늘 즉홍적으로 다니는 저에게는 족쇄가 될 것 같기도 해요ㅎㅎ 작년에 밀라노 최후의 만찬도 이미 예약이 다 끝나 있어서 못봤거든요. 글고 말씀하신 지브리 미술관도 오래전에 다녀왔는데 한국 대행업체에서 미리 예약해가느라고 상당히 귀찮았던 기억이 (요즘은 그때보다 많이 편해졌겠지만요..^^) 어쩌라는거냐!고 하시면... 데둉합니당ㅠ.ㅠ 아무튼 사전예약제, 좋은 제도라고 생각해요.

    예전에 저두 지브리 갔을때 촬영금지라 너무 아쉬웠는데 (특히 미야자키 하야오의 작업실을 재현해둔 그 곳이요. 완전 제 취향이라 기록을 남길 수 없어 너무 안타까웠다는) 지금 생각해보니까, 거기가 그래도 사진 촬영이 제한되어 있어 관람 인원에 비해 그 정도라도 여유있게 볼 수 있었던 게 아닌가 싶고요.
    전시물 촬영까지는 이해하는데(저도 많이 찍으니까), 전시물을 배경으로 본인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찍고, 찍고, 또 찍어대는 친구들을 보면 정말 한숨이....ㅠ.ㅠ 전시물마다 인생샷을 남길 필요는 없잖아요...ㅠ.ㅠ

    근데 제가 어제 이렇게까지 투덜거리는 건ㅎㅎ 금쪽같은 평일 오후를 충분히 즐겁게 보내지 못했다는 아쉬움 탓이 큰 것 같기도 해요. 또 땡볕에서 대기할때부터 짜증이 나기도 했구요...^^
  • 듀듀 2018.06.13 13:44 신고 으아나 평일인데도 저렇게 사람들이 많군요ㅠㅠ...
    저도 예전엔 미술관이나 전시 가끔은 일부러 시간내서 가기도 했는데
    요즘은 안간지 정말 오래된 것 같아서 문케익님 포스팅보고 반성중입니다^^;; ㅎㅎ
  • mooncake 2018.07.01 23:44 신고 앗 아니에용 저도 정말 오랜만에 갔어요. 듀듀님 말씀마따나 저도 전엔 전시회 시간 내서 열심히 다녔는데 최근 몇년간은 뜸했더라구요(거의 해외 여행 중에만 다닌듯;;;) 이유가 뭘까 생각해봤는데 그 중 하나는 사람에 치이는 게 불편해서인 것 같아요 ㅠㅠ 평일 오전에 가면 좋을텐데 그게 쉽지 않다보니...
  • 겨울하늘 2018.08.12 09:27 신고 저도 일부 전시회에서 느꼈던 감정들이라...너무나 공감이 되네요
    전시 감상 목적보다는 사진찍기에만 몰두하는 사람들.,
    심지어 다른 사람들 줄 서 있는데도 사진 확인하면서 마음에 안 들면 맘에 들 때까지 계속 찍기까지 하는 분들을 봤어요
    오늘 이 전시를 갈까 고민중에...주말이니 더하겠다는 생각에...일단 오늘은 마음을 접어야겠네요
  • mooncake 2018.08.13 09:45 신고 겨울하늘님 안녕하세요~^-^
    이번 웨더... 전시회에서 좀 질려서 SNS에서 핫한 전시회는 사람 몰릴만한 시간엔 왠만하면 안가는게 낫겠다는 결론을 내렸어요 ㅠ.ㅠ
    근데 또 직장에 매여사는 몸이다보니 한가한 평일 낮시간에 방문은 어렵구.. 아예 입소문 나기 전에 전시회 시작하자마자 다녀오는 게 제일 좋은 방법이겠지만 제가 또 그렇게 부지런하지 않아서...ㅎㅎ
    암튼 사람 없는 시간대 잘 골라 가셔서 즐겁게 전시 관람하실 수 있길 바래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