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652
Total
1,331,174
관리 메뉴

wanderlust

(롯데콘서트홀) 서울시향 2018 트룰스 뫼르크의 엘가 본문

음악영화책그림

(롯데콘서트홀) 서울시향 2018 트룰스 뫼르크의 엘가

mooncake 2018.06.21 23:55


올해 6월엔 요즈음의 최애 첼리스트인 트룰스 뫼르크의 공연이 2가지나 예정되어 있었지만(공연횟수는 총 3회), 예매를 하지 못했던 건 이맘때쯤 여행을 떠날 생각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결국 먼 곳은 커녕 가까운 곳도 가지 못했고(.....) 부랴부랴 오늘 아침, 당일 공연 티켓을 예약했다.


롯데콘서트홀. 얼핏 보면 루프탑바 같다;;
높이 있어 전망이 좋지만 공연이 끝나고 내려갈때는 헬... 대혼잡 속에서 엘리베이터를 한참 기다려야함.


오늘 내가 앉은 좌석은 제일 저렴한 c석 - rp
작년 트룰스 뫼르크 내한공연은 티켓이 열리자마자 바로 예매해서 트룰스 뫼르크의 땀방울까지 보이는 제일 앞좌석에 앉았으면서 이번엔 왜 이런 극단적인 선택을 했느냐. 어차피 당일 예약이다보니 원하는 좌석은 전혀 남아 있지 않아 "이판사판"의 마음으로 예약을 했기 때문이다. 공연을 숱하게 보러다녔지만 합창석에 앉은 것은 처음 - 근데 의외로 이게 색다른 경험이었다. ​


(커튼콜때 찍은 사진) 일반적인 관객석과 다르게 지휘자의 앞모습이 보이는 자리, 그것도 지휘자 왼쪽편 자리이다보니 예전에 오케스트라 첼로파트에서 활동하던 생각이 나서 관객보다는 연주자의 느낌이 들어 설레이기도 하고, 지휘자 마르쿠스 슈텐츠와 첼리스트 트룰스 뫼르크가연주 중 주고받는 교감이 생생히 보여 좋았고, 특히 슈만 교향곡 때는 카리스마 넘치는 지휘자의 모습을 한껏 볼 수 있어 정말 좋았다. 지휘자 팬들이 합창석에 앉는 이유가 다 있었구먼.

하지만 역시 아쉬운 점도 있었다. 아무래도 자리 특성상 오케스트라 소리의 밸런스가 좋을 수만은 없는데, ​다른 곡들은 별 상관없었지만 엘가 첼로협주곡에선 트룰스 뫼르크의 첼로 연주 볼륨이 너무 작게 느껴지고 그에 비해 팀파니의 볼륨이 너무 컸다. 근데 이건 다 내가 합창석에 앉은 탓이지... 첼로 협주곡을 빼고는 다 괜찮았다. 오히려 좀 색다른 맛이 있달까.

회사에서 굉장히 짜증나는 일이 있기 때문에(하루이틀의 일이 아닌 오랜 문제다. 이 짜증나는 순간을 피하고 싶어 멀리 여행을 가려했던 것이고) 이 근사한 공연을 들으면서도 계속해서 회사 생각이 나는 것이 참 안타까웠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이 순간, 이 공연을 듣고 있는 것만으로도 충분하잖아?"라는 생각을 했다. 단돈 만원으로, 퇴근 후 지하철 이삼십여분 타고 와서 이렇게 쉽게 이렇게 훌륭한 공연을 듣을 수 있다니. (트룰스 뫼르크나 얀 리시에츠키가 우리나라에 자주 공연을 안올땐 외국까지 찾아가 공연 들을 생각을 했었으니까. 그거에 비하면, 흠흠)
​​
아무튼 스트레스와 분노와 상처를 피하지 못한 요즈음의 개인사는 안타까우나 오늘같이 근사한 연주를 들을 수 있었던 것은 좋은 일. 역시 완전히 나쁘기만 한 일도 없고 완전히 좋기만 한 일도 없는 것이 인생이려나, 그러나 앞으로는 좀 좋은 일이 더 많았으면 좋겠다.

아참, 트룰스 뫼르크의 앙코르곡은 파블로 카잘스의 Song of the birds였다.

6 Comments
  • 아파트담보 2018.06.22 00:02 신고 시간을 내서라도 내 영혼에 선물을 줘야할것 같아요 ~ 잘 보고갑니다
  • mooncake 2018.06.25 23:34 신고 네~ 맞아요^^
    방문 감사드립니다
  • morgenroete 2018.06.22 18:37 신고 아 예전에 오케스트라에서 활동하셨군요 +_+
    그러면 첼로는 지금도 계속 키시나요?
    딸아이는 오케스트라에서 활동을 그만둔 뒤부터
    바이올린을 손에 쥐는 경우가 갈수록 드물어지더니
    이젠 아예 쳐다도 안보는것 같더라구요...

    저는 음악에 대한 지식도 부족하고 또 시골에 살다보니
    ( 다 핑계이긴 하지만 ㅎㅎ)
    콘서트에 가는 경우가 아주 드문데요
    말씀하신것처럼 어느 좌석에 앉느냐에 따라
    소리 차이가 생각외로 상당하더군요
    가장 기억에 남는건
    엄청 큰 고대 amphitheatre 에서 들은 차이코프스키의 바이올린 콘서트인데
    자리를 잘못 택해서인지 ( 바로 클라리네트 연주자들 옆쪽으로 건너편)
    클라리네트가 귀에 그렇게 거슬리게 튄건 처음으로 경험해봤네요 ㅠㅠ


  • mooncake 2018.06.25 23:33 신고 안녕하세요^^ 따님도 오케스트라에서 활동하셨군요. 저 역시 요즘은 전혀 첼로를 연주하지 않고 있습니다(...)

    저는 소리에 많이 민감한 편은 아니라 보통은 좌석에 따른 음향 차이를 크게 느끼진 않는데 이번엔 확실히 차이가 많이 나더라구요. 아무래도 오케스트라 + 협연자의 배치 자체가 전방의 관람객을 대상으로 하는데 저는 후면+측면 쪽에서 듣다보니. 그래도 트룰스 뫼르크의 첼로 소리가 상대적으로 좀 작게 느껴진 것 외에는(어쩌면 이것도 팬심이 지나쳐서일수도ㅎㅎ) 오히려 평소와 좀 다른 사운드 배치가 신선하단 느낌이었는데, morgenroete님은 거슬릴 정도였다니ㅜㅜ 제가 다 안타깝네요. 다음에 고대 원형극장에서 열리는 공연에 가게 되면 자리 정할때 꼭 참고하겠습니다 +0+
  • 공수래공수거 2018.07.02 08:28 신고 보고 싶은 공연은 사전에 예매를 하면 좋은데 보통은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은것 같습니다
    색다른 경함으로 긍정적으로 생각하신것 같아 좋습니다^^
  • mooncake 2018.07.19 17:35 신고 여행가려고 예매 안했다가 여행도 못가고 나쁜 자리에서 공연을 보게 돼서 시무룩했는데 나름 색다른 경험이었어요^^
    긍정적이라고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