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606
Total
1,388,456
관리 메뉴

wanderlust

[여행준비]로마에 가는 이유 : 티볼리 빌라 아드리아누스 - 하느님 제발 제가 길을 잃지 않게 해주시옵고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5.05 Italy & Belgium

[여행준비]로마에 가는 이유 : 티볼리 빌라 아드리아누스 - 하느님 제발 제가 길을 잃지 않게 해주시옵고

mooncake 2015.03.15 20:35



내가 이번 5월 로마에 가는 거의 유일한 이유는, 로마 근교 티볼리Tivoli의 빌라 아드리아나Villa Adriana를 가기 위해서다.


(구글 검색으로 퍼온 빌라 아드리아나 사진)


근데 문제는,

빌라 아드리아나 교통이 아주 헬이에요.

ㅠㅠ

티볼리에 있는 다른 주요 관광지인 빌라 데스떼Villa d'Este나 빌라 그레고리아나Villa Gregoriana는 교통이 괜찮은 편인데, 빌라 아드리아나는 대중교통으로 가기가 상당히 까다롭다. 일반적으로는 빌라 데스떼 쪽이 훨씬 볼거리가 많기도 해서, 티볼리에 다녀온 후기를 봐도 대부분 교통도 편하고 화려한 빌라 데스떼를 훨씬 더 많이 간다. 


빌라 아드리아나 다녀온 후기를 찾아보니 평소엔 그렇게 고생하지 않으시던 분들도 빌라 아드리아나 앞에선 버스를 한시간 넘게 기다리고, 버스 정류장을 못찾아 고생하는 등, 무난하게 다녀온 후기가 거의 없었다. 그렇다면 원래도 길을 잘 잃는 나는... 사람도 없고 택시도 안다니는 시골 한복판에서 길을 잃고 멘붕에 빠질 가능성이 상당히 높아보인다. 그렇다고 빌라 아드리아나에 가려고 로마행 비행기표를 끊었는데 안갈 수도 없잖아? 으으


사진으로 보면 썩 좋아보이지도 않고 저 정도 유적은 로마 시내에도 수두룩 빽빽한데 왜 굳이 티볼리까지 가서 고생하려고 그래? 라고 누가 묻는다면, 2006년에 나온 타셈 싱 감독의 영화 더 폴(The Fall)을 본 후부터 꼭 가보고 싶은 장소 중 하나였기 때문이다.



↓영화 속에 나온 빌라 아드리아나 캡쳐










빌라 아드리아누스가 영화 속에 나오는 것처럼 분위기 있진 않다는 것을 이미 여러번의 사진 검색을 통해 잘 알고 있지만 그래도 꼭 한번 가보고 싶은 장소다. 그러나 유럽의 인적 드문 동네에서 신뢰성이 떨어지는 버스들로 인해 이미 수차례 괴로움을 겪었기 때문에(게다가 여기는 버스 정류장 위치도 몹시 불명확한 것 같다;;; 버스도 매우 드물게 다니고 잘 세워주지도 않고) 한편으로는 상당히 걱정이 되기도 한다. 물론 이런 걱정을 타개할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티볼리 현지 투어를 신청하면, 로마에서 전용 차량을 타고 출발하여 빌라 데스떼와 빌라 아드리아누스를 둘러보고 편하게 로마로 돌아올 수 있다. 헤매지 않아도 되는 것은 물론 현지인 가이드에게 풍부한 설명을 들을 수 있으며, 같이 투어에 참석한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것은 덤. 


그러나.......... 비싼 투어 비용은 차치하고라도(96.15달러) 현지투어의 경우 몸도 편하고 보는 건 많지만 "내 맘대로 쏘다닐 수가 없어 답답한" 한계가 존재해서 늘 망설이게 된다. 오랜 염원을 품고 보러 가는 것이니만큼 사진도 맘껏 찍고 내 마음대로 충분히 구경하고 장소를 느끼다 오고픈데 현지투어에 참석하면 계속 뭔가 쫓기는 기분이 든다고 해야 할까. 편하게 다녀오긴 했는데 뭔가 텅 빈 느낌이 든다 해야 할까나. 그런 아쉬움이 있어서 정말 많이 망설여진다. 이 얘기를 엄마한테 했더니 "그래도 무조건 현지투어로 가. 혼잔데 길 잃으면 도시도 아닌 곳에서 어떡해"라고 하신다. 나와 같이 현지 투어도 다녀보고 또한 안오는 버스를 하염없이 기다려본, 엄마의 말이 맞긴 맞는데 말이지......

현지 투어 갈 돈으로 그냥 차라리 하루 차량을 렌트할까 생각도 드는데, 외국에서 운전을 해본 적이 없어 살짝 겁이 난다. 이탈리아에서 혼자 운전하다 사고 내면 완전 무서울 것 같은 기분이ㅋ



8 Comments
  • The 노라 2015.03.16 04:44 신고 5월에 로마에 가시는 거예요? 너무 부럽당~~!
    이태리 여행이라면 좀 비싸고 쫓기는 느낌이 있어도 현지투어를 하시는 게 좋지 않을까 해요.
    특히나 빌라 아드리아나까지 교통이 헬이면....
    여기 운전이 좀 만만치 않아 보이더라구요. 이태리분들에게는 아주 익숙하지만 외국인들에게는 덜 익숙한 운전분위기.
  • mooncake 2015.03.16 17:24 신고 그쵸~ 원체 운전할때 빠릿빠릿한 편이 아니라서 낯선 환경에서 큰 실수라도 하면...^^;;;;
    로마에서 빌라 아드리아나 근처까지 가는 건 괜찮은데, 로마로 다시 돌아오는 게 문제더라고요.로마에서 3~40km 떨어져 있는 가까운 동네인데 왜 이렇게 교통이 만만치 않은지... 슬퍼요 ㅠㅠ
  • 좀좀이 2015.03.16 07:09 신고 영화 속 장면은 정말 멋지군요. 정말 신비로워요! 분명 길 잘 찾으실 거에요. 초심자의 운을 믿어보세요!!!!!^^
  • mooncake 2015.03.16 17:26 신고 운이 따라주면 가능할 것도 같은데...헤헤^-^ 좀좀이님 말대로 되었으면 좋겠어요^^
  • 푸네스 2015.04.07 23:40 신고 빌라 아드리아나에 예전에 다녀온 기억이 있는 저로서는 교통편이 헬이었다는 것에 선뜻 동의가 안됩니다.
    제가 갔던 때도 5월이었어요.
    혼자서 무작정 찾아나섰는데 지하철 타고 티볼리 가는 시외버스를 탔답니다. 지하철 b선 종점까지 가서 올라가면 시외버스 정류장이 나오고, 그 중에서 티볼리 방향 버스를 탔어요. 기사한테 "빌라 아드리아나"라고 말하고 버스에 올라탔고 내려야 할 때가 되면 기사가 "빌라 아드리아나!"하고 말해줘서 얼른 내렸답니다. 두려워하시지 마시고 다녀오세요. 의외로 간단하답니다.
    그리고 빌라 아드리아나를 가시면 황제의 다양한 공간들이 형태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많이 부서지고 무너진 것에 안타깝기도 하고 다소 실망할 수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빌라에 처음 들어설때 양 쪽으로 좌악 펼쳐진 긴 장벽과 그 뒤로 보이던 기다란 호수... 그리고 황제의 별장에서 내려다본 올리브 동산이 선사하는 뜻밖의 풍광에 아마 감동받으실 거에요. 크노푸스는 당연 근사하구요^^
    긴 시간이 흐르면서 빌라에는 쇠락한 영광이 남긴 쓸쓸함이 감돌지만 그래서 더 인상적이었던 걸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꼭 가보세요. 그리고 되도록이면 마르그리뜨 유르스나르의 "하드리아누스의 회상록"을 읽고 가시면 더 좋을 겁니다.
    그 소설 속에 빌라에 대한 구체적인 그림들이 잘 표현되어 있거든요. 작가 유르스나르가 빌라 아드리아나 앞에 있는 "호텔 아드리아나"에 몇 달 동안 체류하면서 낮에는 빌라를 서성이고 밤에는 글을 쓰면서 보냈다고 합니다.
    글이 길었네요. 그곳에서의 추억을 생각하니 제가 괜히 더 설레어옵니다. 꼭 다녀오세요. 보람 있으실 겁니다^^
  • mooncake 2015.04.07 23:59 신고 안녕하세요~ 푸네스님!!! 이렇게 글 남겨주셔서 너무 감사드려요~^-^
    말씀해주신 책도 꼭 읽고 가도록 노력해볼께요. 책 읽고 가면 감흥이 남다를 것 같아요.

    참, 제가 고민한 부분은 로마에서 빌라 아드리아나로 가는 것 보다는 빌라 아드리아나에서 티볼리 시내 쪽으로 나오는 방법이었는데요, 빌라 아드리아나에서 티볼리 시내 혹은 로마 쪽으로 나올때 버스 정류장을 못찾아서 헤맸다거나, 버스가 너무 안와서 고생했다거나, 버스를 반대 방향으로 잘못 타서 낭패였다거나 하는 후기가 많더라구요. 빌라 아드리아나에서 다시 티볼리 시내나 로마로 갈때 타는 버스 정류장은 쉽게 찾으셨나요?? 로마로 돌아오는 버스를 못탈까봐 걱정돼요ㅠㅠ

    그리고 로마에서 빌라 아드리아나 갈때도 버스 종류가 2개라고 들었는데(빌라 데스떼 근처를 경유해 가고 빌라 아드리아나 근처에 내려주는 버스와, 빌라 아드리아나로 바로 가지만 버스 정류장에 내려 20분 정도 걸어가야 하는 버스...) 둘 중에 어떤 걸 타셨나요? 이미 좋은 조언 많이 남겨주셨는데 이것저것 너무 많이 여쭤봐서 죄송해요^^;;

    현지투어로 가려니 제가 원하는 만큼 머무르고 감상에 젖고 할 여유가 없을 것 같아 아쉽고, 직접 찾아가려니 다른 분들처럼 버스 정류장 못찾아 고생할까봐 걱정되고 그랬었는데요, 이렇게 용기를 북돋워주시니 감사합니다 +0+ 좀 힘들어도 역시 스스로 가는 방법을 택해야겠어요^^
  • 푸네스 2015.04.08 11:08 신고 저는 빌라 아드리아나로 바로 가는 버스를 탔습니다. 말씀하신대로 20분 정도 걸어야 빌라에 도착할 수 있었죠. 5월 초여서 좀 더웠지만 시원한 바람도 불고 습도도 높지 않아서였는지 기분이 상쾌했었습니다. 또한 생각보다 조용하고 한적한 동네였구요, 빌라로 가는 길을 알려주는 방향 표지판이 있어서 찾아가는 길도 무난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리고 로마행 버스 정류장은 처음 버스에서 내렸던 곳 맞은편 정도에 있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정확히 기억나지 않아서 죄송^^) 저도 20분 정도 버스 정류장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로마행 버스를 탔었네요. 도로편에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었기에 로마행 버스 정류장을 찾는 것도, 버스를 기다리는 것도 그다지 지루하거나 어렵지 않았습니다. 로마행 버스 시간표를 알고 싶다면 아예 티볼리행 버스를 타기 전에 티켓 매표소에서 "아드리아나-> 로마"행 버스 시간표를 알려달라 해보세요. (티볼리에 내려서 빌라로 가기 전에 정류장에 들러서 로마행 버스 시간표를 확인해도 되구요) 그래서 빌라를 천천히, 흡족히 둘러보시고 시간 맞춰서 로마행 버스 정류장으로 내려가시면 될 거 같네요. 덧붙여 꼭 혼자 가고 싶으신 게 아니라면 현지에서 뜻이 맞는 분과 함께, 주로 숙소에서 만난 분과 많이 동행하곤 하죠, 가도 좋을 듯 합니다. 아무래도 혼자 가게 되면 어쩔 수 없이 살짝 긴장하게 되잖아요. 전 노을 지는 황혼녘의 빌라를 못보고 나온 게 두고두고 아쉽습니다. 님은 꼭 천천히 오래오래 구경하고 나오세요. 저도 여행을 이곳 저곳 많이 가 본 축에 속하는데도 불구하고 이태리를 떠올리면 티볼리의 빌라 아드리아나가 떠오릅니다. 물론 제 개인적인 취향이지만요. 잘 다녀오시구요 사진 많이 많이 찍으셔서 2015년 빌라 아드리아나의 모습을 님을 통해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 mooncake 2015.04.09 14:48 신고 그렇군요~^^ 근데 푸네스님 혹시 원래 여행 가서 헤매는 일은 좀처럼 없다든가, 항상 운이 좋다던가 하는 편이신 건 아니죠?ㅎㅎ 제가 워낙 상상 초월 수준으로 헤매는 일이 많은 사람이다보니 인적 드물고 대중교통 발달 안되어 있는 동네에 대한 두려움이 있어요(그런데 문제는 그런 동네를 더 좋아해요ㅎㅎ) 암튼 빌라 아드리아나는 워낙 헤맸다는 후기가 많아 걱정했는데, 푸네스님 덕분에 완전 용기얻었습니다^^ 대신 다른 사람들처럼 빌라 데스테나 티볼리 중심가를 같이 둘러보는 건 포기하는 게 나을 것 같아요. 빌라 아드리아나 가겠다는 일념으로 로마행 비행기표 끊은 거니까 이번엔 빌라 아드리아나에만 집중해야겠습니다. (알려주신 책도 꼭 읽고 갈거에요^^)

    푸네스님, 정말 정말 감사드립니다. 아마 글 안남겨주셨으면 결국 현지투어를 택했을 거구 그러면 두고두고 많이 아쉬웠을거에요. 말씀주신대로 오래오래 머물며 멋진 사진 많이 찍어오겠습니다^^
댓글쓰기 폼